2018.05.15 (화)

  • -동두천 24.5℃
  • -강릉 26.3℃
  • 흐림서울 26.3℃
  • 흐림대전 25.7℃
  • 구름많음대구 27.1℃
  • 구름많음울산 22.4℃
  • 흐림광주 24.5℃
  • 흐림부산 20.2℃
  • -고창 24.4℃
  • 구름많음제주 20.0℃
  • -강화 23.7℃
  • -보은 23.1℃
  • -금산 23.9℃
  • -강진군 21.4℃
  • -경주시 25.0℃
  • -거제 21.1℃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기업장례업체 '현진시닝', ERP 구축 완료

비젠트로(대표 김홍근)는 국내 기업상조 1위 현진시닝(대표 이호성)의 ERP 통합정보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 
현진시닝은 국내 1500여 기업 및 공공기관에 장례서비스, 화환, 상조용품 등을 제공하는 기업 장례 종합서비스 전문기업이다.  비젠트로는 지난해 현진시닝 의전관리 프로세스 체계 수립 및 조직내 커뮤니케이션 혁신을 위한 UNIERP 기반 통합정보시스템 구축에 착수했다. 프로젝트는 △주문관리 및 의전관리 프로세스 자체 표준 시스템구축 △신속한 경영진 의사결정을 위한 경영 손익관리 체계 구현 △실시간 기업 현황분석을 위한 경영자정보 화면 구현을 목표로 진행했다. 또 24시간 모바일 ERP를 통해 전국 지역별 플라워 지점 및 의전본부 사용자 업무처리가 향상되고 기업 내 전자원을 실시간으로 관리·조정해 업무 효율화를 기대하고 있다.

김승남 현진시닝시스템 총괄부장은 “장례종합서비스 업계 최초로 체계적 ERP를 구축해 프로세스가 더욱 효율적으로 바뀔 것”이라면서 “또 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스마트한 업무처리 방식을 한층 고도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


'모럴해저드' 보험사의 '보험사기'도 처벌하라 -조연행 금융소비자연맹 회장
금융감독원이 최근 '보험사기 근절방안 정책 토론회'를 열어 관심을 모았다. 최근 보험사기 규모가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할 정도로 심각하다는 인식에 따른 것이다. 보험사기가 늘어나면서 보험료도 올라 결국 일반 소비자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도 작용했다. 보험사기로 지급되지 않아야 할 보험금이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한다. 여기에는 병원이 허위로 청구해 연간 2920억~5010억 원이 보험금으로 새어 나간다는 얘기도 나온다. 보험사는 계약자 자산을 지켜야 할 의무가 있다. 그런데 보험사가 보험금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다면 사실상 ‘업무 태만’이다. 우리나라 최초의 보험사기는 1923년 보험외판원이 계약자와 짜고 허위로 사망신고해 5000원을 받았다가 발각된 사건이다. 보험사기는 일반적으로 ‘보험회사를 기망해 보험회사로부터 보험계약상 지급받을 수 없는 보험금을 취득하는 행위’다. 이는 형법상 사기죄로 처벌받는 범죄행위다. 그런데 이제는 시대가 바뀌어 보험회사가 보험소비자를 기망해 보험계약상 지급해야 할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 행위도 보험사기나 마찬가지다.'보험사기'는 보험사고를 고의로 일으키거나 발생하지 않은 보험사고를 발생한 것처럼 조작하거나 이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