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8 (화)

  • -동두천 14.1℃
  • -강릉 12.3℃
  • 구름많음서울 15.3℃
  • 흐림대전 14.4℃
  • 흐림대구 14.0℃
  • 흐림울산 14.0℃
  • 박무광주 15.5℃
  • 흐림부산 14.1℃
  • -고창 12.9℃
  • 흐림제주 15.7℃
  • -강화 13.8℃
  • -보은 13.7℃
  • -금산 12.6℃
  • -강진군 15.3℃
  • -경주시 13.9℃
  • -거제 15.1℃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종묘대제, 6일 종로에서 봉행


조선 왕조 왕과 왕비의 신주를 모시고 제사를 지내는 의식인 종묘대제가 6일 서울 종로구 종묘에서 봉행됐다.
종묘는 조선왕실의 조상들을 모시고 제사를 지내던 곳으로써 조선을 세우고 나라의 발전과 번영을 위해 노력하다 죽은 왕과 왕비의 신주들을 모신 왕실 사당이다. 

종묘제례는 종묘에서 거행되며, 조선왕실에서 국가적인 행사를 치루는 오례 중 길례라 하여 가장 격식이 높은 의식이었다.  왕실의 의례행사는 춤과 음악이 어우러져 장엄하게 치러지는데 종묘제례의 정형화된 형태는 1464년부터 500년 이상 거의 원형 그대로 보존되고 있다. 왕궁의 동쪽에 종묘를 세우고, 서쪽에 사직단을 세우게 돼 있어 종묘가 경복궁의 동쪽인 현재의 위치에 있게 된 것이라고 한다.
.
.
조선 왕조 시대에는 1년에 다섯 차례 제향을 모셨는데, 일제 강점기에는 중단되기도 했으며, 현재는 1년에 한 번 제향을 모시고 있다. 매년 5월 첫째 일요일에 제례악(祭禮樂)과 일무(佾舞)를 갖추고 제례(祭禮)를 봉행해 오고 있다. 종묘의 이런 문화적 가치가 인정돼 불국사 석굴암, 해인사의 대장 경판 판고와 더불어 1995년에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 됐다. 이어 1997년에는 세계문화유산으로 창덕궁·화성과 세계기록유산으로 훈민정음·조선왕조실록이 등재됐다. 2001년에는 종묘제례 및 제례악이 국내 최초로 유네스코 인류구전 및 무형유산 걸작으로 등록됐다.
.
.
.

 .

배너

포토


'모럴해저드' 보험사의 '보험사기'도 처벌하라 -조연행 금융소비자연맹 회장
금융감독원이 최근 '보험사기 근절방안 정책 토론회'를 열어 관심을 모았다. 최근 보험사기 규모가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할 정도로 심각하다는 인식에 따른 것이다. 보험사기가 늘어나면서 보험료도 올라 결국 일반 소비자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도 작용했다. 보험사기로 지급되지 않아야 할 보험금이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한다. 여기에는 병원이 허위로 청구해 연간 2920억~5010억 원이 보험금으로 새어 나간다는 얘기도 나온다. 보험사는 계약자 자산을 지켜야 할 의무가 있다. 그런데 보험사가 보험금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다면 사실상 ‘업무 태만’이다. 우리나라 최초의 보험사기는 1923년 보험외판원이 계약자와 짜고 허위로 사망신고해 5000원을 받았다가 발각된 사건이다. 보험사기는 일반적으로 ‘보험회사를 기망해 보험회사로부터 보험계약상 지급받을 수 없는 보험금을 취득하는 행위’다. 이는 형법상 사기죄로 처벌받는 범죄행위다. 그런데 이제는 시대가 바뀌어 보험회사가 보험소비자를 기망해 보험계약상 지급해야 할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 행위도 보험사기나 마찬가지다.'보험사기'는 보험사고를 고의로 일으키거나 발생하지 않은 보험사고를 발생한 것처럼 조작하거나 이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