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8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종합뉴스

부처님오신날, 대선 출마자들의 메세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부처님 오신 날과 세계 언론자유의 날, 오늘 두 날의 만남이 더욱 특별하다”고 말했다. 그는 “부처님의 눈으로 보면 모든 사람이 평등하고 존귀하다.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한 경우가 많다”며 “모든 사람이 귀하고 평등하기 위해서는 정의로운 사회가 먼저 마련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불교의 잘못됐던 것을 깨뜨리고 올바름을 실천한다는 '파사현정(破邪顯正)'을 언급하며 “우리는 언론에게 파사현정의 역할을 기대해왔다. 우리가 언론에게 최대한의 자유를 허락하는 것은 부와 권력, 기득권을 독차지한 소수 사람들의 '끝없는 소유욕'을 제한하기 위해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명박-박근혜 정권동안 추락한 언론의 역할을 지적하며 “언론이 보다 일찍, 더 적극적으로 '박근혜 최순실 게이트'를 파헤쳤더라면, 권력의 비리와 부패를 제대로 감시하고 비판했더라면, 국민들이 감내해야할 고통은 훨씬 적었을 것”이라고 지작했다. 그는 “국민의 편에서 공정하려고 애썼던 해직기자들의 고통 역시 외면할 수 없다”며 “새 정부는 해직기자들의 복직과 명예회복, 보상 등을 제대로 실천해갈 것”이라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부처님의 가르침은 우리나라가 국난에 처했을 때 우리 민족의 정신적 버팀목이 되고 민족을 하나로 묶어 나라를 지키게 한 호국정신의 바탕이 되었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하늘 위 하늘 아래 모든 생명은 존귀하다. 세계의 고통 받는 중생들을 마땅히 편안케 하리라(天上天下 唯我獨尊 三界皆苦 我當安之)'는 부처님 말씀을 인용하며 “자유한국당과 홍준표 후보는 부처님 오신날을 맞아 국민만을 상왕처럼 모시고 국민을 편안케 하는 데 더욱 정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빈곤으로 고통 받는 국민이 없도록 맞춤형 서민 정책을 실현하고, 국민이 잘 사는 나라를 만들어 나가겠다. 나아가 우리의 소중한 문화유산인 불교를 지키고 꽃피우는 데에도 앞장 설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가난하고 소외된 자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시고, 베푸셨던 부처님의 자비가 온 세상에 가득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안 후보는 '과거가 얼마나 힘들었든 간에 너는 항상 다시 시작할 수 있다'는 부처님 말씀을 인용하며 “대한민국은 많이 힘들고 아팠다. 2017년 대한민국은 더 이상 갈등과 분열 속에 있을 수 없다”며 “이제는 화합과 통합으로 나라를 조화롭게 이끌 지도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나누고 함께하면 행복하다”며 “안 후보와 국민의당은 국민의 소중함을 알고 행복을 나누고 함께할 수 있는 정부, 국민의 요구와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정부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배너

포토


[푸른노년 에세이] 수의(壽衣)에 대한 생각
산소를 이장하다보면 옛 유물이 더러 발굴된다. 전통수의도 그런 것 중의 하나다. 지난 해 한 대학 연구소에서는 조선시대 무덤에서 출토된 수의를 복원하여 ‘땅으로 시집가는 날’이란 이름으로 전시회를 가진바 있다. 때마침 민속박물관에서 조선시대 전통방식으로 제작된 명주수의를 관람한 후여서 관심을 가지고 이 전시회도 둘러보았다. 조선시대의 왕실 또는 양반 사대부가 등의 무덤에서 발굴된 수의를 바탕으로 재현된 전통수의는 너무나 아름다웠다. 사람이 이 세상을 떠나면서 마지막으로 입고 가는 옷이란 의미로 살펴 볼 때, 맨 먼저 드는 생각은 그들이 바라본 저승 또는 저승 가는 길이 결코 우울하거나 어둡기만 한 것은 아니었구나 하는 것이었다. 그러면서 고증을 거쳐 한 땀 한 땀 아름답게 복원한 장인들의 눈맵시 손 맵시에 감탄과 감사를 함께 보냈다. 지난 8월에 위 복원작업을 이끌었던 단국대 전통의상학과 최연우 교수가 발표한 논문, “현행 삼베수의의 등장배경 및 확산과정 연구”가 한 일간지에 소개되었다. 이 신문은 논문의 주요 내용을 “일제는 왜 비단수의를 죄인을 상징하는 ‘삼베수의’로 바꿨나”란 제목으로 보도했다. 일제가 그 36년 간 이 땅을 질곡에 빠트리고 수탈해 간

해외견학, 공동선(共同善)을 위하여
“한 발만 앞서라, 모든 승부는 한 발자국 차이이다.” “작은 차이가 명품을 만든다.” 해외견학을 공지하고 참가를 격려할 때마다 본지가 수시로 소개하는 명언이다. 해외로의 견학 여행은 시간과 경비를 필요로 하고 참가자의 결단이 필요한 사안이다. 본지가 아시아 여러 곳으로 해외 견학을 시작한지 14년째, 금년에도 가장 유익하다고 판단한 도쿄 엔딩산업전 관람과 관련 기업과 시설 견학을 비교적 일찍부터 계획하여 진행하고 있다. 이제 상세한 스케줄을 많은 참가자들에게 전달하고서도 주관사로서의 심경은 편치 만은 않다. “더 훌륭한 기획은 가능하지 않았을까...” “보다 더 나은 스케줄은 가능하지 않았을까...." 항상 불만스러운 마음이다. 각기 다른 분야, 각기 다른 소견을 가진 분들을 한 자리에 모시고 가장 나은 방안을 선택하는데는 항상 고민이 따른다. 해마다 스케줄과 조건이 조금씩은 달라지고 있는 요인일 것이다. 그런 가운데, 단순한 여행으로보다는 기업과 개개인의 역량 향상을 위한 배움과 연수의 수준으로지속적으로 변화시켜 보자는 일념이 기획자의 머리에 자리잡게 되는 것이다. 금년의 목표는 관광여행 개념을 좀 더 탈피하여 조금이라도 더 공부가 되는 스케줄을 만들자는

교류협력의 지속적 실시로 동반 발전 기약
. 일본에서 또 한사람의 장례전문가가 방한한다. 일본의 장례전문가들의 모임인 일본장송문화학회 ‘후쿠다 미츠루(福田 充)’ 부회장, 그는 본지의 초청으로 10월 26일부터 28일까지 한국에 머물면서 27일 을지대학교 장례지도학과가 주관하는 한.중.일 국제포럼에 일본측 강사로 특강을 실시하며 또 당일 저녁에는 역시 을지대학교 평생교육원'장례서비스산업 고위관리자과정'커리큘럼의 일환으로 특강을 하게 된다. 을지대학교 장례지도학과(학과장 이철영 교수)는 중국 북경 소재 '북경사회관리직업학원(北京社会管理職業学院)'과 학술교류 차원에서 실시하는 금번 국제포럼에는 중국에서 5명의 교수들이 방한하여 포럼에 참여하고 국내 장사 시설도 돌아보며 친선교류를 진행하게 되며 12월에는 을지대학교 장례지도학과 이철영 학과장과 박원진 교수가 중국으로 건너가 ‘생명문화축제’에 동참하기로 예정되어 있다. . [사진설명 : 친선만찬회에서 일본장송문화학회 후쿠다 부회장의 인사말을 하는 모습. 해외 정회원 가입 및 정기간행물들을 기증받고 기념촬영] 한편 본지는 8년 전부터 장만석 교수를 통해 일본장송문화학회와 인연을 맺고 일본과 한국에서 각각 친선교류 이벤트를 실시한 바 있으며, 지난 8월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