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0 (목)

  • 흐림동두천 -5.3℃
  • 흐림강릉 3.7℃
  • 구름많음서울 -3.8℃
  • 흐림대전 -2.0℃
  • 구름많음대구 1.1℃
  • 구름많음울산 2.8℃
  • 흐림광주 0.8℃
  • 흐림부산 3.8℃
  • 구름많음고창 -0.1℃
  • 구름많음제주 6.7℃
  • 흐림강화 -4.2℃
  • 구름많음보은 -2.4℃
  • 구름조금금산 -2.9℃
  • 구름많음강진군 1.6℃
  • 흐림경주시 2.2℃
  • 구름조금거제 4.9℃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한국상조공제조합 이사장 선임공고




배너

포토


서울 모병원 의사 피살사건 관련 대한의사협회 입장
새해를 하루 앞둔 2018년 12월 31일, 서울 모 병원에서 정신건강의학과 의사가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살해당하는 사건이 발생하였다. 의료진에 대한 폭력 사건이 유난히 많았던 지난 한해, 전 의료계가 한 마음으로 대책을 강구하여 왔으며 그 첫 성과로 국회에서 응급의료 종사자에 대한 폭행 처벌을 강화하는 법안이 통과된 지 불과 며칠 되지 않은 상황에서 참변이 벌어진 것이다. 새해를 맞이한 의료계는 충격과 슬픔에 잠겨 있다. 대한의사협회는 갑작스러운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회원의 명복을 빌면서 이번 사건에 대한 몇 가지 입장을 정리하고자 한다. 첫째, 이번 사건은 예고된 비극이라는 점이다. 의료인에 대한 환자와 보호자의 폭행은 수시로 이루어져 왔으며 살인사건 역시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진료현장에서 분명한 폭행의 의도를 가진 사람의 접근에 대해서 의료진은 무방비 상태일 수밖에 없으며 이것은 절대 개인의 힘으로 예방하거나 해결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의료계는 그동안 정부와 정치권을 향하여 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의료진의 입장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한 특단의 대책을 요구하여 왔으나 번번이 좌절되어 왔다. 다행스럽게도 최근 응급실 내 폭력사건에 대한 처벌 강화가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