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6 (화)

  • 흐림동두천 11.8℃
  • 흐림강릉 13.4℃
  • 흐림서울 13.2℃
  • 구름많음대전 12.6℃
  • 맑음대구 15.0℃
  • 구름많음울산 14.7℃
  • 구름조금광주 14.7℃
  • 구름많음부산 15.8℃
  • 구름많음고창 10.8℃
  • 구름많음제주 16.8℃
  • 흐림강화 10.9℃
  • 구름많음보은 9.2℃
  • 구름조금금산 9.2℃
  • 구름많음강진군 12.2℃
  • 맑음경주시 11.3℃
  • 구름조금거제 16.5℃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인생은 연기와 같아" 스타 신성일의 입관식

전설이 된 '맨발의 청춘' '별들의 고향'

"연기로 왔다가 연기로 떠서 세상을 돌아다니고, 그래서 또 연기로 만난다. 우리는 걱정이 많다. 욕심의 노예로 산다. 오늘부터 욕심을 끊어버릴 거다. 사람은 숨이 끊어지면 목석과 같다. 사람이 잘났다고 하더라도, 눈 딱 감으면 자연으로 돌아간다. 여기(이승)서는 인연을 맺어서 ‘내 식구, 내 새끼라고 야단법석 치지만, 저 세상에는 내 식구가 없이 다 똑같다. 너무 욕심들 내지 말아."

5일 오전 10시 30분 고(故) 신성일(81·본명 강신성일)의 입관식이 서울아산병원 장래식장에서 치러졌다. 아내 엄앵란(82)은 자녀들의 부축을 받으며 남편의 마지막을 배웅했다. 입관식 후 엄앵란은 "인생은 연기"라고 했다. 그들의 직업이었던 ‘연기(演技)’가 아니라, 하늘로 사라지는 연기(煙氣)라는 뜻이었다. 

◇‘인생무상’ 읊조린 송해

부음이 전해진 지 이틀째에도 영화계·방송계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방송인 송해(91)는 이날 오전 10시 20분쯤 빈소를 찾았다.  "‘영화계의 별이 졌다’고 하더라. (신성일을) 숭상하는 후배들도 많다고 해서 고맙게 생각한다. 얼마 전 신성일·엄앵란 부부와 식사하면서 영화 이야기를 했다. 희망을 이야기하던 사람이 이렇게 가고…운명이고 팔자다. 잘 가요! ‘마지막 특집’을 보여준다면서 안 보여주고 가면 어떡해. 거기 가시면 검열도 없다. 그곳에서 영화 많이 보여주시고 왕성히 활동하십시오." 송해는 신성일의 사진 앞에서 고개를 푹 숙여 인사했다. 조문을 마치고 돌아가던 송해는 혼잣말로 "인생무상이야 인생무상"이라고 중얼거렸다.

배우 양택조(79)는 신성일에 대해 "인생 자체가 영화다. 성일이형, 건방지게 먼저 가네. 나도 여든이니까…뒤쫓아 가겠소"라고 했고, 배우 김창숙(69)도 "그 분과 같이 영화를 했다는 것에 항상 자부심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방송인 정은아(53)도 빈소를 찾아 "나이 차이가 많이 나는 신인 후배도 존중하고 진지하게 만남을 가져주셨던 것으로 기억한다"며 "엄앵란 선생님과의 삶을 통해 사람들에게 많은 생각을 해 볼 기회를 주셨다"고 했다.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도 이날 오후 빈소를 찾았다. 이 전 총재가 한나라당 총재이던 시절, 신성일은 한나라당 소속으로 제16대 국회의원(2000년 5월~2004년 4월)을 지냈다. 2001년에는 한나라당 총재 특보도 맡았다. 이 전 총재는 "한나라당에서 같이 고생했다. 고인과 엄앵란 여사 두 분의 은혜를 잊지 못한다"며 "고인을 보면 ‘천의무봉’이라는 말이 생각난다. 꾸밈이 없고, 거리낌이 없고, 거짓이 없었다"며 "(폐암에서) 회복하는 줄 알았는데 마음이 아프다.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신성일은 우리네 청춘의 상징…팬들도 조문 행렬

팬들도 빈소를 찾았다. 장례식장 안까지 들어가지 못하고 입구에서 서성였다. 이들은 먼 발치에서 빈소를 지켜보면서, 신성일이 주연으로 나온 영화 ‘맨발의 청춘’(1964년 작)’과 ‘별들의 고향’(1974년 작) 이야기를 했다. 

인천에서 왔다는 우명선(66)씨를 선두로 여럿이 함게 빈소로 들어갔다. 우씨는 "저는 신성일이 나온 영화를 50편도 넘게 본 ‘광팬’"이라면서 "그는 내 학창시절의 상징과도 같던 사람이라, 마지막 가는 길을 보고 싶어 인천에서 왔다"고 말했다.


헌화에 나선 또 다른 팬 김창수(61)씨는 "정기검진 차 병원에 왔다가 겸사겸사 빈소를 찾았다"면서 "지금은 잊혀진 배우겠지만, 우리 세대는 신성일 영화를 보면서 울고 웃었다. 그는 ‘로맨티스트’ 그 자체였다"고 했다. 경기도 성남시에서 조문하기 위해 왔다는 황정순(71)씨는 "고교시절에는 펜레터도 써서 보냈는데, 어느 날 결혼한다는 이야기 듣고 낙심했다"면서 "지난해 경북 영천에서 우연히 봤을 때만 해도 정정해 보였는데 이렇게 빨리…"라면서 눈물을 비쳤다. [출처 : 조선일보]


배너

포토


고령친화산업을 성장동력으로 활용하자 -서상목 한국사회복지협의회 회장
고령화가 우리사회의 중요한 특징으로 자리를 잡은 지는 이미 오래되었다. 2017년 현재 65세 이상 노인은 전체인구의 13.8%이며, 앞으로 이 비율은 지속적으로 증가하여 2020년 15.6%, 2025년 20.8%, 2030년 24.5%, 그리고 2035년에는 28.7%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러한 고령화의 급진전은 대체로 경제활력의 저하와 복지지출 수요의 증가로 이어진다는 것이 일반적 통념이다. 그러나 우리의 대응 여하에 따라 고령화의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긍정적 효과를 최대화할 수 있는 바, 그 방안이 바로 고령친화산업의 활성화다. 고령친화산업에 대한 정부 차원의 관심은 2006년 ‘고령친화산업 진흥법’이 제정되면서 본격화되었다. 이 법에 따르면 고령친화산업은 ‘고령친화제품 등을 연구·개발·제조·건축·제공·유통 또는 판매하는 업’이며, 고령친화제품은 ‘노인을 주요 수요자로 하는 제품 또는 서비스’로 정의되고 있다. 또한 이 법은 고령친화제품의 품질향상, 전문인력의 양성, 고령친화산업 연구개발, 고령친화산업 표준화, 국제협력 및 해외시장 진출의 촉진, 고령친화산업지원센터의 설립·지정, 금융지원 등의 분야에서 국가의 책임을 명시하고 있다. 고령친화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