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9 (월)

  • 흐림동두천 22.6℃
  • 흐림강릉 25.9℃
  • 박무서울 23.7℃
  • 대전 22.6℃
  • 흐림대구 26.4℃
  • 구름많음울산 28.8℃
  • 광주 23.2℃
  • 구름조금부산 28.6℃
  • 흐림고창 22.5℃
  • 제주 27.2℃
  • 흐림강화 23.9℃
  • 흐림보은 21.9℃
  • 흐림금산 21.5℃
  • 흐림강진군 23.6℃
  • 구름많음경주시 29.5℃
  • 구름많음거제 28.4℃
기상청 제공

정치세력화 추진하는 소상공인연합회

"소상공인 공동행동당’ 창당후 민주평화당과 연대"/1만인 창당준비위원회 결성

소상공인연합회가 5일 국회에서 민주평화당과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세력화 계획을 밝혔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전국 소상공인들이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정부와 정치권에 도와달라고 요청했지만 외면만 당했다"면서 7월 30일 직접 소상공인을 위한 정치 활동에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약 한 달 만에 창당 계획을 내놓은 것이다.

 

.
소상공인연합회는 우선 1만인의 발기인으로 구성된 창당준비위원회를 결성할 계획이다. 이후 10월 말까지 소상공인 공동행동당을 만들고, 민주평화당과 연대해 소상공인 정치세력화를 위한 다양한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 회장은 "소상공인들은 더 이상 ‘조용한 약자’로 남지 않을 것"이라며 "직접 정치에 나서 소상공인들의 목소리를 반영한, 소상공인들을 위한 정책을 실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최저임금 차등화, 영세 소상공인 부가세 인하, 대기업의 무분별한 유통산업 진출 저지, 백년가게 특별법 제정 등과 관련된 정치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

이날 공동연대를 구축한다고 밝힌 민주평화당은 "소상공인 국민행동당의 창당 작업에 전당적인 역량을 집중해 지원할 것"이라며 "소상공인 등 우리 사회 최대 약자들을 대변하고 그들의 삶을 개선하는 정당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했다.


한편 정동영 대표는 6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연합회와 손을 잡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정 대표는 “지난 8월 (대안정치연대의) 탈당 사태가 직접적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질적으로는 평화당 창당 이래 잘 기억하시겠지만 어떤 정당도 창당의 기치에 평등을 박아넣은 정당은 없다”며 “자영업자는 정치적 대리인이 없기 때문에 누구도 그들의 하소연을 대리하지 못했는데 평화당이 적극적인 대변자로 함께 연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연합회는 총선을 앞두고 항상 정치권의 구애를 받았지만, 이번에 특히 ‘정치적 값어치’가 높아졌다. 주 52시간제 도입과 최저임금 인상 때문에 소상공인들의 불만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정치권에선 연합회와 손을 잡는 정당이 600만 소상공인의 표 중 많은 수의 표를 얻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연합회가 평화당과 손을 잡은 것은 연합회의 요구를 정 대표가 적극적으로 수용했기 때문이다. 정 대표는 소상공인의 요청을 받아들여 최저임금의 기업규모별 차등적용, 영세 소상공인에 대한 부가세 인하, ‘백년 가게 특별법’(상가임대차보호법) 제정 등을 추진키로 했다. 특히 거대 정당과 정부가 수용하기 난처해 했던 최저임금의 기업규모별 차등적용을 정 대표가 받아들였다. 정 대표는 오는 9일 서울 을지로에서 열리는 소상공인연합회 정치세력화 결의 대회에 참석할 계획이다.  


배너

포토


우리가 추구해야 할 것은 행복이 아닌 '의미'
행복만큼 우리에게 착각과 환상을 불러 오는 말이 없다. 당신의 직업에서 행복을 목표로 하면 사실은 그 반대를 느끼는 일이 더 많게 될 것이라는 지혜로운 글이 있어서 소개한다. 이유는 행복이란 것이, 우리가 기대할 수 있는 영구적인 상태가 아니라 기분의 상태이기 때문이다. 늘 감정은 기복을 탄다. 나는 나의 일자리에서 행복한 상태를 기대하는데 고객은 소리를 지르고, 감정 고문을 하고, 동료는 게으름을 피우며 일을 나에게 밀어버리고, 관리자는 구체적인 제약을 모른 채로 채근만 하면 당신은 당신의 일에서 실망하고 낙담하고 급격하게 우울하게 되고, 당신이 실패한 삶을 살고 있다고 생각할 위험이 있다. 일을 하고서 받는 월급은 바로 이런 스트레스의 댓가이다. 만약 일하는 것이 행복한 상태만 유지된다면 그것은 엔터테인먼트(오락)이다. 당신은 노래방에, 찜질방에, 야구장에, 극장과 콘서트에 갈 때 돈을 낸다. 왜? 스트레스 없이 즐겁기만 한 경험을 위해 돈을 내는 것이다. 일자리는 그렇지 않다. 스트레스가 있고 행복하지 않을 감정의 고통을 견뎌내야 하기 때문에 직장은 당신에게 돈을 준다. 회사가 아주 힘들게 벌어온 돈을 당신에게 주는 이유다. 일(직장)에서 그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