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1 (월)

  • -동두천 22.8℃
  • -강릉 16.4℃
  • 흐림서울 22.2℃
  • 구름많음대전 21.4℃
  • 구름많음대구 18.2℃
  • 구름많음울산 17.3℃
  • 흐림광주 22.4℃
  • 구름많음부산 19.6℃
  • -고창 19.2℃
  • 구름많음제주 19.1℃
  • -강화 18.2℃
  • -보은 18.1℃
  • -금산 20.2℃
  • -강진군 22.3℃
  • -경주시 16.7℃
  • -거제 19.5℃
기상청 제공

故구본무회장 “더 나은 삶을 만든다는 사명감“ 강조

구본무 회장은 사회공헌 철학을 LG그룹 임직원들과 항상 공유해왔다. 지난해 신년사에서는 "기업은 국민과 사회로부터 인정과 신뢰를 얻지 못하면 영속할 수 없다. 우리가 하는 활동 하나하나가 더 나은 고객의 삶을 만든다는 사명감으로 임해야 한다"며 항상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해 강조해 왔다.

 

.

구 회장이 사회공헌 분야에서 세운 가장 큰 업적은 'LG의인상'을 제정한 일이다. 지난 2015LG복지재단을 통해 국가와 사회, 이웃을 위해 헌신하는 이들을 지원하는 LG의인상 수상을 시작했다. 그동안 소방관, 경찰, 군인 등 '제복의 의인'부터 얼굴도 모르는 이웃을 위해 자신을 희생한 '시민 의인' 70명이 넘는 LG의인상 수상자를 배출했다. 의인상 외에도 구 회장의 뜻에 따라 의로운 행동과 투철한 희생정신을 보여주며 사회에 귀감이 된 이들을 꾸준히 지원했다. 지난해 강원도 철원에서 발생한 총기사고로 목숨을 잃은 유가족에게 구 회장의 사재를 털어 위로금 1억 원을 전달한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이에 앞서 지난 2015년에는 구 회장을 비롯해 최고경영진들도 경기도 파주 비무장지대(DMZ)에서 북한군이 매설한 지뢰폭발로 다리를 잃는 중상을 입은 2명의 군 장병에게 치료비로 각각 5억 원의 위로금을 전달해 화제가 됐다.

 

구 회장은 생전에 자연환경과 생태계 보존 등의 문제에도 각별한 관심을 보였다. 이 같은 관심을 실제 행동으로 옮기기 위해 그룹 차원에서 'LG상록재단'이라는 환경공익재단을 만들어 다양한 활동을 실천했다. 이런 의미에서 탄생한 것이 경기도 곤지암 일대의 생태수목원 '화담(和談)'이다.구 회장은 화담숲 조성 당시 "우리 후대에게 의미있는 자연유산을 남기고 싶다"는 의지를 나타내며 LG상록재단을 통해 이를 실천에 옮겼다. '정답게 이야기를 나눈다'는 뜻의 화담(和談)은 구본무 회장의 아호이기도 하다. LG그룹은 "구 회장은 실제로 화담숲을 조성하면서 직접 여러차례 현장을 찾아 세심히 살펴보기도 했고 화담숲을 거닐며 생각을 정리하고 사업을 구상했다"고 전했다.

 

화담숲은 4300여 종 이상의 식물과 20여 개의 테마정원으로 조성돼있고 반딧불이, 원앙, 남생이 등 사라져가는 토종 동식물을 보유하고 있어 자연 생태계와 수목의 체계적인 연구의 장으로 활용되고 있다.LG상록재단은 조류 보호 사업의 일환으로 조류도감인 '한국의 새'를 발간하기도 했는데 이 또한 구 회장의 자연 생태보호 의지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구 회장은 연구 교수들을 후원하는 일에도 적극적이었다. 그는 평소 '대학의 경쟁력이 국가경쟁력과 직결된다'는 지론을 바탕으로 대학교수들을 선발해 1년 간 해외연구를 지원하는 '연암해외연구교수 지원사업'을 이어왔다. 이처럼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해왔던 철학 덕분에 구 회장이 '존경받는 기업인'이라고 인정받는 동시에 LG그룹이 국민과 사회로부터 신뢰받는 기업이 될 수 있었다.

 


배너

포토


'모럴해저드' 보험사의 '보험사기'도 처벌하라 -조연행 금융소비자연맹 회장
금융감독원이 최근 '보험사기 근절방안 정책 토론회'를 열어 관심을 모았다. 최근 보험사기 규모가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할 정도로 심각하다는 인식에 따른 것이다. 보험사기가 늘어나면서 보험료도 올라 결국 일반 소비자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도 작용했다. 보험사기로 지급되지 않아야 할 보험금이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한다. 여기에는 병원이 허위로 청구해 연간 2920억~5010억 원이 보험금으로 새어 나간다는 얘기도 나온다. 보험사는 계약자 자산을 지켜야 할 의무가 있다. 그런데 보험사가 보험금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다면 사실상 ‘업무 태만’이다. 우리나라 최초의 보험사기는 1923년 보험외판원이 계약자와 짜고 허위로 사망신고해 5000원을 받았다가 발각된 사건이다. 보험사기는 일반적으로 ‘보험회사를 기망해 보험회사로부터 보험계약상 지급받을 수 없는 보험금을 취득하는 행위’다. 이는 형법상 사기죄로 처벌받는 범죄행위다. 그런데 이제는 시대가 바뀌어 보험회사가 보험소비자를 기망해 보험계약상 지급해야 할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 행위도 보험사기나 마찬가지다.'보험사기'는 보험사고를 고의로 일으키거나 발생하지 않은 보험사고를 발생한 것처럼 조작하거나 이미

중국장례문화산업 견학에 임하며
본지가 15년간 지속적으로 시행해온 해외장례문화견학 행사는 금년 중국국제장례박람회 참관과 글로벌 친선교류 및 관련기업 견학으로 절정을 맞이하고 있다는 느낌이다. 중국장례문화산업과 국제교류의 중요성을 감안한 각계의 적극 참여로 목표 인원이 조기에 달성되었고 중국에서의 유익한 스케줄도 더욱 알차게 보완 중에 있다. 견학시기 또한 국내외 각계의 다양한 일정으로 분망한 기간인 바, 우리장례업계로서도 어깨를 나란히 하려는 의미를 느끼고 싶기도 하다. 6월 9일에는 중국 칭다오(靑島)에서 열리는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 6월 12일은 싱가폴에서 미.북정상회담이, 13일에는 국내 지방선거가 있고 15일에는 본지의 중국견학단이 4박5일의 일정으로 후베이성 우한으로 떠난다. 박람회는 물론 세계 각국에서 참가할 업계 CEO 및 전문가들과의 우호 친선교류도 기대가 되고 있다. 후베이성 우한에서는 장강(長江)을 내려다보는 황학루와 함께 동호(東湖)를 관광하게 되는데 마침 이와 관련 의미있는 기사가 생각난다. 보도에 의하면 남북 정상이 역사적인 회담을 한 27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도 중국 중부 후베이성(湖北省) 우한(武漢)에서 회동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