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08 (화)

  • -동두천 20.0℃
  • -강릉 10.0℃
  • 구름많음서울 22.0℃
  • 구름조금대전 21.0℃
  • 흐림대구 14.8℃
  • 흐림울산 13.7℃
  • 구름조금광주 23.5℃
  • 흐림부산 15.0℃
  • -고창 19.3℃
  • 구름많음제주 17.7℃
  • -강화 20.8℃
  • -보은 17.9℃
  • -금산 19.2℃
  • -강진군 20.6℃
  • -경주시 13.3℃
  • -거제 16.7℃
기상청 제공

아름다운벤치

80년대 돈암동 산동네의 장례식 풍경 -곽세현

지금은 장례식이 결혼식 같은 예식이 되었지만 1980년대까지는 장례식을 집에서 치렀다. 돈암동이나 하월곡동의 못사는 동네는 한 집에 몇 가구씩 거주했고 공간이 좁았다. 어떤 집에서 상을 당하면 옆 방이나 집에서 방을 비워주고 집 앞 골목길에는 천막이 쳐졌다. 이웃집 아주머니들은 음식 장만이나 손님 뒤치닥거리를 했다. 당연히 그 집 아이들은 상가집에 와서 밥을 먹었다. 겨울철에는 길가에 연탄 수백 장을 쌓아놓고 난로를 땠다. 상가집에서는 밤새 고스톱과 술 판이 벌어졌다.
.
.
왁짝지껄한 상황에서 돌아가신 고인의 존재가 가름이 됐고 그 빈 공간이 누구에 의해 채워지는지가 결정이 되었다. 장례식이면서도 동네 축제의 분위기도 했다. 이런 장례문화를 가졌던 지역의 공동체에서는 이웃에게 잘할 수밖에 없었다. 동네 어르신의 권위는 매우 셌다. 담배피는 중•고등생은 동네 할아버지에게 들켜 꿀밤을 맞기도 했다.

 각 나라의 문화의 정수는 장례문화에 체화되어 있다. 이 점은 한국도 마찬가지였다. 그런데 지난 20여년 동안 한국의 장례 문화는 세계에서 유례를 볼 수 없을 정도로 급격하게 변했다. 장례식이 결혼식과 비슷해진 것이다. 이런 변화가 생긴 밑바닥에는 그만큼 커다란 사회 변화가 자리잡고 있다. 이런 장례식 문화의 변화를 볼 때 요즘 진보가 주장하는 골목 상권의 부활, 지역 공동체의 부활 운동은 피상적이고 관념적인 유희일 뿐이라 생각된다.   [출처: 제3의길]

배너

포토


'모럴해저드' 보험사의 '보험사기'도 처벌하라 -조연행 금융소비자연맹 회장
금융감독원이 최근 '보험사기 근절방안 정책 토론회'를 열어 관심을 모았다. 최근 보험사기 규모가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할 정도로 심각하다는 인식에 따른 것이다. 보험사기가 늘어나면서 보험료도 올라 결국 일반 소비자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도 작용했다. 보험사기로 지급되지 않아야 할 보험금이 연간 4조5000억 원에 달한다. 여기에는 병원이 허위로 청구해 연간 2920억~5010억 원이 보험금으로 새어 나간다는 얘기도 나온다. 보험사는 계약자 자산을 지켜야 할 의무가 있다. 그런데 보험사가 보험금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다면 사실상 ‘업무 태만’이다. 우리나라 최초의 보험사기는 1923년 보험외판원이 계약자와 짜고 허위로 사망신고해 5000원을 받았다가 발각된 사건이다. 보험사기는 일반적으로 ‘보험회사를 기망해 보험회사로부터 보험계약상 지급받을 수 없는 보험금을 취득하는 행위’다. 이는 형법상 사기죄로 처벌받는 범죄행위다. 그런데 이제는 시대가 바뀌어 보험회사가 보험소비자를 기망해 보험계약상 지급해야 할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는 행위도 보험사기나 마찬가지다.'보험사기'는 보험사고를 고의로 일으키거나 발생하지 않은 보험사고를 발생한 것처럼 조작하거나 이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