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수)

  • 맑음동두천 32.1℃
  • 맑음강릉 29.7℃
  • 구름조금서울 32.3℃
  • 구름조금대전 31.9℃
  • 흐림대구 34.2℃
  • 구름많음울산 32.9℃
  • 구름조금광주 34.5℃
  • 흐림부산 27.4℃
  • 구름조금고창 33.5℃
  • 구름많음제주 28.3℃
  • 구름조금강화 28.3℃
  • 구름많음보은 31.1℃
  • 구름많음금산 31.4℃
  • 구름조금강진군 31.0℃
  • 구름많음경주시 35.7℃
  • 구름많음거제 30.9℃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내 마지막 집은 어디인가’ 죽는 것보다 늙는 것을 왜 더 두려워하는가?

 

EBS(사장 김유열)는 노화와 질병으로 불행한 죽음을 맞이해야 하는 오늘날, 어떻게 하면 더 인간다운 삶을 살며 생을 마감할 수 있을지 깊이 있게 다룬 다큐멘터리를 방송한다.

 

EBS는 오는 5월 13일(월) 밤 10시 45분 초고령사회를 앞둔 우리 사회에 ‘죽음’과 ‘늙음’에 대한 현대사회의 태도를 깊이 있게 조망하는 다큐멘터리, EBS 다큐프라임 <내 마지막 집은 어디인가> 3부작을 방송한다.

 

<내 마지막 집은 어디인가>는 노인이 되었다는 이유로 자신이 살아오던 방식의 삶을 포기해야 하는 이 시대에 우리에게 ‘늙음’과 ‘죽음’은 무엇을 의미하는지 고찰하는 다큐멘터리다. ‘요양시설’과 ‘병원’만이 노년의 마지막 주소가 되어버린 현실 속에서, 죽음보다 늙음을 더 두려워하는 이 시대의 심리를 담아냈다.

 

 

프로그램은 ‘병원’, ‘집’, ‘시설’ 등 세 가지 장소 안에서의 삶을 바탕으로 우리의 ‘늙음’과 ‘죽음’이 어떠한 의미를 갖는지, 더 나은 삶을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를 심층적으로 다룬다.

 

특히, 약 5개월 간 호스피스 병원에 머물며, 죽음을 앞둔 사람들, 이별을 준비해야 하는 가족, 그리고 환자의 마지막 순간을 위해 힘쓰는 호스피스 의료진들 등 ‘호스피스와 그 안의 사람들’의 모습을 가까이서 꾸밈없는 모습으로 담아냈다. 이러한 기록을 통해, 죽음을 앞둔 이들에게 필요한 현대 의학의 역할과 우리 사회의 시선은 무엇인지를 보여준다.

 

또, ‘병원’이나 ‘시설’이 아닌, ‘집에서 혼자 죽을 수 있는 삶’을 선택할 수 있는 개념인 ‘재택사’를 둘러싼 일본 사회의 목소리를 통해 ‘늙음’과 ‘죽음’에 대한 간절한 이 시대의 목소리를 들여다보고, ‘요양시설’이라는 한국 사회의 뜨거운 키워드를 중심으로 우리 사회가 ‘노인’이란 존재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 성찰하는 시간을 갖는다.

 

죽음과 가장 가까운 곳에서 ‘왜 우리는 죽는 것보다 늙는 것을 더 두려워하는지’를 심도 있게 살펴본 프로그램, EBS 다큐프라임 <내 마지막 집은 어디인가> 3부작은 오는 5월 13일(월)부터 20일(월)까지 월, 화 밤 10시 45분 EBS 1TV에서 방송된다.
 



배너

포토뉴스


임종장소에 대하여 -변성식 소장 최근 일본에서는 고령화와 개인의 존엄성을 중시하는 문화적 변화로 인해 ‘재택사’라는 개념이 점점 더 주목받고 있다. ‘재택사’는 병원이나 요양 시설이 아닌, 자기 집에서 생을 마감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는 환자와 가족의 의지를 존중하며, 편안한 환경에서 삶의 마지막 순간을 보내고자 하는 욕구에 부응하는 것으로 재택사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방문 간호사, 방문 의사, 재택 호스피스 등의 서비스가 확충되고 있다. 환자가 집에서도 전문적인 의료 및 돌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며, 가족과의 시간을 중시하는 문화적 변화와 맞물려 있다. 원격 의료 기술의 발달로 인해 집에서도 전문적인 의료 상담과 진료가 가능해진 관계로 재택사를 원하는 환자들에게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지역사회 또한 재택사를 지원하는 다양한 자원봉사 활동이 이루어지고 있으며, 예를 들어 이웃 간의 돌봄 네트워크 구축, 재택사를 지원하는 비영리 단체의 활동 등이 활발하다. 이러한 움직임은 개인의 존엄성과 삶의 질을 중시하는 현대적 가치관과 맞물려 일본 사회에서 점점 더 중요한 이슈로 주목받고 있으며, 다른 고령화 사회에서도 중요한 참고가 되고 있다. 이러한 변화는 가족

발행인 칼럼

더보기
[칼럼] 상조단체 상조협회 이야기
조직이란 소속된 구성원들의 친목과 함께 공동 발전을 위한 네트워크란 점이 핵심 존재이유라고 할 수 있다. 한국상조산업계도 2021년을 기점으로 비영리 공인 단체를 가지게 되었다. 비록전국적인 단일조직은 아니지만 어쨋든 공식 '사단법인'이란 점에서 의미있는 발전이다. 한국상조산업협회는 설립 허가를 받은 후 박헌준 회장 이름으로 “공식적인 허가 단체로 거듭난 협회는 회원사와 더불어 장례문화발전과 상조업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시했다. 기자는 관련 기사에서 경험에서 우러나는 희망사항을 곁들였다. 40년의 역사를 가진 한국상조산업의 문제점은 원래의 본향이었던 상부상조, 아름다운 품앗이의 핵심, 장례문화를 제대로 발전시킬 수있느냐 하는 것이다. 그렇다는 것은 의례서비스의 근본을 떠나 소위 결합상품 내지는 의례와 거리가 먼 라이프서비스로 주업태를 변경시켜 가며 이윤을 추구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상조고객의 대부분이 미래 장례를 목적으로 가입한 것이라면 상조산업 발전과 장례문화 발전이 동일한 의미를 가져 주었으면 하는 것이다. 지난 12월 24일자로 공정위의 허가를 받은 '사단법인 한국상조산업협회'가 설립목적으로 명시한 "상조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소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