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08 (월)

  • 흐림동두천 23.2℃
  • 흐림강릉 24.5℃
  • 박무서울 24.3℃
  • 흐림대전 26.0℃
  • 흐림대구 27.4℃
  • 흐림울산 26.9℃
  • 흐림광주 25.7℃
  • 흐림부산 25.1℃
  • 흐림고창 26.0℃
  • 구름조금제주 27.8℃
  • 흐림강화 22.8℃
  • 흐림보은 24.9℃
  • 흐림금산 27.0℃
  • 흐림강진군 25.9℃
  • 흐림경주시 27.3℃
  • 흐림거제 24.4℃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속보]2023일본장례박람회와 장사시설 견학 소감

내용과 형식에 벤치마킹할만한 변화 감지

금년도 일본 요코하마에서 오랜만에 열린 장례박람회(FBF)에 본지는 견학하지 않은 대신 현장을 견학한 유지은 양을 통해 대강의 소식을 접수했다. 유지은 양은 부산의 대형 업체 한증프라임장례식장 유광호 대표의 따님으로 지난 3월 본지가 개최한 한일 CEO 세미나에도 참석 한 바 있다. 

비교적 간략하지만 본인이 직접 작성한 글과 사진으로 현지 상황을 파악하고자 한다. 

 

 

6월 19일 요코하마 전시회 방문전 일본에서 차별성이 띄어난 장례식장으로 알려진 소소안카논((想送庵カノン)과 도쿄의 화장장 요츠키제장(四木齌場)을 방문했다. 

 

<Kanon>은 다양한 규모의 빈소를 갖춘 4층 규모의 장례식장인데 1층은 로비 및 상담을 하는 공간,  2층이 빈소, 3층은 Embalming을 하는 곳, 4층은 금고, 관, 비품 등을 보관하는 공간이었다.

빈소 외에 유가족들의 숙박 및 샤워 공간이 마련되어 있고 모든 방은 문지방이 없는 베리어 프리로 구성되어 있었는데 이는 Kanon 사장님의 자녀가 휠체어를 타는 분이어서  휠체어를 타시는 다른 분들도 불편이 없게끔 구성하신 것이라고 한다.

한국과 달리 일본은 시신을 안치실에 따로 보관하지 않고 유가족이 고인과 하룻밤을 지내는 풍습이 있어 빈소가 크게 구성되어 있었고 장례식장에 식당은 따로 없는 것이 인상깊었다.

시신을 방부처리하는 엠바밍이 일본에서도 흔하지는 않으나 Kanon에서는 엠바밍을 위한 공간이 구성되어 있는것도 일본의 일반적 장례식장과 다른 점이었다.

화장장 요츠키제장(四木齌場)은 주위에 사람들이 거주하는 아파트가 있었던 점이 인상깊었다. 화장장안에 장례식장이 있었고 화장장내의 장례식장은 일반적인 장례식장보다 비싼 편이라고 한다. 화장하는 과정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화면은 따로 없었고 화장후에 유족들이 직접 유골을 유골함에 직접 수골한다. 화장이 진행되는 동안 유족들이 쉬며 커피나 차를 마시는 공간이 2층에 마련되어 있었다.

6월20일 요코하마 전시회는 일본내 장례업계의 업체, 장의사, 학생들이 다수 참여 및 참관하는 모습이었다.. 일본의 제단 플로리스트, 수의제작업체, 장례식장 직원 유니폼 업체, 유골가공 업체 (알고르단자 등) 불당 업체, 관 업체, 해양장 업체, VR 장례식 업체 등이 참여하고있었다.

 

제단의 경우 일본에서는 생화로 제단장식을 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조화를 쓰는 것도 가능해서 조화로 제단을 만드는 플로리스트가 참가하기도 했다.  조화로 만드는 경우 생화보다 단가가 저렴하기 때문에 장의사들이 이익을 남길수 있어 선호한다고 한다.

 

일본 수의의 경우 다양한 색상을 사용하는 것이 한국과 다른 점이었다.

일본은 유골을 장기간 집에 보관하고 집에 불당을 조성하여 기도드리는 풍습이 있어 한국에서 볼 수 없는 불당업체들을 볼 수 있었다. 한국은 화장이후 바로 납골당에 유골을 보관하지만 일본은 유골을 집에 보관하기에 유골을 사용하여 고인을 기억할 수 있도록 하는 유골 가공 서비스가 크게 발달한 것이 인상깊었다. 유골을 이용하여 다이아몬드, 주얼리 등을 만드는 서비스업체들을 전시회에서 볼수 있었다.

 

▶관련기사:   2023년 일본장례박람회(요코하마) 화보

 

▶[속보]일본장례박람회 화보 (출품부스)

 

문화차이는 다소 있는데 빈소들 모습이 겉보기에는 한국과 크게 차이는 없어 보였다. 일본에는 작은 장례식이 유행하고 있다고 하던데 한국에도 그런 흐름이 될것 같다.

 

[글 사진 : 유지은(부산 한중프라임장례식장) ] 

 

 

 



배너

포토뉴스


임종장소에 대하여 -변성식 소장 최근 일본에서는 고령화와 개인의 존엄성을 중시하는 문화적 변화로 인해 ‘재택사’라는 개념이 점점 더 주목받고 있다. ‘재택사’는 병원이나 요양 시설이 아닌, 자기 집에서 생을 마감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는 환자와 가족의 의지를 존중하며, 편안한 환경에서 삶의 마지막 순간을 보내고자 하는 욕구에 부응하는 것으로 재택사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방문 간호사, 방문 의사, 재택 호스피스 등의 서비스가 확충되고 있다. 환자가 집에서도 전문적인 의료 및 돌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며, 가족과의 시간을 중시하는 문화적 변화와 맞물려 있다. 원격 의료 기술의 발달로 인해 집에서도 전문적인 의료 상담과 진료가 가능해진 관계로 재택사를 원하는 환자들에게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지역사회 또한 재택사를 지원하는 다양한 자원봉사 활동이 이루어지고 있으며, 예를 들어 이웃 간의 돌봄 네트워크 구축, 재택사를 지원하는 비영리 단체의 활동 등이 활발하다. 이러한 움직임은 개인의 존엄성과 삶의 질을 중시하는 현대적 가치관과 맞물려 일본 사회에서 점점 더 중요한 이슈로 주목받고 있으며, 다른 고령화 사회에서도 중요한 참고가 되고 있다. 이러한 변화는 가족

발행인 칼럼

더보기
[칼럼] 상조단체 상조협회 이야기
조직이란 소속된 구성원들의 친목과 함께 공동 발전을 위한 네트워크란 점이 핵심 존재이유라고 할 수 있다. 한국상조산업계도 2021년을 기점으로 비영리 공인 단체를 가지게 되었다. 비록전국적인 단일조직은 아니지만 어쨋든 공식 '사단법인'이란 점에서 의미있는 발전이다. 한국상조산업협회는 설립 허가를 받은 후 박헌준 회장 이름으로 “공식적인 허가 단체로 거듭난 협회는 회원사와 더불어 장례문화발전과 상조업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시했다. 기자는 관련 기사에서 경험에서 우러나는 희망사항을 곁들였다. 40년의 역사를 가진 한국상조산업의 문제점은 원래의 본향이었던 상부상조, 아름다운 품앗이의 핵심, 장례문화를 제대로 발전시킬 수있느냐 하는 것이다. 그렇다는 것은 의례서비스의 근본을 떠나 소위 결합상품 내지는 의례와 거리가 먼 라이프서비스로 주업태를 변경시켜 가며 이윤을 추구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상조고객의 대부분이 미래 장례를 목적으로 가입한 것이라면 상조산업 발전과 장례문화 발전이 동일한 의미를 가져 주었으면 하는 것이다. 지난 12월 24일자로 공정위의 허가를 받은 '사단법인 한국상조산업협회'가 설립목적으로 명시한 "상조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소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