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30 (토)

  • 흐림동두천 9.2℃
  • 구름많음강릉 12.5℃
  • 맑음서울 9.2℃
  • 구름조금대전 8.7℃
  • 구름많음대구 10.2℃
  • 흐림울산 8.0℃
  • 맑음광주 13.2℃
  • 구름많음부산 13.3℃
  • 맑음고창 12.7℃
  • 맑음제주 17.5℃
  • 흐림강화 7.3℃
  • 구름많음보은 10.0℃
  • 구름많음금산 10.9℃
  • 맑음강진군 14.5℃
  • 흐림경주시 9.1℃
  • 맑음거제 13.7℃
기상청 제공

중국 광동성, 화장장 건립 반대 지역 님비

홍콩에 놀란 중국, 본토 화장장 반대 시위 초기부터 강경 진압

홍콩에서 가까운 광둥성의 농촌 지역에서 주민들이 화장장 건설에 반대하는 거리 시위에 나서자 현지 당국이 폭동 진압 경찰을 대거 동원해 강경 진압에 나섰다.

 

6개월째 이어지는 홍콩의 민주화 요구 시위가 중국 본토 주민들에게까지 영향을 끼칠 것을 우려하는 듯 중국 정부는 시위가 일어난 지역을 봉쇄한 채 시위 관련자 색출에 주력하고 있다.

3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난 28일 광둥성 원러우(文樓)의 거리에서 화장장 건설에 반대하는 주민 시위가 일어났다.

 

원러우는 홍콩에서 100㎞가량 떨어진 곳이다.

주민들은 앞으로 조성될 생태공원의 일부에 화장장이 함께 들어선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 항의에 나섰다. 주민 수백명은 거리를 행진하면서 지방정부 청사로 향했지만, 폭동 진압 경찰이 투입돼 시위대를 강제 해산 하면서 부상자가 속출했다. 부상자 중에는 초등학생과 노인들도 있었다고 주민들은 전했다.

 

최루탄을 쏘고 곤봉을 휘두르면서 진압에 나선 경찰은 현장에서 주민들을 대거 체포했다.

주민 200여명은 다음 날에도 시위에 나섰지만, 다시 폭동 경찰이 투입됐다.

28일 시위 발생 이후 경찰은 인구 6만명의 원러우에 외부인이 들어가거나 주민들이 밖으로 나오지 못하게 봉쇄한 채 집들을 돌면서 시위 관련자를 색출 중이다.

 

한 사람은 트위터인 시나닷컴 웨이보(微博·마이크로블로그)에 시위 관련 글을 썼다는 이유로 경찰에 연행됐다고 주민들은 전했다. 경찰에 연행된 이들은 50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주민은 SCMP에 "최루탄이 날아오고 또 날아왔다"며 "왜 경찰은 홍콩 폭도들을 잡지 않고 폭도가 아닌 우리를 표적으로 삼고 있느냐"고 불만을 드러냈다.

웨이보 등 중국 인터넷에서는 원러우 시위와 관련한 사진과 동영상은 대부분 삭제된 상태다.

중국에서는 정치적인 요구를 전면에 내건 시위는 거의 벌어지지 않지만 환경 등 각종 민생 문제에 불만을 품은 주민들의 시위는 간혹 일어나곤 한다.

 

중국은 이런 민생 관련 시위가 발생할 경우 초기부터 강경 진압에 나설 때도 있지만 시위 초기에는 주민들과 대화를 통해 문제를 풀려는 시도에 나서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이번 원러우의 사례처럼 시위 시작 단계부터 곧바로 폭동 진압 경찰이 대거 투입돼 최루탄을 쏘면서 초강경 대처에 나서는 경우는 흔치 않다.

 

중국 정부는 홍콩 시위가 장기화하면서 인근 광둥성 등 본토 지역으로 집단행동을 통해 불만을 분출하는 시위 문화가 확산할 것으로 크게 우려하고 있다. 이에 보조 경찰을 신규 채용하는 등 경찰력을 확충하고 폭동 진압 경찰의 훈련 강도를 높이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배너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