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5 (목)

  • 흐림동두천 24.7℃
  • 흐림강릉 23.6℃
  • 서울 26.6℃
  • 흐림대전 25.8℃
  • 흐림대구 29.4℃
  • 울산 25.9℃
  • 구름많음광주 29.8℃
  • 부산 27.2℃
  • 구름많음고창 28.9℃
  • 박무제주 27.4℃
  • 흐림강화 26.7℃
  • 흐림보은 27.5℃
  • 흐림금산 25.3℃
  • 구름많음강진군 31.1℃
  • 흐림경주시 26.5℃
  • 흐림거제 27.5℃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일본 장례박람회 'ENDEX2019' Coming Soon !

8월 20일~22일, 도쿄 빅사이트 서홀, 관련 전시회 및 각종 세미나 이벤트 가득

.

제5회 일본장례박람회가 마지막 준비에 한창이다. 8월 20일부터 3일간 도쿄 빅사이트에서 열리는 'ENDEX(Endeing 산업전)'은 묘석전시회인 '제3회 메모리얼스톤쇼', 그리고 종교시설과 설비 전시회인 '제3회 사찰설비산업전'도 함께 개최된다.

 

'신사,불각보수 전시회', '답례품전시회' 등 상.장례 관련 각종 전시회가 동시에 개최되어 전시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 또 올해로 3회째인 '장례꽃컨테스트'와 함께 주목할만한 이벤트로 승려와 법사(사찰 종사자)들의  솜씨경연인 '차세대승려2019' 가 특색을 드러내고 있다.  

 

.

특기할 사항은 심사위원들의 면면인데 최근 가장 활발한 신진 CEO로 주목받고 있는 '기무라 고키(木村光希) '오쿠리비도아케데미'  대표를 심사위원장으로 '주식회사 웰다잉네트'  '佐々木(사사키)' 부사장, 그리고 사찰종단 진종흥정파 21대 주지  '사사키' 등을 초대했다.


또 본  박람회 주관사인 'TSO인터네셔널' '사사키 대표이사'가 심사위원으로 포함된 점도 이색적이다. 예술창작, 퍼포먼스, 음악, 사찰활성화 등 4개 분야 8명 사찰 인재들을 대상으로 관람자들의 투표와 동시에 심사하는 이들 심사위원들은 모두 20대와 30, 40대 초반의 젊은 인재들로서 신선한 안목으로 신선한 종교 아이템을 선별하는 신선한 잔치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

종교는 장례와 밀접한 관련을맺고 있어 이들의 안목과 마인드를 현장에 접목하는 활동을 통해 종교의 부흥과  박람회의 발전을 동시에 기약할 수 있으리라 보여진다. 본지는 지난 6월 하순 중국연수 행사후 기간이 짧아 금년에는 공식 견학단을 모집하지 않기로 하고, 대신 지금까지의 행사 주관사 및 관련 전문인들과의 유무형 우호, 교류는 지속적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

.

한편, 금번 박람회의 키워드이자  주요 이슈라 할 수 있는 세미나와 이벤트는 모두 90개 주제로 3일간 계속되는데 중국 복수원 국제그룹의 왕지센(王計生) 대표이사 사장의 '중국의 새로운 장례정책'이란 특강이 눈에 띈다.  

.

관련 기사 --->  

 

*2018일본장례문화견학-1   소형화, 디지털화, 다양화, 글로벌화 ☞

 

*2018일본장례문화견학-2   한국장례문화산업의 국제적 입지를 생각한다 ☞

 

*2018일본장례문화견학-3   2018일본장례문화견학,시설탐방 이야기 ☞

 

 


 


배너

포토


우리가 추구해야 할 것은 행복이 아닌 '의미'
행복만큼 우리에게 착각과 환상을 불러 오는 말이 없다. 당신의 직업에서 행복을 목표로 하면 사실은 그 반대를 느끼는 일이 더 많게 될 것이라는 지혜로운 글이 있어서 소개한다. 이유는 행복이란 것이, 우리가 기대할 수 있는 영구적인 상태가 아니라 기분의 상태이기 때문이다. 늘 감정은 기복을 탄다. 나는 나의 일자리에서 행복한 상태를 기대하는데 고객은 소리를 지르고, 감정 고문을 하고, 동료는 게으름을 피우며 일을 나에게 밀어버리고, 관리자는 구체적인 제약을 모른 채로 채근만 하면 당신은 당신의 일에서 실망하고 낙담하고 급격하게 우울하게 되고, 당신이 실패한 삶을 살고 있다고 생각할 위험이 있다. 일을 하고서 받는 월급은 바로 이런 스트레스의 댓가이다. 만약 일하는 것이 행복한 상태만 유지된다면 그것은 엔터테인먼트(오락)이다. 당신은 노래방에, 찜질방에, 야구장에, 극장과 콘서트에 갈 때 돈을 낸다. 왜? 스트레스 없이 즐겁기만 한 경험을 위해 돈을 내는 것이다. 일자리는 그렇지 않다. 스트레스가 있고 행복하지 않을 감정의 고통을 견뎌내야 하기 때문에 직장은 당신에게 돈을 준다. 회사가 아주 힘들게 벌어온 돈을 당신에게 주는 이유다. 일(직장)에서 그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