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2 (화)

  • 구름조금동두천 7.9℃
  • 맑음강릉 7.4℃
  • 맑음서울 8.1℃
  • 맑음대전 9.7℃
  • 구름조금대구 12.1℃
  • 구름조금울산 9.4℃
  • 맑음광주 9.2℃
  • 구름많음부산 10.1℃
  • 맑음고창 6.6℃
  • 구름조금제주 10.0℃
  • 구름조금강화 6.9℃
  • 맑음보은 8.2℃
  • 맑음금산 8.6℃
  • 맑음강진군 9.3℃
  • 구름많음경주시 10.6℃
  • 맑음거제 10.0℃
기상청 제공

장례식장 아닌 석별만을 위한 시설

<세계는지금> 일본에서 최근 오픈한 ‘상송암카논’

소비자의 의식과 니즈가 하루가 다르게 변하고 있는 것은 장례업계도 마찬가지다. 그 니즈를 선도적으로 케치하고 시의적절하게 부응하는 능력은 장례비즈니스의 발전에 필수 요건이라 할 것이다. 이런 관점에서 일본 장례업계가 주목의 대상이 되는 것은 아이템 자체가 늘 신선하고 참신하다는 점에 있을 것이다.

 

.

금년 1월에 도쿄에서 새로 오픈한 장례시설 중에 想送庵カノン(소오소오안카논)이 있다.

사랑하는 사람과의 영원한 석별, 그 마지막 시간을 소중하게 간직하고 싶다. 고객의 바램을 향한 고인과 마지막 대화를 나누는 느긋한 시간, 장례식에 대해서도 편하게 계획을 세울 수 있는 시간, 유가족끼리도 후회 없는 대화의 시간, 그런 유가족의 소망을 채워 줄 수 있는 장소와 시설이란 설명에서 확인할 수 있는 것처럼 전용 장례식장과는 차별화된 시설로서 15평방미터, 30평방미터, 45, 60, 150 평방미터 등 다양한 면적이 있다. 홀은 2가지로 준비되어 있는데 일반실과 별실이다. 일반 조문과 특별 면회로 구분되어 면적과 인테리어도 차별화 했다.

 

.

특별히 고인의 시신을 위생적인 면에서나 메이크업 등을 파이널 트리트먼트라는 이름으로 제공한다. 이 조치는 관련 전문가들에 의해 전용실에서 행해진다. 물론 장례식을 치르는 장례식장은 아니고 고인과 유가족이 헤어지는 시간들을 지켜보며 지원하는 장소로 제공되지만 희망자에게는 장례를 치를 수 있는 시설도 준비되어 있다.

 

또 이 시설은 일반 고객들이 주로 이용하겠지만 장례업체나 장례지도사들에게도 개방된 시설이다. 그들은 이곳에서 유가족과 고인이 마지막 시간을 함께 보내는 동안 장례에 관한 상담시간을 충분히 가지고 느긋하게 준비를 할 수 있다


배너

포토


“한국에 일본의 분노가 전달되지 않고있다”
친한파 일본 여배우 구로다 후쿠미 인터뷰 . 한일관계가 유례없이 얼어붙고 있다. 원 징용공 소송으로 일본의 대 한국 여론은 악화되고 한국 국회의장이 천황폐하에게 사과를 요구하는 발언을 함으로써 관계 복원의 실마리가 보이지 않고 있다. 닛케이비즈니스 3월 11일호 특집 ‘한국,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가’에서는 정치에서 경제까지 한국과 일본을 둘러싼 환경 변화를 거론하며 경제적으로 결부된 것도 많은 가운데 양국이 다시 좋은 관계를 회복할 수 있을지 여부에 대해 한국통으로 잘 알려진, 오랜 세월 한일 간 우호 친선을 위해 애써 온 공로를 인정받아 한국 정부로부터 서훈을 받기도 한 여배우 구로다 후쿠미의 생각을 들어 봤다. 구로다 씨는 일본 유명 인사 중에서도 특별히 더 유수한 한국통으로 알려진 분이십니다. 현재 한일관계를 어떻게 보십니까? 저는 어떻든 35년 동안 한국과 인연을 맺어온 입장에서 오늘날까지도 한일 간에는 여러 가지 문제가 얽혀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 반 년 동안의 사건은 지금까지 일어난 한일 간의 모든 문제를 날려버릴 정도로 강한 임팩트가 있습니다. 이른바 징용공 소송 문제, 위안부 재단 해산, 일본 초계기에 대한 레이더 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