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9 (토)

  • 구름많음동두천 -1.0℃
  • 구름많음강릉 2.5℃
  • 구름많음서울 -2.4℃
  • 구름조금대전 1.1℃
  • 맑음대구 2.0℃
  • 맑음울산 3.7℃
  • 맑음광주 0.6℃
  • 구름많음부산 4.8℃
  • 흐림고창 -1.4℃
  • 흐림제주 2.6℃
  • 구름많음강화 -2.6℃
  • 구름많음보은 0.2℃
  • 구름조금금산 0.7℃
  • 구름많음강진군 1.6℃
  • 맑음경주시 3.0℃
  • 구름조금거제 5.6℃
기상청 제공

웰다잉

연명치료 반대 75%, 장기기증엔 64.6% 찬성

보사연 연구보고서, "유산, 가족에 상속할 것" 52.3%

국민 약 4명 중 3명은 치료 효과 없이 목숨만 유지하는 연명치료를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반수는 유산을 자녀나 가족에게 상속하겠다는 의향을 보였다. 9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죽음의 질 제고를 통한 노년기 존엄성 확보 방안' 연구보고서(책임연구자 정경희)에 따르면 일반 국민의 죽음과 웰다잉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 연구팀은 2018년 9월 만 40세 이상∼79세 이하 남녀 1천500명을 대상으로 죽음에 대한 태도 등을 파악했다.

.
조사결과, 전체의 75.7%가 연명치료를 반대했다. 74.5%는 연명치료를 포함해 죽음과 관련한 모든 결정권을 자신이 행사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는 17.9%만이 제대로 인지하고 있었지만, 이미 작성했거나 앞으로 작성할 의향이 있다는 비율은 47.1%로 높게 나왔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는 나중에 아파서 회복 불가능한 상태에 빠졌을 때 연명의료를 받지 않겠다는 의사를 미리 밝혀두는 서류다. 19세 이상이면 건강한 사람도 지정 등록기관을 통해 충분한 설명을 듣고 작성할 수 있다. 호스피스·완화의료 서비스를 잘 알고 있는 경우는 25.1%에 그쳤다. 46.0%는 호스피스·완화의료 서비스를 이용할 뜻이 있다고 했지만, 44.0%는 아직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64.6%는 장기기증에 찬성했다. 또 67.5%는 유언장을 작성해야 한다는 데 동의했고, 66.4%는 유언장을 이미 작성했거나 앞으로 작성할 의사가 있다고 응답했다. 

임종 이전 재산처리 방식으로 절반이 넘는 52.3%가 자녀 또는 가족에게 상속하겠다고 했고, 26.1%는 자신이 쓰고 싶은데 지출하겠다고 답했다. 19.1%는 일부 재산은 자녀에게 상속하고 일부는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했지만, 사회에 모든 재산을 환원하겠다는 응답은 2.4%에 불과했다. 죽음을 앞둔 사람을 위해 가족이 가장 신경 써야 할 부분으로는 '스스로 죽음을 잘 준비할 수 있도록 하는 것'(35.7%), '자주 접촉해 사랑을 표현하는 것'(23.5%), '신체 통증 감소를 위한 관리'(21.0%) 등의 순으로 꼽았다. 장례식을 하는 이유로는 '가까운 지인들에게 이별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31.2%), '고인을 추모하기 위해'(28.7%), '자녀 등 남은 가족의 도리이기 때문'(18.9%), '사망 소식을 알리기 위해'(11.5%) 등의 순으로 답했다.

한편 오는 3월 28일부터 시행되는 연명의료결정법 개정안에 따르면 연명의료를 중단하고자 할 때 동의를 받아야 하는 가족의 범위가 ‘배우자 및 직계 존·비속 전원’에서 ‘배우자와 1촌 이내 직계 존·비속(배우자·부모·자녀)’으로 축소된다.  


배너

포토


응급구조사, 정체성 확립 그리고 공부
'응급구조사'는 심전도를 찍을 수 없다. 법에 정해진 업무 범위가 비현실적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어디까지 허용해야할까? 이건 어려운 문제다. 고려할 게 아주 많다. 나는 응급구조사들의 피켓 릴레이를 긍정적으로 본다. 당연히 내야 할 목소리다. 세상은 움직여야 바뀐다. 발전한다. 그러나 행동에 비해 철학이 부족해 보인다. 어려운 문제를 너무 쉽게 생각하고 있다. 많은 수의 응급구조사가 치열한 고민없이 주장을 펼치고 있다. 솔직히 우려스럽다. 이런 식으로는 누구도 설득할 수 없다. “사람을 살리기 위해서다.”“우리도 충분히 능력이 있다.” 주로 이 두 가지 논거를 펼치던데. 라이센스를 고려하지 못한 주장이다. 폭행의 위기에 빠진 사람이 있다. 지나가던 복싱 선수가 현장을 목격했다. 그에게는 피해자를 구하겠다는 명분이 있다. 범죄자를 제압할 힘도 있다. 그렇다면 그가 체포권을 행사해도 될까? 경찰이 아닌 복싱선수인데? 아예 처벌권까지 행사해도 될까? ‘사람을 살린다’와 ‘능력이 있다.’ 이 두 가지만으론 부족하다. 라이센스 제도의 장·단점을 다룰 생각은 없다. 다만 제도가 가지는 함의를 의욕만으로 침범해선 이길 수 없을 거란 얘기다. 업무 범위를 현실화하기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