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8 (금)

  • 구름조금동두천 -5.8℃
  • 구름많음강릉 -0.1℃
  • 맑음서울 -5.3℃
  • 구름조금대전 -3.5℃
  • 구름조금대구 -0.1℃
  • 구름조금울산 1.2℃
  • 구름많음광주 -0.8℃
  • 구름많음부산 4.5℃
  • 구름많음고창 -2.4℃
  • 구름조금제주 4.5℃
  • 구름조금강화 -6.2℃
  • 구름조금보은 -3.3℃
  • 구름조금금산 -4.0℃
  • 구름많음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0.6℃
  • 구름많음거제 2.0℃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장례지도사 울리는 상조회사들

상조회사의 부실경영으로 회원들의 피해가 눈덩이처럼 커지는 가운데 내부적 으로는 장례지도사 들이 또다른 피해를 보고 있어 심각한 문제로 번지고 있다.

사단법인 대한장례인협회(이상재 회장)는 폐업이나 부도난 상조회사 장례행사시 장례지도사 들의 꼼꼼한 상품내역 확인과 상조회사의 결제방식에 대하여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상조대란후 소비자 피해의 가장 심각한 문제는 상조회사의 외주 장례행사에 집중되어 있다고 한다. 이유인즉  상조 회사들이 경영악화의 책임전가를 외주 장례지도사 들에게 돌리고 있어 이곳저곳에서 금전적인 피해자가 발생하고 있다.


 화장장에서 만난 장례지도사는 k씨는 장례경력 20년차 이지만 요즘처럼 장례지도사 일을 그만두고 싶은 심정이 들때가 처음이라고 밝히면서 상조회사에서 최근 용역금액을 50% 대로 하양 조정하면서 행사를 해도 수익이 발생되지 않는다고 하소연했다. 70%에서☞ 65%하향☞ 60%하향☞ 55%하향-이제는 50%대로 하향조정하는 이유가 상조회사의 경영상태가 어려우니 함께 아픔을 나누자고 회사측에서 내건 조건이라고 한다. 또한 행사용역금액 결제주기도 한달에서- 두달결제로 연기하여 장례지도사들이 행사를 진행하고도 행사대금을 회사로부터 받지못해 이중으로 피해를 보고 있다고 한다.

 상조회사의 자본금15억 증액과 구조조정으로 소비자피해가 엉뚱한 곳으로 번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 회장은 전국적으로 상조회사의 외주 용역금액을 집계하여 관계기관에 통보하고 공개할 방침이다(후불제상조회사 포함) 또한 상조회사나 외주업체로부터 부당한 대우나 용역금액을 받지못할 경우 근거 자료를 확보하여 협회로 통보해줄 것을 당부했다.  [가정의례방송 기사제휴]

배너

포토


응급구조사, 정체성 확립 그리고 공부
'응급구조사'는 심전도를 찍을 수 없다. 법에 정해진 업무 범위가 비현실적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어디까지 허용해야할까? 이건 어려운 문제다. 고려할 게 아주 많다. 나는 응급구조사들의 피켓 릴레이를 긍정적으로 본다. 당연히 내야 할 목소리다. 세상은 움직여야 바뀐다. 발전한다. 그러나 행동에 비해 철학이 부족해 보인다. 어려운 문제를 너무 쉽게 생각하고 있다. 많은 수의 응급구조사가 치열한 고민없이 주장을 펼치고 있다. 솔직히 우려스럽다. 이런 식으로는 누구도 설득할 수 없다. “사람을 살리기 위해서다.”“우리도 충분히 능력이 있다.” 주로 이 두 가지 논거를 펼치던데. 라이센스를 고려하지 못한 주장이다. 폭행의 위기에 빠진 사람이 있다. 지나가던 복싱 선수가 현장을 목격했다. 그에게는 피해자를 구하겠다는 명분이 있다. 범죄자를 제압할 힘도 있다. 그렇다면 그가 체포권을 행사해도 될까? 경찰이 아닌 복싱선수인데? 아예 처벌권까지 행사해도 될까? ‘사람을 살린다’와 ‘능력이 있다.’ 이 두 가지만으론 부족하다. 라이센스 제도의 장·단점을 다룰 생각은 없다. 다만 제도가 가지는 함의를 의욕만으로 침범해선 이길 수 없을 거란 얘기다. 업무 범위를 현실화하기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