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5 (금)

  • 흐림동두천 16.0℃
  • 흐림강릉 15.0℃
  • 서울 16.9℃
  • 대전 18.9℃
  • 대구 18.9℃
  • 울산 19.8℃
  • 광주 19.0℃
  • 부산 20.0℃
  • 흐림고창 19.2℃
  • 제주 21.2℃
  • 흐림강화 16.2℃
  • 흐림보은 17.6℃
  • 흐림금산 17.6℃
  • 흐림강진군 21.1℃
  • 흐림경주시 18.9℃
  • 흐림거제 21.0℃
기상청 제공

영국 묘지부족의 비극,타인 유골 파낸뒤 재사용 공포

영국 런던의 한 공동묘지에서 파헤쳐진 것으로 추정되는 유골이 잇따라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착수했다. 묘지로 쓸 부지가 부족하자 동의 없이 유골을 파낸 뒤 다른 시신을 묻은 것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영국 사회에 ‘묘지 재사용’ 공포가 확산하고 있다. 

가디언에 따르면 지난 5월부터 9월까지 런던 북부 토트넘공원 공동묘지에서 부러진 두개골과 견갑골, 다리뼈 등이 잇따라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유골을 발견한 한 자원봉사자는 “턱뼈를 봤을 때 너무 놀랐다. ”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토트넘공원 공동묘지 측과 연락해 유골들을 송환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건 발생 후 일부 해당 공동묘지 유족들은 무덤으로 쓸 부지가 부족하자 유족 동의 없이 유골을 파낸 뒤 다른 시신을 매장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실제로 일부 묘비는 부서져 있었고 다른 일부는 원래 자리에서 옮겨진 흔적도 관찰됐다.  시신 매장 공간 부족은 영국 사회의 큰 골칫거리다. 영국 정부는 10∼15년 뒤면 더 이상 시신을 묻을 공간이 없을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그러나 1857년 제정된 매장법에 따르면 매장된 사람 유해를 정부 허가 없이 파내는 것은 엄연한 불법이다. 
종교부지일 경우에는 영국 교회의 승인이 필요하다. 부모님과 형제, 삼촌과 조카 등이 해당 묘지에 묻혀 있다는 바로네스 메랄 후세인에세는 “우리는 몇몇 묘가 사라진 것처럼 우리 친족들의 묘가 사라질까 봐 걱정된다”고 호소했다. 

배너

포토


“중환자실에 새로 들어올 자리가 없어요” - 조용수
나는 한국을 떠났다.내가 떠나기 전 중환자실은 지옥이었다. 내가 일하는 곳은 대학병원이다. 급한 불을 끄는 곳이다. 여기서 치료를 끝장보려 하면 안된다. 상태가 어느정도 좋아진 환자는, 작은 병원으로 옮겨가야 한다. 그래야 우리 병원에 빈 자리가 생겨나기 때문이다. 다른 안좋은 환자를 새로 받으려면, 빈 자리가 필요하니까. 환자의 장기 적체가 심해졌다. 급성기를 넘겨, 작은 병원에서도 충분히 치료 가능한 환자들이 있다. 식물인간처럼, 호전 없이 연명치료만 필요한 환자들도 있다. 이렇게 만성화된 환자들은 다른 병원으로 옮겨야 한다. 그런데 그게 잘 안된다. 중환자실을 운영하는 병원이 줄었다. A병원은 최근 중환자실을 폐쇄했다고 한다. B병원은 축소 운영한다고 한다. C병원은 명목상만 운영중인 듯하다. 환자를 받겠다는 병원이 도통 없다. 중환자는 수지타산이 안맞는 게다. 중환자 돌보는 비용이 원체 비싼 탓이다. 시설, 장비, 인력에 들어가는 이 아주 크다. 진료비만으로는 유지가 불가능하고, 그나마 적자를 면하려면 나라에서 지원금을 잘 받아내야 한다. 그런데 돈 타내는 게 쉽지도 않다. 규제의 천국답게, 자고 일어나면 새로운 규정을 들이민다. 못지키면 지원이 끊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