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06 (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종합뉴스

북미대륙서 동이족(東夷族) 상형문자 발견

우리 민족과 연관이 깊은 것으로 알려진 동이족이 사용한 상형문자가 아메리카 대륙 곳곳에서 발견됐다. 이런 흔적은 동이족이 오래전에 아메리카 대륙으로 건너갔음을 보여주는 증거로 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미국에서 나왔다. 교육학 박사이자 비문 연구가인 미국의 존 러스캠프(John A. Ruskamp Jr.) 박사가 지난해 11월 출간한 ‘아시아의 울림(Asiatic Echoes)이라는 책에서 이렇게 주장했다. 러스캠프 박사는 미국 시카고에서 활동 중인 한국인 민간 사학자 유광언씨와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갑골문자 발견 경위를 설명한 것으로 6일 알려졌다.
러스캠프 박사는 앞서 2015년에도 미국 서부 뉴멕시코주 앨버커키 지역의 페트로글리프 국립유적지 내 암석에 새겨진 특이한 문양이 중국 상(商) 왕조 말기에 사용된 문자라고 분석하고 고대 중국인들이 2500년전에 미국에 건너와 살았다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상왕조는 기원전 1600~1046년에 존재했던 고대 중국 왕조로서, 동이족의 일파로 분류된다. 러스캠프 박사는 이 책에서 주(舟)자를 지난 2007년 8월 유타주 동북부의 나인마일 협곡에서 발견한 데 이어 최근에는 캐나다 온타리오 지방 암면조각(岩面彫刻) 공원에서도 발견했다고 밝혔다. 또 지난해 10월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에서 남서쪽으로 100마일(약 160㎞) 정도 떨어진 오지의 암벽에서 화(禾)자를 발견했는데 오랜 세월 풍화작용으로 많이 마모된 상태였다. 러스캠프 박사는 지난 10여년간 113자의 갑골문자를 판독했는데 이 중에는 주(舟)나 화(禾)처럼 한 글자씩 발견된 것 외에도 국왕(國王)처럼 두 자로 된 단어나 완성된 문장 형태도 있었다.

앞서 러스캠프 박사는 2013년 5월 뉴멕시코주 앨버커키 인근 암벽화에서 대갑(大甲)이란 문자를 발견했는데 이는 나중에 중국 상나라 3대 왕의 이름으로 확인됐다. 그는 “현재까지 10년 사이에 113자를 판독했는데 매번 새 글자를 발견하면 자카드 유사지수를 이용해 95% 이상 확실한 경우에만 자기를 자문해주는 미국인과 중국인 전문가의 확인을 받는 철저한 검증 절차를 거쳐서만 판독한 것으로 치부했다”고 설명했다.

러스캠프 박사는 이어 ’동이족이 상왕조가 멸망한 후 미 대륙에 와서 바위에 상형문자를 남겼다고 생각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갑골문자를 사용했던 시기는 역사적으로 한정되어 있어서 그 시대에 갑골문자를 사용한 사람들이 아세아에서부터 미 대륙에 와서 그 글을 남겼다고 본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 유광언씨는 “러스캠프 박사가 ’갑골문자를 사용했던 한정된 역사적인 시기의 아세아인‘이라고 했는데 이는 상왕조 이전에는 쓸 만한 상형문자가 없었고, 상 이후 주 나라부터는 상형문자가 발달하여 한문으로 발전해 가는 과도기였으니, 그 주인공은 동이족으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상왕조의 동이족 유민들은 주나라의 ‘피의 보복’을 피해 북미 대륙으로 이주한 것은 기원전 3000년경으로, 기자가 고조선으로 귀화한 연대와 비슷한 시기이며, 이들은 멕시코에 올멕(Olmec) 문명도 세운 것으로 추정된다고 부연했다. 



배너

포토


아름다운 이별을 위하여 - 변성식 소장
삶 속에서 피하고 싶은 죽음을 굳이 이야기하는 여러 이유 중 하나는, 언젠가는 피할 수 없이 죽음을 맞이할 우리가 땅에 묻히는 것이 아니라 남아 있는 사람들의 가슴 속에 묻힐 수 있는 삶을 살아야만 한다는 것을 깨우치기 위함이기도 하다. 왜냐하면 살아 있는 동안 ‘죽음’이란 나와는 전혀 상관없을 주제로 다른 사람의 문제로만 여기며 살아가기 때문에 주변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서로의 가슴에 남겨질 여운을 만들기 보다는 오히려 사랑의 공간을 없애고 증오와 원망으로 가득 채우는 어리석음을 반복하며 살아가기 때문이다. 앞서 떠난 이들의 죽음을 떠올려보면 함께 사는 동안 나누었던 따뜻한 사랑과 이해의 그리움보다는 지우고 싶은 애증이 혼재된 상태일 때 더욱 복잡한 후유증을 남긴다. 고령사회로 인한 변화 중에 가장 걱정되는 부분이 가족 구조의 변화이다. 과거의 가족관계는 언제나 따뜻하고 화목한 사랑의 관계로 출발했지만, 최근 들어 가족 구성원의 이해에 따라서 혹은 예상치 못한 여러 변수로 인해 화목이 깨어지고 심할 경우 남보다 못한 적의를 품고 살아가는 등, 가족 해체 현상도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으며 인연을 끊고 사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무연사회(無緣社會)라는 신조어가 실


교류협력의 지속적 실시로 동반 발전 기약
. 일본에서 또 한사람의 장례전문가가 방한한다. 일본의 장례전문가들의 모임인 일본장송문화학회 ‘후쿠다 미츠루(福田 充)’ 부회장, 그는 본지의 초청으로 10월 26일부터 28일까지 한국에 머물면서 27일 을지대학교 장례지도학과가 주관하는 한.중.일 국제포럼에 일본측 강사로 특강을 실시하며 또 당일 저녁에는 역시 을지대학교 평생교육원'장례서비스산업 고위관리자과정'커리큘럼의 일환으로 특강을 하게 된다. 을지대학교 장례지도학과(학과장 이철영 교수)는 중국 북경 소재 '북경사회관리직업학원(北京社会管理職業学院)'과 학술교류 차원에서 실시하는 금번 국제포럼에는 중국에서 5명의 교수들이 방한하여 포럼에 참여하고 국내 장사 시설도 돌아보며 친선교류를 진행하게 되며 12월에는 을지대학교 장례지도학과 이철영 학과장과 박원진 교수가 중국으로 건너가 ‘생명문화축제’에 동참하기로 예정되어 있다. . [사진설명 : 친선만찬회에서 일본장송문화학회 후쿠다 부회장의 인사말을 하는 모습. 해외 정회원 가입 및 정기간행물들을 기증받고 기념촬영] 한편 본지는 8년 전부터 장만석 교수를 통해 일본장송문화학회와 인연을 맺고 일본과 한국에서 각각 친선교류 이벤트를 실시한 바 있으며, 지난 8월 일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