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7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종합뉴스

"한국의 우수한 장례문화와 서비스 시스템 배우고 싶다"

< 2015년도 해외장례문화연수 보고 -2 >


금번 아시아장례묘지박람회 및 컨퍼런스(AFE2015)는 마카오타워컨벤션센터 열렸는데 "Step forward" 주제로 각종 형태의 연설이 진행되었는데, 첫날 주최 측의 인사말에 이어 컨퍼런스의 주제를 가지고 상해 복수원의 왕지셍(王計生) CEO가 기조연설을 했다. 이어서 장례문화 미래 10년을 내다보는 "Brainstorming on Funeral Industry in 10 Years" 이란 주제로 한 국제Summit에서 미국, 호주, 일본 대표와 막바지에 동참한 말레이시아 대표 등과 함께 한국에서는 ‘(사)전국공원묘원협회’ 유재승 회장이 2시간 진행된 연설자 및 패널토의자로 참여했다. 30분 간의 오프닝 세레모니에 이어 김욱일 한국장례협동조합 부이사장의 ‘한국장례산업의 미래 10년‘이란 주제의 연설에 이어 부산시설공단 영락공원이 준비해 온 10분간의 홍보 영상을 선보였는데 공공 기관이 이번 견학에 동참한 경우도 오랜만이었고 또 해외 컨퍼런스에서 공식적으로 자체 홍보 영상을 상영한 것도 최초의 일이어서 세계 각지에서 모인 사업자들은 깊은 관심을 가지고 영상에 주의를 기울이는 모습들이었다.



한편 말레이시아의 묘지사업 CEO가 베트남에서 펼친 묘지사업의 성공을 예로 들며 9천만 인구를 포용하는 베트남에서의 묘지사업이 매우 유망하다고 말하고 함께 투자할 사업자를 환영한다고 밝혀 신선한 자극을 주기도 했다. 일본에서도 상당한 전문인들이 컨퍼런스에 참여했는데 지난번에도 참여했던 가마쿠라신쇼 CEO 시미즈 외에 패널 토의에 참가한 ‘요코나가에’ 여교수와 새로운 인물들이 만찬장에 얼굴을 들어냈다. AFE가 주력 이벤트로 내세우는 컨퍼런스는 엑스포가 열리는 3일 동안 계속되었는데 현행 장례산업의 전반에 걸친 현황과 나아갈 방향을 예측할 수 있는 주제가 다수 다루어졌다. 그러나 반면 각종 장례용품이나 컨텐츠를 선보이는 엑스포에는 출품된 용품의 종류나 물량이 예년에 비해 발전되지 못하고 어떤 면에서는 오히려 축소되는 듯한 느낌을 주기도 했다. 그래서인가 다음 박람회는 한해 걸러 2017년에 열리며 대신 2016년 내년에는 전 세계적으로 수시로 일어나는 대형 사고에 따른 관리를 핵심 주제로 하는 ‘위기관리 박람회’를 개최한다고 공지되었다. 해마다 열리는데 따른 물량의 변화가 적은 문제점을 극복하면서 새로운 트렌드를 선점하는 마인드로 보인다.




한편 기자는 싱가폴의 유수 장례업 CEO의 요청으로 단독 면담을 가졌는데 그의 희망 사항은 2가지로서 금번 6월에 개최되는 ‘국제엑티브시니어 & 웰다잉 페어‘에 반드시 관람하며 한국의 움직임을 더 살펴보겠다는 것과 또 한 가지는 자존심 강한 싱가폴이긴 하지만 한국의 장례문화, 장례산업이 자기가 보기에는 관민이 하나 되어 매우 효율적으로 움직이면서 의미있게 발전되고 있는 것 같다며 자기가 경영하는 장례회사의 임원을 한국으로 파견하여 견학과 동시에 장례서비스 운영 시스템을 좀 더 자세히 배우고 싶으니 기회를 만들어 달라고 뜻밖의 제안을 하는 것이었다. 기자는 당연히 상대방이 원하는 일시에 반드시 초청해 주겠노라고 약속을 하면서 지구촌 CEO들이 우호친선과 비즈니스 교류에 노력하는 가운데 눈에 보이지 않는 역동적인 이면들이 내재해 있음을 느낀다.









배너

포토



해외견학, 공동선(共同善)을 위하여
“한 발만 앞서라, 모든 승부는 한 발자국 차이이다.” “작은 차이가 명품을 만든다.” 해외견학을 공지하고 참가를 격려할 때마다 본지가 수시로 소개하는 명언이다. 해외로의 견학 여행은 시간과 경비를 필요로 하고 참가자의 결단이 필요한 사안이다. 본지가 아시아 여러 곳으로 해외 견학을 시작한지 14년째, 금년에도 가장 유익하다고 판단한 도쿄 엔딩산업전 관람과 관련 기업과 시설 견학을 비교적 일찍부터 계획하여 진행하고 있다. 이제 상세한 스케줄을 많은 참가자들에게 전달하고서도 주관사로서의 심경은 편치 만은 않다. “더 훌륭한 기획은 가능하지 않았을까...” “보다 더 나은 스케줄은 가능하지 않았을까...." 항상 불만스러운 마음이다. 각기 다른 분야, 각기 다른 소견을 가진 분들을 한 자리에 모시고 가장 나은 방안을 선택하는데는 항상 고민이 따른다. 해마다 스케줄과 조건이 조금씩은 달라지고 있는 요인일 것이다. 그런 가운데, 단순한 여행으로보다는 기업과 개개인의 역량 향상을 위한 배움과 연수의 수준으로지속적으로 변화시켜 보자는 일념이 기획자의 머리에 자리잡게 되는 것이다. 금년의 목표는 관광여행 개념을 좀 더 탈피하여 조금이라도 더 공부가 되는 스케줄을 만들자는

교류협력의 지속적 실시로 동반 발전 기약
. 일본에서 또 한사람의 장례전문가가 방한한다. 일본의 장례전문가들의 모임인 일본장송문화학회 ‘후쿠다 미츠루(福田 充)’ 부회장, 그는 본지의 초청으로 10월 26일부터 28일까지 한국에 머물면서 27일 을지대학교 장례지도학과가 주관하는 한.중.일 국제포럼에 일본측 강사로 특강을 실시하며 또 당일 저녁에는 역시 을지대학교 평생교육원'장례서비스산업 고위관리자과정'커리큘럼의 일환으로 특강을 하게 된다. 을지대학교 장례지도학과(학과장 이철영 교수)는 중국 북경 소재 '북경사회관리직업학원(北京社会管理職業学院)'과 학술교류 차원에서 실시하는 금번 국제포럼에는 중국에서 5명의 교수들이 방한하여 포럼에 참여하고 국내 장사 시설도 돌아보며 친선교류를 진행하게 되며 12월에는 을지대학교 장례지도학과 이철영 학과장과 박원진 교수가 중국으로 건너가 ‘생명문화축제’에 동참하기로 예정되어 있다. . [사진설명 : 친선만찬회에서 일본장송문화학회 후쿠다 부회장의 인사말을 하는 모습. 해외 정회원 가입 및 정기간행물들을 기증받고 기념촬영] 한편 본지는 8년 전부터 장만석 교수를 통해 일본장송문화학회와 인연을 맺고 일본과 한국에서 각각 친선교류 이벤트를 실시한 바 있으며, 지난 8월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