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6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국가간 동반자들과의 협력으로 경험과 혁신을 공유

<세계는지금>싱가폴'Ang Chin Moh'장례그룹 CEO

싱가포르의 유수 장례그룹인 'Ang Chin Moh Group'(대표 Ang Ziqian)은 싱가포르는 물론 동남아 전역에서 각분야 장레서비스를 주도하고 있는 바, 작년에 이어 금년' AFE2014에서도 일본으로의 미션투어 행사의 스폰서로 역내 장례문화 교류에 기여하고 있다.  Ang 대표는 젊은 CEO로서 가족들이 이끄는 그룹의 장자로서 활발한 마켓딩을 전개하고있다. 본지와는 작년 홍콩으로의 본사 해외견학단과 친밀한 관계를 구축하였고 한국투어에는 직원들이 다수 참가하여 3박4일간의 우의를 돈독히 한 바 있다. 본지는 예의 해외 장례기업과 기관단체들과의 친선교류의 일환으로 온라인 인터뷰를 요청한 바 흔쾌히 응한 답변의 글을 보내왔다.

 

 

1. 귀 그룹의 주된 업무와 기업 정신을 소개해 주십시오.

 

1912 년에 설립된 앙친모 그룹(Ang Chin Moh Group)’은 싱가포르에서 가장 오래 된 장의회사 그룹입니다. 우리의 핵심 활동은 유족들에게 저렴한 가격, 고품위 장례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며 ‘앙친모 장의회사’와 웨스턴 케스켓’ 회사가 이 일을 하고 있습니다. 우리 장의회사의 지원으로 마운트 버논 생크츄어리(Mount Vernon Sanctuary) ’ 회사는 유가족들에게 최신장비의 에어컨으로 편안한 휴식이 가능한 6성급 장례 서비스 홀을 제공하고 있는데 이것은 싱가폴에서 가장 훌륭한 시설입니다. 플라잉홈(Flying Home)’은 사랑하는 사람이 기다리는 싱가폴 또는 그의 고향으로 고인을 송환하는 서비스를 담당하고 있으며 장례사 조직을 잘 갖춘 협력 기관을 통해 지역 혹은 전세계적인 연결망을 가지고 필요한 사람에게 신속하고도 전문적인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웨스턴 케스켓(Western Casket)’은 또 다른 장의사 조직인데 주로 싱가포르인들에게 기독교식 장례 서비스를 제공 합니다. 화장 후 고인을 추모하는 측면에서 알고르단자싱가폴(Algordanza Singapore)’은 유가족에게 고인의 골분으로 특별한 추모 다이아몬드를 창조해 내는 일을 돕습니다.. 다이아몬드는 사별한 사람들의 영구적인 육체적 기념물이 됩니다.

 

The Ang Chin Moh Group, established in 1912, is the oldest funeral director group in Singapore. Our core activity is providing affordable, quality funeral services for bereaved families and Ang Chin Moh Funeral Directors and Western Casket do this In support of our funeral director companies, our Mount Vernon Sanctuary offers six-star funeral service halls where bereaving families conduct wakes in air-conditioned comfort in peaceful park surroundings. Our six MVS funeral service halls are unique in Singapore

Flying Home is our funeral repatriation service that helps bring home to Singapore – or return home to a deceased’s country of origin – the remains of a loved one. Flying home is connected regionally and globally through our close association with specialized funeral directors to deliver prompt and professional service to all you need it. Western Casket, another funeral director company, caters primarily to providing Christian funeral services to Singaporeans. In terms of bereavement memorialization beyond cremation, Algordanza Singapore helps bereaving families create a unique Memorial Diamond from the cremated ashes of their loved ones. The diamond becomes a perpetual physical memento of their departed loved one.

 

2. 고인을 보다 경건하고 아름다운 장송해 드리기 위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는 요소는 무엇입니까 ?

 

 

저는 장례 서비스를 제공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는 배려, 연민과 품위를 가지고 유가족에게 봉사하는 우리의 능력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세 가지 핵심 요소 중 어느 하나라도 없으면 우리는 고객의 요구를 충족할 수 없을 것입니다.

I feel that the most important factor in the provision of funeral service is our ability to serve bereaving families with care, compassion and dignity. Without any one of these three key ingredients, we will not be fulfilling the needs of our clients.

 

3. 귀 회사와 한국의 장례기업이 앞으로의 우호 협력 정신을 가진 사람과 기업의 협력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생각하는데 이에 대한 귀하의 의견을 말씀해 주십시오.

 

네, 우리는 ’AFE2014’ 포스트 미션 일본투어 행사의 스폰서 기업입니다. 이것은 동아시아, 아세안 및 대양주 지역에서 온 장의사들이 서로 경험을 나누고 시민들에게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새로운 것을 배우기 위해 만나는 주요 플랫폼의 역할을 하는 것입니다.

Yes, we are the sponsor for post AFE 2014 mission to Japan. This is a key Asian platform where funeral directors from the East Asia, ASEAN, and Australasian regions can meet to share experiences, learn about what is new to help make our services better to the public and for all of us to network with each other for future collaboration.

 

4.서로의 친선 교류를 위해 하늘문화신문의 역할에 대한 의견이나 전하고 싶은 말씀은 ?

 

한국과 일본 그리고 대만의 장례서비스산업은 지역의 유행을 선도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장례서비스 지도자들과의 협력을 통해 그들의 경험과 혁신을 배울 수 있습니다. 이것이 바로 제가 한국의 협력동반자들과 관계를 구축하고자 하는 이유입니다.

The funeral service industry in South Korea – and also Japan and Taiwan – is trendsetters in the region. There is a lot that we can gain by collaborating with South Korean funeral service directors to learn from their experiences and innovations. This is what I am looking to build with my South Korean counterparts.

 


배너

포토



해외견학, 공동선(共同善)을 위하여
“한 발만 앞서라, 모든 승부는 한 발자국 차이이다.” “작은 차이가 명품을 만든다.” 해외견학을 공지하고 참가를 격려할 때마다 본지가 수시로 소개하는 명언이다. 해외로의 견학 여행은 시간과 경비를 필요로 하고 참가자의 결단이 필요한 사안이다. 본지가 아시아 여러 곳으로 해외 견학을 시작한지 14년째, 금년에도 가장 유익하다고 판단한 도쿄 엔딩산업전 관람과 관련 기업과 시설 견학을 비교적 일찍부터 계획하여 진행하고 있다. 이제 상세한 스케줄을 많은 참가자들에게 전달하고서도 주관사로서의 심경은 편치 만은 않다. “더 훌륭한 기획은 가능하지 않았을까...” “보다 더 나은 스케줄은 가능하지 않았을까...." 항상 불만스러운 마음이다. 각기 다른 분야, 각기 다른 소견을 가진 분들을 한 자리에 모시고 가장 나은 방안을 선택하는데는 항상 고민이 따른다. 해마다 스케줄과 조건이 조금씩은 달라지고 있는 요인일 것이다. 그런 가운데, 단순한 여행으로보다는 기업과 개개인의 역량 향상을 위한 배움과 연수의 수준으로지속적으로 변화시켜 보자는 일념이 기획자의 머리에 자리잡게 되는 것이다. 금년의 목표는 관광여행 개념을 좀 더 탈피하여 조금이라도 더 공부가 되는 스케줄을 만들자는

교류협력의 지속적 실시로 동반 발전 기약
. 일본에서 또 한사람의 장례전문가가 방한한다. 일본의 장례전문가들의 모임인 일본장송문화학회 ‘후쿠다 미츠루(福田 充)’ 부회장, 그는 본지의 초청으로 10월 26일부터 28일까지 한국에 머물면서 27일 을지대학교 장례지도학과가 주관하는 한.중.일 국제포럼에 일본측 강사로 특강을 실시하며 또 당일 저녁에는 역시 을지대학교 평생교육원'장례서비스산업 고위관리자과정'커리큘럼의 일환으로 특강을 하게 된다. 을지대학교 장례지도학과(학과장 이철영 교수)는 중국 북경 소재 '북경사회관리직업학원(北京社会管理職業学院)'과 학술교류 차원에서 실시하는 금번 국제포럼에는 중국에서 5명의 교수들이 방한하여 포럼에 참여하고 국내 장사 시설도 돌아보며 친선교류를 진행하게 되며 12월에는 을지대학교 장례지도학과 이철영 학과장과 박원진 교수가 중국으로 건너가 ‘생명문화축제’에 동참하기로 예정되어 있다. . [사진설명 : 친선만찬회에서 일본장송문화학회 후쿠다 부회장의 인사말을 하는 모습. 해외 정회원 가입 및 정기간행물들을 기증받고 기념촬영] 한편 본지는 8년 전부터 장만석 교수를 통해 일본장송문화학회와 인연을 맺고 일본과 한국에서 각각 친선교류 이벤트를 실시한 바 있으며, 지난 8월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