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5 (토)

  • 구름조금동두천 20.2℃
  • 맑음강릉 19.5℃
  • 서울 21.6℃
  • 흐림대전 21.9℃
  • 대구 20.6℃
  • 흐림울산 21.1℃
  • 광주 21.9℃
  • 부산 22.0℃
  • 흐림고창 22.0℃
  • 구름많음제주 24.5℃
  • 구름조금강화 21.4℃
  • 흐림보은 20.2℃
  • 흐림금산 20.8℃
  • 구름많음강진군 23.0℃
  • 흐림경주시 20.4℃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종합4>2010국제장례문화컨퍼런스

국제장례문화컨퍼런스 및 견학행사 임박

16일-19일, 다양한 일정과 시설견학 인지도 향상

11월 16일부터 19일까지 한국의 장례문화를 견학하기 위해 해외 수십명의 장례인들이 한국땅을 밟는다. 하늘문화신문사가 국제장례박람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예비 작업의 일환으로 약속한 국제장례문화컨퍼런스 및 현장 견학행사가 그것이다.

지금까지 하늘문화신문사가 주관한 해외장레문화견학은 15회 이상 실시해 오면서 외국의 선진 장례문화를 보고 듣고 배우며 도전을 받아 왔으나 이제는 한국의 우수한 전통장례문화와 최신 장례서비스의 발전된 모습을 외국에 알리고 친선과 교류를 통해 상생 발전하려는 기획이 성공적으로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진행되는 이번 국제 행사는 특히 중앙대학교대학원과 협력하여 국제회의실에서 컨퍼런스를 가지게 되었다는 사실도 고무적인 현상이다.

 
- ▲ 상해 용화장례식장 방문시 브리핑 겸 친선 교류 장면
 
- ▲ 상해 복수원(福壽園) 견학 시 친선 교류 장면(2010년 5월, 접대실)
장례문화가 단순히 죽음을 다루는 좁은 틀속에 갇혀 있을 것이 아니라 생과 사를 아우르는 전인적인 서비스의 개념으로 그 외연을 넓혀 나가야할 당위성은 뜻있는 사람들이 진작부터 염두에 두고 있는 사실이다. 따라서 국제장례문화컨퍼런스를 관련 전문미디어와 일반대학원 철학연구소와 힐텍힐빙(Healtech-Healbeing)연구소가 함께 주최하게 되었다는 사실을 의미있게 바라보는 것이다.

이번 장례컨퍼런스및견학 행사에는 특히 중국에서 많은 인원이 참여하게 되었는데, 그 구성원들을 보면 상해에 소재하고 있는 국제적 유명 공원묘지 시설인 "복수원(福壽園) 집단공사(集團公司)" 본사를 비롯하여 중경, 하남성, 안휘성, 산동성, 무한, 장춘 등 중국 각지의 많은 지역에서 장묘 사업을 하는 대표로 남녀가 한,두명씩 골고루 참여하고 있어 그 의미를 더해 주고 있다. "복수원"은 하늘문화신문사가 금년 5월, 홍콩 아시아장례박람회 참관시 방문하여 시설을 둘러보고 친선교류를 나눈 집단(주식회사)으로 그 시설의 다양함과 미려함 뿐아니라 임직원들의 국제적인 경영마인드에 큰 인상을 받은 곳이기도 하다.

 
- ▲ 홍콩아시아장례박람회(AFE) 만찬장에서 박람회 대표와 기념 촬영
또 "아시아장례박람회(AFE)"를 주관하고 있는 국제전시전문회사인 "버티컬엑스포(VerticalExpo)"가 이번 행사를 진심으로 축하하고 공동 발전을 기약하는 의미에서 협찬을 제의해 왔다. 한국에서의 장례행사에 해외에서 협찬을 제안 받은 것은 경사가 아닐 수 없다. 또 "버티컬엑스포사"는 김동원 발행인을 "AFE(아시아장례박람회)" 고문단의 멤버로 정중히 모시겠다는 제의를 해왔다. 이 고문단에는 AFE가 기존에 보유한 세계각지의 인프라 뿐 아니라 미국, 호주, 필리핀의 관련 기관과도 밀접한 연계를 가진 모임으로 앞으로 국제적으로 장례문화와 장례비즈니스를 교류하는데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기도 하다.

이번 행사를 계기로 국내 전문인들과 우수 업체 임직원들도 당일 낮 컨퍼런스와 저녁 광장동 소재 한강호텔 토파즈홀에서 가지게 될 친선 만찬에도 다수 참석하여 국제적인 교류를 넓히고 비즈니스를 업그레이드할 기회를 가지게 될 것이다.

관련태그

NULL

배너

포토


잊기 쉬운 국민연금의 진실 7가지
1. 지급보장을 법률로 정해도 실질은 같다“기금이 고갈되면 연금액을 국가가 지급을 보장한다”는 지급보장이 법률에 정함이 없더라도 국가는 국민연금지급 책임이 있기 때문에 고갈시점에 예산서 상에 예산을 배정하고 국회를 통과하면 지급할 수 있다. 한국은 예산지출의 비법률화주의를 취하고 있다..2. 지급보장을 법률로 정해도 재정여력이 안되면 삭감할 수밖에 없다기금이 고갈되면 세금을 징수하여 주어야 하는데 초고령화 사회인 미래의 젊은 세대가 만약 소득세, 건강보험료, 기초연금 등 복지세금만 하더라도 너무 많아 이에 반발한다면 세금을 징수하지 못하게 된다. 그 때는 국가가 약속한 연금을 삭감할 수밖에 없다. 기금고갈이 예상되는 2060년의 부과방식 비용율은 26.8%이고 이때는 가입자 1명에 수급자가 1.2명이기 때문에 젊은 세대의 세금저항 가능성도 간과할 수 없다. 판사가 피의자에게 사기를 변상하라고 판결하여도 피의자가 돈이 없으면 받지 못하는 이치와 같다..3. 현존하는 국가 중 약속한 연금을 대폭 삭감한 국가가 있다그리스, 우크라이나 등 국가부도위기에서 연금을 대폭삭감한 나라들이 있다. 정부는 “국가가 망하지 않는 한 국민연금을 지급받지 못하는 경우는 없다. 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