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3 (목)

  • 구름많음동두천 23.8℃
  • 구름조금강릉 25.0℃
  • 구름많음서울 24.2℃
  • 구름조금대전 26.1℃
  • 구름조금대구 26.1℃
  • 구름많음울산 25.5℃
  • 맑음광주 25.8℃
  • 구름많음부산 26.6℃
  • 맑음고창 25.2℃
  • 구름많음제주 27.5℃
  • 구름조금강화 24.4℃
  • 구름많음보은 24.3℃
  • 맑음금산 24.9℃
  • 구름조금강진군 26.6℃
  • 구름많음경주시 26.7℃
  • 맑음거제 26.0℃
기상청 제공

MZ만이 아니다, 할매니얼 마케팅 뜬다

"저렇게 우아하게 늙고 싶다, 트렌디하다, 힙하다"

URL복사

"저렇게 우아하게 늙고 싶다, 트렌디하다, 힙하다"

 

MZ 세대가 요즘 어르신을 보며 하는 말이다. 1020이 3040세대 보다 할머니·할아버지에게 더 친근함을 표현하는 것인데 이런 시대 흐름은 할머니와 밀레니얼을 합친 '할매니얼'이라는 신조어에서도 엿볼 수 있다.

 

해외에서는 비슷한 용어로 '그랜드 밀레니얼', 또는 '그래니 시크'(Granny Chic, 세련된 할머니)라고도 부르고 있다. 친근하면서도 본보기가 되는 어르신들의 행보와 젊은 세대의 열린 마음에는 국경도 무색하죠. 세대 간의 갈등이 허물어지고, 같이 어울릴 수 있었던 배경은 무엇일까?

 

 

영향력 높은 할매니얼 마케팅 


멋진 어른을 따르는 MZ 세대가 많아지자, 선한 영향력을 발휘하는 시니어를 모델로 기용한 곳이 많아졌다. 할머니의 다정함과 삶에 대한 멋진 태도를 브랜드 이미지로 가져가 호감을 높이는 것.

 

젊고 예쁜 모델이 대세였던 광고계에 뉴페이스의 등장은 신선한 충격으로 바이럴 효과도 높지요. 새로운 시선으로 역발상 마케팅에 성공한 브랜드를 살펴본다.

 

최근 쏘나타 광고에서는 젊은 여성이 중고거래할 때 빈티지 재킷을 건네주는 이가 멋쟁이 할머니, 밀라논나라는 게 반전 매력. 실제 패션 디자이너로 빛나는 커리어를 쌓아오시다가, 69세에 유튜버를 시작했다는데. 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뿐 아니라 MZ 세대의 고민을 상담해 주며 롤 모델로 떠오른 것. 현대자동차가 모델로 초빙 오래된 것에 힙한 감성과 가치를 부여했다.

 

시니어 열풍 이유 요약 


1) 멋진 어른의 등장 : 권위만 내세우지 않고, 솔직하되 배려하는 애티튜드를 갖춘 롤 모델을 발견함.
2) 할미 감성에 위로 : 고된 현실 속 따뜻한 정으로 무엇이든 다 퍼주는 존재에 마음에 안정감을 느낌.
3) 미디어 및 대중문화 영향 : tvN 드라마 <나빌레라>, JTBC 예능 <와썹-K할매> 등에 나온 인물들에 공감함. 또한 국악 밴드 이날치의 '범 내려온다', 블랙핑크가 입은 한복 무대 의상 등이 전통의 멋을 알림.
4) 세대 연대감 : 극단적인 꼰대 문화에 대한 거부감, 사회적 단절을 넘어 다시 공감대를 형성하고 싶어 함.
5) 새로운 개성 표현 : 고유의 개성을 표현하고 싶은 밀레니얼이 새로운 문화를 옛것에서 찾음.

 

 

출처 :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죽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변성식소장
죽는다는 것이 세상의 고통과 슬픔의 모든 문제들을 던져버리고 훌쩍 여행 떠나듯 다른 세상으로 갈 수있는 것이 아니다. 그냥 획 떠나는 것이 아니라 살면서 행한 모든 일거수일투족을 빠짐없이 정리하고 계산 해야하는 과정을 반드시 거친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그 과정은 자신의 삶을 빠짐없이 리뷰해야 하는 절차를 거쳐야만 하는 것으로 까맣게 잊고 있던 찰라의 순간까지 빠짐없이 찾아내어 적나라한 화면으로 온 하늘을 다채우며 보여준다. ​ 믿거나 말거나 하는 이야기가 아니라 실제 겪은 나의 체험기이다, 이상하고 별난 사람으로 바라보는 대부분의 사람들에게조차 전해져야 할 인연이 되어 밝힐 마음을 내어본다. 온갖 요상한 말로 저마다 진실인양 떠드는 혼란스런 세상이고 내키지 않을 주제이지만 절대 예외가 없이 당해야만 하는 일이니 기억했으면 좋겠다. ​ 청소년기에 죽음을 경험했던 나의 이야기는 한때 세상에 화제거리로 잠시 알려진 적이 있다. 죽음은 예기치 못한 때에 한순간에 찾아와 눈돌릴 틈도 주지 않는다. 후에 겪을 일을 생각해서 지울 것은 지우고 다듬고 좋은 것으로 포장이라도 했으면 좋으련만 한치의 오차없이 날것으로 살아온 숨소리까지 다시 보여주며 자신의 과오를 처절

발행인 칼럼

더보기
[칼럼] 상조단체 상조협회 이야기
조직이란 소속된 구성원들의 친목과 함께 공동 발전을 위한 네트워크란 점이 핵심 존재이유라고 할 수 있다. 한국상조산업계도 2021년을 기점으로 비영리 공인 단체를 가지게 되었다. 비록전국적인 단일조직은 아니지만 어쨋든 공식 '사단법인'이란 점에서 의미있는 발전이다. 한국상조산업협회는 설립 허가를 받은 후 박헌준 회장 이름으로 “공식적인 허가 단체로 거듭난 협회는 회원사와 더불어 장례문화발전과 상조업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시했다. 기자는 관련 기사에서 경험에서 우러나는 희망사항을 곁들였다. 40년의 역사를 가진 한국상조산업의 문제점은 원래의 본향이었던 상부상조, 아름다운 품앗이의 핵심, 장례문화를 제대로 발전시킬 수있느냐 하는 것이다. 그렇다는 것은 의례서비스의 근본을 떠나 소위 결합상품 내지는 의례와 거리가 먼 라이프서비스로 주업태를 변경시켜 가며 이윤을 추구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상조고객의 대부분이 미래 장례를 목적으로 가입한 것이라면 상조산업 발전과 장례문화 발전이 동일한 의미를 가져 주었으면 하는 것이다. 지난 12월 24일자로 공정위의 허가를 받은 '사단법인 한국상조산업협회'가 설립목적으로 명시한 "상조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소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