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수)

  • 흐림동두천 10.8℃
  • 흐림강릉 14.1℃
  • 흐림서울 13.5℃
  • 흐림대전 11.8℃
  • 흐림대구 12.5℃
  • 흐림울산 15.0℃
  • 흐림광주 14.9℃
  • 구름많음부산 19.1℃
  • 흐림고창 13.1℃
  • 흐림제주 20.1℃
  • 흐림강화 12.6℃
  • 흐림보은 9.1℃
  • 흐림금산 9.6℃
  • 흐림강진군 16.7℃
  • 흐림경주시 12.3℃
  • 흐림거제 16.5℃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온라인성묘, 공공기관에 의해 최초로 공식채택

20년전의 국내외 최초 '사이버묘지' 콘텐츠가 오늘날 일상속에 정착되는 계기/

URL복사

발달하는 IT기술과 장례추모를 결합한 '인터넷묘지', '사이버추모'  컨텐츠가 20년이 지나 최초로 공공기관이 공식으로 채택하여 시민들에게 서비스하게 됐다.  웰다잉 전문기업 '하늘문화원'의 전신인 '하늘나라(효손흥손)'가 20년전 2000년 국내외 최초로 '사이버묘지'란 이름으로 인터넷상에서 성묘를 실행하는 프로그램을 만들어 당시 크게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지금까지도 몇몇 업체에 의해 수시로 선보여 오던 것이 코로나로 인한 비대면 서비스가 일상화 되다시피한 즈음, '인천가족공원'이 금년도 시민들의 추석 성묘에 온라인 서비스를 도입한 것이다. 언택트(비대면)가 생활속에 자리잡게 됨에 따라 앞으로도 이러한 '사이버성묘'가 일상화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인천가족공원, 온라인 성묘 서비스

인천시, 전국최초 운영, 추석명절 분향실 폐쇄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시민들의 외출과 대면접촉이 자유롭지 않은 가운데 인천시가 추석명절을 맞아 온라인으로 성묘와 차례를 지낼 수 있는 서비스를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제공한다.

 

인천시와 인천시설공단은 다음달 28일부터 10월 11일까지 온라인 성묘·차례상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추석을 맞아 인천가족공원을 찾는 방문객이 크게 늘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방문 없이도 고인을 기리고 추모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한 것이다.

 

온라인 성묘·차례상 차리기 서비스는 인천가족공원 누리집에서 고인을 검색한 후 고인의 사진 또는 봉인함 사진을 올리고 차례상 음식 차리기 또는 헌화대를 선택한 다음 추모의 글을 올리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이 서비스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긴급 구축됐다. 올해에는 봉안당·봉안담·자연장지에 한해 제공되며, 일반묘·조성묘·외국인묘에 안치된 고인은 올해 온라인 성묘의 대상에서 제외된다. 이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9월 7일부터 18일까지 인천가족공원 누리집을 통해 사전 접수를 해야 한다. 인천가족공원에서는 고인의 사진 또는 봉인함 사진이 없는 유가족들을 위해 신청자에 한해 봉인함 사진을 찍어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인천가족공원에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밀접접촉 최소화를 위해 9월 12일부터 10월 11일까지 추석명절 성묘주간을 운영한다. 또한 추석명절 연휴기간(9월 30일~10월 4일)에는 분향실(제례실)을 폐쇄하고, 셔틀버스도 운행하지 않을 예정이다. 개인차량은 출입이 가능하다. 아울러 성묘객들을 대상으로 열감지기 및 자동 손소독기 설치, 전자출입명부 작성 등 고강도 특별방역시스템도 가동한다.

 

성용원 인천시 복지국장은 "인천가족공원은 하루 약 3000여명의 유가족 등이 방문하고, 연중무휴로 운영되는 특성상 폐쇄나 운영중단을 하지 못할 상황"이라며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추석명절을 보내기 위해 성묘주간에 온라인 성묘하기, 미리 성묘하기, 최소인원 방문하기, 머무는 시간 줄이기 등 슬기로운 성묘하기 수칙을 잘 준수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코로나19가 인류에 던지는 메시지 -최승호박사
인공지능, IT, BT, 생명공학, 초연결사회, 융합이라는 용어들이 인류의 장밋빛 미래를 예언할 것처럼 올해 초까지 회자되고 있었다. 소위 ‘4차 산업혁명’이라는 화두가 언론, 산업 그리고 대학의 담론을 온통 지배하고 있었다. 그리고 21세기 위생의 개선, 의생명기술의 발전은 인간 수명을 두 번 더 살게 만들었다. 이런 과학기술문명의 성과에 안주하던 인류는 코로나19가 몰고 온 변화 앞에 멈추어 섰다. 그리하여 인류는 역사상 처음으로 지역과 세대, 인종과 계층, 사상과 정치체제를 넘어서 공통의 문제를 함께 해결해야하는 과제를 안게 되었다. 과거에도 인류에 재앙을 준 바이러스 침입이 있었지만 코로나19처럼 국지적이 아닌 전세계적이며 빠른 전파속도를 가진 전염병 재앙은 없었다. 의사소통기술이 발전되지 않았고 글로벌한 경제시스템이 존재하지 않았던 과거 14세기와 19세기의 흑사병 때는 물론이고 양차 세계대전 때도 무풍지대는 존재했으며 역사의 소용돌이 밖에서 일상을 영위하던 사람들이 많았다. 그러나 이번 코로나19는 성별, 국적, 사회적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전방위적 전염 위험이 도사리고 있어서 그 추이를 지켜보며 극복방안을 찾고 있다. 21세기 문명이 극복했다고 생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