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0 (월)

  • 흐림동두천 24.7℃
  • 흐림강릉 24.3℃
  • 서울 26.7℃
  • 대전 25.6℃
  • 대구 26.2℃
  • 울산 24.8℃
  • 광주 25.7℃
  • 부산 23.6℃
  • 흐림고창 26.8℃
  • 구름많음제주 31.7℃
  • 흐림강화 26.7℃
  • 흐림보은 24.0℃
  • 흐림금산 24.4℃
  • 흐림강진군 26.5℃
  • 흐림경주시 24.9℃
  • 흐림거제 24.8℃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625격전지 강원도, 국립묘지 '호국원' 유치 나서

"지역 참전용사 1만2천명, 마지막을 보다 가까이서 모실 필요성"

 

강원도가 국립묘지인 '호국원' 유치에 나섰다.

도는 33만㎡(10만평) 이상의 부지에 봉안시설과 관리동, 휴게시설 등을 갖춘 가칭 '강원호국원' 조성 사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봉안시설은 1만5천기의 봉안당과 2천기의 잔디장 등 2만기를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 500억원의 국비가 전액 투입된다.

서울·대전현충원을 비롯해 전국의 국립묘지는 신규 조성을 포함해 수도권 4곳, 경상권 4곳, 충청권 2곳, 전라권 2곳, 제주권 1곳 등이다. 전국 13곳의 국립묘지 중 강원지역만 없는 셈이다.

 

도는 1만2천여 명에 달하는 지역 참전용사의 마지막을 보다 가까이서 모실 수 있는 호국원 조성의 필요성이 제기돼 이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 봉안당 5만기 기준 국립묘지 조성 시 1천억원 이상의 경제효과와 1천400명 이상의 고용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게 도의 설명이다.


국립묘지 연간 방문객은 2018년 기준으로 서울 현충원 295만 명, 대전현충원 315만 명, 이천호국원 157만 명 등이다.

 

현재 사업 부지는 도유지를 중심으로 물색 중이고, 일부 시군에서 강원호국원 유치 의사를 밝히면 공모를 거쳐 함께 추진할 방침이다.

 

조성 부지 등은 지자체에서 지원하고 준공 후 국가보훈처가 운영·관리한다.

하지만 호국원 유치와 사업 추진 과정에서 넘어야 할 산도 적지 않다.

우선 국비 사업에 따른 예비 타당성 조사를 거쳐야 하고, 사업 부지 내 해당 주민의 의견 수렴도 필요하다.

 

도 관계자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국립묘지가 없다 보니 지역 내 참전용사를 먼 곳에 모셔야 하는 불편이 있었다"며 "호국원 유치를 위한 사업 초기 단계인 만큼 국가보훈처와 국회 등을 방문해 유치 필요성을 설명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코로나19, 50+세대에게는 힘이 있다
인생만사 해석이 중요하다 우리들은 평소 나이를 의식하며 살아가지 않는다. 나이를 생각하고 뒤돌아볼 여유조차 없을 정도로 치열하게 앞만 보고 살아 왔다. 아직도 한참 때이고 무엇이든 마음만 먹으면 할 수 있을 것이라는 자신감으로 무장하고 살아왔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눈이 침침해서 글씨가 보이지 않고 주변의 시선이 의식되고 뒤처지는 느낌을 받기 시작했을 수 있다. 주변 사람들과의 관계 등으로 인해 중년 그리고 장년이라는 우리들의 나이가 ‘벌써 이렇게 되었나’라며 놀랄 수도 있다. 하지만 중장년이 되어 심리적으로 신체적으로 지치고 심한 압박을 경험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우리 자신을 챙기고 돌볼만한 여유는 여전히 없다. 오히려 고용은 점점 불안정해지고 자녀들의 독립 시기는 점점 늦어지고 수명은 점점 늘어서 필요한 노후자금은 더욱 늘어나고 지금 상태에서 버티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힘든데 앞으로 더 나빠질 것이라는 예측들은 계속 쏟아지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가정, 직장, 학교, 지역사회를 포함하여 전 세계적으로 이동과 교류가 제한되어 사회가 온통 불안과 우울, 침체로 가득 차 있는 상태이다. 앞으로 어떻게 될지 예측을 할 수 없는 불확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