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0 (화)

  • 맑음동두천 22.0℃
  • 맑음강릉 21.2℃
  • 맑음서울 21.6℃
  • 맑음대전 22.0℃
  • 맑음대구 22.7℃
  • 맑음울산 19.4℃
  • 맑음광주 22.6℃
  • 맑음부산 21.5℃
  • 맑음고창 22.5℃
  • 맑음제주 21.1℃
  • 맑음강화 19.9℃
  • 맑음보은 20.8℃
  • 맑음금산 21.6℃
  • 맑음강진군 22.6℃
  • 맑음경주시 22.1℃
  • 맑음거제 20.4℃
기상청 제공

이슈 & 논단

장군묘,병사묘... 죽음조차 차별하는 사회 -손경모

URL복사

-과도한 공직 쏠림 현상? 죽어서도 차별받기 때문. 사병 묘역에 안장된 장군은 누가 있나 봤더니

-조선이나 지금이나 사병을, 국민을 노예로 여겨. 예비역들을 통해서 이런 이슈는 확산되야 한다

–최저임금 못주는 징병 군인들에겐 위안부를 데려간 일본이나, 자신들을 끌고 온 국가는 같은 꼴

한국사회가 과도하게 공직에 쏠리는 이유가 있다.

 

죽어서도 차별받기 때문이다. 이번 백선엽 장군 건으로 사병 묘역에 안장된 장군이 누가 있나 찾아봤더니 채명신 장군 외에는 그런 사례가 없다. 이런 사회풍토에서 그런 결정을 한 고인의 뜻을 정말 높게 평가한다.

 

우리는 장군묘와 병사묘 구분을 하는데, 그런 구분은 한국에만 있다. 세계 어디에서도 죽음을 가지고 차별하는 나라는 없다, 그것도 군인을. 국가가 앞장서서 죽음을 차별하고 죽음 이후까지도 계급을 부여하니 군인들이 정치에 목을 멜 수 밖에 없다.


조선조에서 족보로 줄을 세우는 풍경을 보는 듯하다. 장군이나 고위공직자를 한 사람이 조상 중에 있으면 그 사람은 두고두고 족보에 올라가 존경을 받고 대대로 그 누구의 몇 대 손이라는 이유로 차별을 한다.

 

 

나 보수요, 나 장군이요 하는 이들 중에서 부끄럽다며 군복 벗는 사람을 보지 못했다. 죽고 나서 갈 장군묘역이나 생각하고, 전역하면 목소리나 높이지 현역 때 도대체 하는 게 없다. 조선이나 지금이나 사병들, 국민을 노예로 생각하는 것은 피차 일반이다. 그나마 진보 중에서는 군의 비리를 도저히 참지 못해 신고하고 뛰쳐나오는 사람들이 있긴 하더라.

 

장군 묘역은 평수만 병사 묘역의 8배다. 그 외에 묘비 크기 등의 차이를 따로 더 둔다. 도대체 부끄럽지가 않나? 올드  보수들은 지금 젊은 보수들이 자신들과 같다고 생각하는 모양인데 큰 착각이 아닐 수 없다. 좌나 우나 올드들 능력 없고 문제 많다고 여겨지는 건 마찬가지다.

 

예를 들어 공산주의나 사회주의 사회에서 부정부패의 문제가 더 많다고 지적하면서 자기 자식들을 위한 알뜰한 자리 를 누구보다도 앞서 챙기는 사람들, 공무원 시험이나 공기업 입사 시험에 청년들이 목 매면 안된다고 하면서 자기 자식들을 누구보다도 앞서 시험 준비시키고 공기업에 꽂는 사람들이 한둘이겠나?

 

그걸, 그 문제에 아주 민감한 젊은 보수들이 모를 수가 있겠나. 좌우 가리지 않고 모두가 매우 분노하고 있다. 올드 보수와 젊은 보수는 결이 전혀 다르다.

 

법을 개정하여 일단 군인들의 죽음부터 평등하게 대우해야 한다. 국가와 국민을 위해 목숨을 걸고 싸운 사람들, 나라를 지킨 사람들이 계급에 의해 차별받는 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 고양이 목에 방울달기니 절대 장성들은 받아 들이지 않을 것이고, 예비역들을 통해서 이런 이슈는 확산되야 한다.

아울러 징병된 자원들의 최저임금도 못 맞출 거면 군대 해산하라. 도대체 징병되서 고생하는 젊은이들한테 위안부 이야기는 뭐며 일본 욕하는 건 무슨 짓거리인가? 징병된 군인들이 볼 때 위안부를 데려간 일본이나, 자신들을 끌고 온 국가는 같은 형상이다.

모든 인간은 죽음 앞에서 평등하다는 자명한 진리조차 조선에 오면 헬적화된다. (글 : 손경모) [출처 : 제3의길]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코로나19가 인류에 던지는 메시지 -최승호박사
인공지능, IT, BT, 생명공학, 초연결사회, 융합이라는 용어들이 인류의 장밋빛 미래를 예언할 것처럼 올해 초까지 회자되고 있었다. 소위 ‘4차 산업혁명’이라는 화두가 언론, 산업 그리고 대학의 담론을 온통 지배하고 있었다. 그리고 21세기 위생의 개선, 의생명기술의 발전은 인간 수명을 두 번 더 살게 만들었다. 이런 과학기술문명의 성과에 안주하던 인류는 코로나19가 몰고 온 변화 앞에 멈추어 섰다. 그리하여 인류는 역사상 처음으로 지역과 세대, 인종과 계층, 사상과 정치체제를 넘어서 공통의 문제를 함께 해결해야하는 과제를 안게 되었다. 과거에도 인류에 재앙을 준 바이러스 침입이 있었지만 코로나19처럼 국지적이 아닌 전세계적이며 빠른 전파속도를 가진 전염병 재앙은 없었다. 의사소통기술이 발전되지 않았고 글로벌한 경제시스템이 존재하지 않았던 과거 14세기와 19세기의 흑사병 때는 물론이고 양차 세계대전 때도 무풍지대는 존재했으며 역사의 소용돌이 밖에서 일상을 영위하던 사람들이 많았다. 그러나 이번 코로나19는 성별, 국적, 사회적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전방위적 전염 위험이 도사리고 있어서 그 추이를 지켜보며 극복방안을 찾고 있다. 21세기 문명이 극복했다고 생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