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 (목)

  • 흐림동두천 27.6℃
  • 구름많음강릉 33.4℃
  • 흐림서울 28.6℃
  • 구름많음대전 30.2℃
  • 구름조금대구 31.8℃
  • 구름많음울산 31.4℃
  • 흐림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4℃
  • 구름많음고창 29.9℃
  • 구름조금제주 34.4℃
  • 흐림강화 26.8℃
  • 흐림보은 28.7℃
  • 구름많음금산 30.1℃
  • 흐림강진군 28.7℃
  • 구름많음경주시 31.6℃
  • 구름많음거제 28.1℃
기상청 제공

이슈 & 논단

장군묘,병사묘... 죽음조차 차별하는 사회 -손경모

-과도한 공직 쏠림 현상? 죽어서도 차별받기 때문. 사병 묘역에 안장된 장군은 누가 있나 봤더니

-조선이나 지금이나 사병을, 국민을 노예로 여겨. 예비역들을 통해서 이런 이슈는 확산되야 한다

–최저임금 못주는 징병 군인들에겐 위안부를 데려간 일본이나, 자신들을 끌고 온 국가는 같은 꼴

한국사회가 과도하게 공직에 쏠리는 이유가 있다.

 

죽어서도 차별받기 때문이다. 이번 백선엽 장군 건으로 사병 묘역에 안장된 장군이 누가 있나 찾아봤더니 채명신 장군 외에는 그런 사례가 없다. 이런 사회풍토에서 그런 결정을 한 고인의 뜻을 정말 높게 평가한다.

 

우리는 장군묘와 병사묘 구분을 하는데, 그런 구분은 한국에만 있다. 세계 어디에서도 죽음을 가지고 차별하는 나라는 없다, 그것도 군인을. 국가가 앞장서서 죽음을 차별하고 죽음 이후까지도 계급을 부여하니 군인들이 정치에 목을 멜 수 밖에 없다.


조선조에서 족보로 줄을 세우는 풍경을 보는 듯하다. 장군이나 고위공직자를 한 사람이 조상 중에 있으면 그 사람은 두고두고 족보에 올라가 존경을 받고 대대로 그 누구의 몇 대 손이라는 이유로 차별을 한다.

 

 

나 보수요, 나 장군이요 하는 이들 중에서 부끄럽다며 군복 벗는 사람을 보지 못했다. 죽고 나서 갈 장군묘역이나 생각하고, 전역하면 목소리나 높이지 현역 때 도대체 하는 게 없다. 조선이나 지금이나 사병들, 국민을 노예로 생각하는 것은 피차 일반이다. 그나마 진보 중에서는 군의 비리를 도저히 참지 못해 신고하고 뛰쳐나오는 사람들이 있긴 하더라.

 

장군 묘역은 평수만 병사 묘역의 8배다. 그 외에 묘비 크기 등의 차이를 따로 더 둔다. 도대체 부끄럽지가 않나? 올드  보수들은 지금 젊은 보수들이 자신들과 같다고 생각하는 모양인데 큰 착각이 아닐 수 없다. 좌나 우나 올드들 능력 없고 문제 많다고 여겨지는 건 마찬가지다.

 

예를 들어 공산주의나 사회주의 사회에서 부정부패의 문제가 더 많다고 지적하면서 자기 자식들을 위한 알뜰한 자리 를 누구보다도 앞서 챙기는 사람들, 공무원 시험이나 공기업 입사 시험에 청년들이 목 매면 안된다고 하면서 자기 자식들을 누구보다도 앞서 시험 준비시키고 공기업에 꽂는 사람들이 한둘이겠나?

 

그걸, 그 문제에 아주 민감한 젊은 보수들이 모를 수가 있겠나. 좌우 가리지 않고 모두가 매우 분노하고 있다. 올드 보수와 젊은 보수는 결이 전혀 다르다.

 

법을 개정하여 일단 군인들의 죽음부터 평등하게 대우해야 한다. 국가와 국민을 위해 목숨을 걸고 싸운 사람들, 나라를 지킨 사람들이 계급에 의해 차별받는 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 고양이 목에 방울달기니 절대 장성들은 받아 들이지 않을 것이고, 예비역들을 통해서 이런 이슈는 확산되야 한다.

아울러 징병된 자원들의 최저임금도 못 맞출 거면 군대 해산하라. 도대체 징병되서 고생하는 젊은이들한테 위안부 이야기는 뭐며 일본 욕하는 건 무슨 짓거리인가? 징병된 군인들이 볼 때 위안부를 데려간 일본이나, 자신들을 끌고 온 국가는 같은 형상이다.

모든 인간은 죽음 앞에서 평등하다는 자명한 진리조차 조선에 오면 헬적화된다. (글 : 손경모) [출처 : 제3의길]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코로나19, 50+세대에게는 힘이 있다
인생만사 해석이 중요하다 우리들은 평소 나이를 의식하며 살아가지 않는다. 나이를 생각하고 뒤돌아볼 여유조차 없을 정도로 치열하게 앞만 보고 살아 왔다. 아직도 한참 때이고 무엇이든 마음만 먹으면 할 수 있을 것이라는 자신감으로 무장하고 살아왔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눈이 침침해서 글씨가 보이지 않고 주변의 시선이 의식되고 뒤처지는 느낌을 받기 시작했을 수 있다. 주변 사람들과의 관계 등으로 인해 중년 그리고 장년이라는 우리들의 나이가 ‘벌써 이렇게 되었나’라며 놀랄 수도 있다. 하지만 중장년이 되어 심리적으로 신체적으로 지치고 심한 압박을 경험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우리 자신을 챙기고 돌볼만한 여유는 여전히 없다. 오히려 고용은 점점 불안정해지고 자녀들의 독립 시기는 점점 늦어지고 수명은 점점 늘어서 필요한 노후자금은 더욱 늘어나고 지금 상태에서 버티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힘든데 앞으로 더 나빠질 것이라는 예측들은 계속 쏟아지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가정, 직장, 학교, 지역사회를 포함하여 전 세계적으로 이동과 교류가 제한되어 사회가 온통 불안과 우울, 침체로 가득 차 있는 상태이다. 앞으로 어떻게 될지 예측을 할 수 없는 불확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