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흐림동두천 -6.6℃
  • 구름많음강릉 -0.1℃
  • 흐림서울 -5.2℃
  • 맑음대전 -3.3℃
  • 구름많음대구 0.8℃
  • 흐림울산 1.3℃
  • 구름조금광주 -0.9℃
  • 흐림부산 3.6℃
  • 흐림고창 -1.3℃
  • 흐림제주 6.8℃
  • 구름많음강화 -5.6℃
  • 흐림보은 -4.3℃
  • 흐림금산 -2.9℃
  • 구름많음강진군 0.5℃
  • 흐림경주시 0.0℃
  • 구름많음거제 4.9℃
기상청 제공

장군묘,병사묘... 죽음조차 차별하는 사회 -손경모

-과도한 공직 쏠림 현상? 죽어서도 차별받기 때문. 사병 묘역에 안장된 장군은 누가 있나 봤더니

-조선이나 지금이나 사병을, 국민을 노예로 여겨. 예비역들을 통해서 이런 이슈는 확산되야 한다

–최저임금 못주는 징병 군인들에겐 위안부를 데려간 일본이나, 자신들을 끌고 온 국가는 같은 꼴

한국사회가 과도하게 공직에 쏠리는 이유가 있다.

 

죽어서도 차별받기 때문이다. 이번 백선엽 장군 건으로 사병 묘역에 안장된 장군이 누가 있나 찾아봤더니 채명신 장군 외에는 그런 사례가 없다. 이런 사회풍토에서 그런 결정을 한 고인의 뜻을 정말 높게 평가한다.

 

우리는 장군묘와 병사묘 구분을 하는데, 그런 구분은 한국에만 있다. 세계 어디에서도 죽음을 가지고 차별하는 나라는 없다, 그것도 군인을. 국가가 앞장서서 죽음을 차별하고 죽음 이후까지도 계급을 부여하니 군인들이 정치에 목을 멜 수 밖에 없다.


조선조에서 족보로 줄을 세우는 풍경을 보는 듯하다. 장군이나 고위공직자를 한 사람이 조상 중에 있으면 그 사람은 두고두고 족보에 올라가 존경을 받고 대대로 그 누구의 몇 대 손이라는 이유로 차별을 한다.

 

 

나 보수요, 나 장군이요 하는 이들 중에서 부끄럽다며 군복 벗는 사람을 보지 못했다. 죽고 나서 갈 장군묘역이나 생각하고, 전역하면 목소리나 높이지 현역 때 도대체 하는 게 없다. 조선이나 지금이나 사병들, 국민을 노예로 생각하는 것은 피차 일반이다. 그나마 진보 중에서는 군의 비리를 도저히 참지 못해 신고하고 뛰쳐나오는 사람들이 있긴 하더라.

 

장군 묘역은 평수만 병사 묘역의 8배다. 그 외에 묘비 크기 등의 차이를 따로 더 둔다. 도대체 부끄럽지가 않나? 올드  보수들은 지금 젊은 보수들이 자신들과 같다고 생각하는 모양인데 큰 착각이 아닐 수 없다. 좌나 우나 올드들 능력 없고 문제 많다고 여겨지는 건 마찬가지다.

 

예를 들어 공산주의나 사회주의 사회에서 부정부패의 문제가 더 많다고 지적하면서 자기 자식들을 위한 알뜰한 자리 를 누구보다도 앞서 챙기는 사람들, 공무원 시험이나 공기업 입사 시험에 청년들이 목 매면 안된다고 하면서 자기 자식들을 누구보다도 앞서 시험 준비시키고 공기업에 꽂는 사람들이 한둘이겠나?

 

그걸, 그 문제에 아주 민감한 젊은 보수들이 모를 수가 있겠나. 좌우 가리지 않고 모두가 매우 분노하고 있다. 올드 보수와 젊은 보수는 결이 전혀 다르다.

 

법을 개정하여 일단 군인들의 죽음부터 평등하게 대우해야 한다. 국가와 국민을 위해 목숨을 걸고 싸운 사람들, 나라를 지킨 사람들이 계급에 의해 차별받는 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 고양이 목에 방울달기니 절대 장성들은 받아 들이지 않을 것이고, 예비역들을 통해서 이런 이슈는 확산되야 한다.

아울러 징병된 자원들의 최저임금도 못 맞출 거면 군대 해산하라. 도대체 징병되서 고생하는 젊은이들한테 위안부 이야기는 뭐며 일본 욕하는 건 무슨 짓거리인가? 징병된 군인들이 볼 때 위안부를 데려간 일본이나, 자신들을 끌고 온 국가는 같은 형상이다.

모든 인간은 죽음 앞에서 평등하다는 자명한 진리조차 조선에 오면 헬적화된다. (글 : 손경모) [출처 : 제3의길]



배너

포토뉴스



발행인 칼럼

더보기
[칼럼] 상조단체 상조협회 이야기
조직이란 소속된 구성원들의 친목과 함께 공동 발전을 위한 네트워크란 점이 핵심 존재이유라고 할 수 있다. 한국상조산업계도 2021년을 기점으로 비영리 공인 단체를 가지게 되었다. 비록전국적인 단일조직은 아니지만 어쨋든 공식 '사단법인'이란 점에서 의미있는 발전이다. 한국상조산업협회는 설립 허가를 받은 후 박헌준 회장 이름으로 “공식적인 허가 단체로 거듭난 협회는 회원사와 더불어 장례문화발전과 상조업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시했다. 기자는 관련 기사에서 경험에서 우러나는 희망사항을 곁들였다. 40년의 역사를 가진 한국상조산업의 문제점은 원래의 본향이었던 상부상조, 아름다운 품앗이의 핵심, 장례문화를 제대로 발전시킬 수있느냐 하는 것이다. 그렇다는 것은 의례서비스의 근본을 떠나 소위 결합상품 내지는 의례와 거리가 먼 라이프서비스로 주업태를 변경시켜 가며 이윤을 추구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상조고객의 대부분이 미래 장례를 목적으로 가입한 것이라면 상조산업 발전과 장례문화 발전이 동일한 의미를 가져 주었으면 하는 것이다. 지난 12월 24일자로 공정위의 허가를 받은 '사단법인 한국상조산업협회'가 설립목적으로 명시한 "상조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소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