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8 (목)

  • 흐림동두천 20.3℃
  • 구름많음강릉 23.0℃
  • 구름조금서울 20.6℃
  • 맑음대전 22.4℃
  • 맑음대구 23.9℃
  • 맑음울산 24.1℃
  • 맑음광주 21.5℃
  • 맑음부산 25.1℃
  • 맑음고창 22.1℃
  • 구름많음제주 24.2℃
  • 구름많음강화 19.7℃
  • 맑음보은 21.0℃
  • 맑음금산 22.0℃
  • 맑음강진군 22.6℃
  • 맑음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3.6℃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유니세프, 어린이지원 ‘One Love Asia’ 콘서트      

코로나19 어린이 지원 위해 아시아의 별들 하나되다

  

- 아시아 대표 아티스트들 노래와 춤, 메시지로 아시아 어린이에게 용기와 희망 띄워

- 한국 슈퍼주니어 최시원, 에이핑크 정은지, 중국 막문위, 일본 AKB48 등 스타 50여 명 참여

- 기금은 유니세프 아시아지역 코로나19 대응 및 어린이 보건 사업에 지원

 

 

유니세프는 5월 27일 웹티비아시아와 함께하는 ‘One Love Asia(원 러브 아시아)’ 라이브 콘서트를 열고, 21시(한국시각 기준)부터 4시간 동안 생중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One Love Asia’ 콘서트는 빈곤과 자연재해, 착취와 차별 및 코로나19로 인해 인권을 침해받고 있는 아시아 어린이들을 지원하기 위해 기획되었으며, 콘서트를 통해 모인 기금은 유니세프의 아시아 지역 코로나19대응과 취약계층 어린이를 위한 보건사업에 전액 사용될 예정이다.

 

아시아 전역에서 사랑받는 가수, 배우, 유투브 크리에이터 등 50여 명의 유명 아티스트들이 함께하며, 우리나라는 유니세프한국위원회 특별대표 겸 동아시아태평양지역 친선대사로 활동 중인 슈퍼주니어 최시원과 에이핑크 정은지가 참여한다.

 

이외에도 중국의 가수 겸 배우 막문위, 일본 AKB48등을 비롯해 대만, 말레이시아, 베트남, 싱가폴, 인도,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 홍콩 출신의 아시아 스타들이 어린이들을 위한 노래와 춤, 영상 메시지 등 다양한 퍼포먼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콘서트는 전세계인의 하나된 사랑으로 코로나19위기를 이겨내자는 유니세프 취지에 공감한 아시아 스타들이 모두 재능기부로 참여해 더욱 의미 있다.  

 

‘One Love Asia’ 콘서트는27일 21시 유투브 공식 채널(www.youtube.com/c/oneloveasia)에서 전격 공개되 며, 라이브 스트리밍 중 직접 후원하기 버튼을 눌러 기부에 동참할 수 있다. 콘서트 이후에도 한달간 후원에 참여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One Love Asia’ 웹사이트(www.onelove.asia)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에서 유니세프를 대표해 기금 모금과 아동권리옹호 활동을 전개하는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코로나19로 어려 움을 겪는 어린이들을 돕기 위해 4월 14일부터 ‘코로나19 국내외 취약 어린이 돕기’ 모금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 다.

 

기금은 제3세계 어린이는 물론 국내 취약계층 어린이들 지원에 사용되며 참여는 유니세프한국위원회 홈페이지 (http://campaign.unicef.or.kr/emergency-coronavirus)를 통해 가능하고, 후원 관련 문의는 (02)737-1004로 하면 된다.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비영리법인 운영에서 중요한 것  -이윤성
-공익적 목적이나 세상에 좋은 영향을 미치기 위해 조직을 만든다면 금전적 이익을 노리면 안돼 -유니세프 대표가 모금한 돈으로 비행기 일등석만 타고 연봉이 대기업급. 사람들에게 실망 안겨 –폼 잡고 싶은 사람들이 아니라 정말 어려운 사람들 위해 봉사하고 기여하고 싶은 사람들이 해야 헌법재판소에 직장협의회를 만들 때 직원들에게 회비를 받는 것은 중요했다. 적은 금액이라도 일정액을 매달 내야 회원들이 직장협의회를 신뢰하고 그를 위해 기여를 한다는 것을 보일 수 있고 또 돈이 있어야 가끔씩 직원들을 위한 작은 이벤트나 물품을 지원하고 회원의 정체성을 확인하고 회원 간의 결속을 다질 수 있기 때문이었다. 직장협의회는 전임자가 없으므로 월급을 보전할 필요가 없고 사업을 너무 많이 하면 직장에서 맡은 일을 하면서 여유시간에 직장협의회를 위해 일하는 운영진에 부담이 될 수 있기 때문에 꼭 필요한 일만 하기로 했다. 그래서 나온 일은 직원의 가족의 부음이 있을 때 부의금을 지급하고 근조기를 만들어 세워두는 것이었다. 그런데 처음 직장협의회를 처음 만들 때에 대부분의 직원들이 간부를 맡기 부담스러워했기 때문에 일정 조건에 해당하는 사람이면 자동적으로 간부가 되는 것으로 하고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