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일)

  • 맑음동두천 15.9℃
  • 구름조금강릉 9.9℃
  • 맑음서울 15.8℃
  • 구름많음대전 16.5℃
  • 구름많음대구 12.6℃
  • 구름많음울산 11.2℃
  • 흐림광주 15.1℃
  • 구름많음부산 12.1℃
  • 흐림고창 10.8℃
  • 흐림제주 12.9℃
  • 맑음강화 12.9℃
  • 구름많음보은 13.5℃
  • 구름많음금산 15.6℃
  • 흐림강진군 13.4℃
  • 흐림경주시 10.2℃
  • 구름많음거제 13.1℃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해외에서 더 빛나는 한국의 코로나 대응 노하우

세계 6개 대륙 중 가장 늦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가 시작된 중남미 각국 정부가 한국의 대응법 공유를 요청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20일(현지시간) 주아르헨티나 한국대사관과 아르헨티나 언론들에 따르면 전날 한국과 아르헨티나 정부 관계자들이 화상회의를 통해 코로나19 대응법을 공유했다.

아르헨티나 정부의 요청으로 이뤄진 이날 회의엔 우리 보건복지부와 행정안전부 관계자, 아르헨티나 대통령실과 보건부, 혁신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회의에 함께 참석한 장명수 아르헨티나 대사는 "아르헨티나 측은 우리 자가진단 앱과 자가격리 앱에 관심을 보였다"며 "아르헨티나는 아직 확산 초기 단계라 우리 경험을 경청했다"고 전했다.

아르헨티나 텔람통신은 화상회의 내용을 보도하며 "한국은 코로나19 발병의 영향을 통제하는 데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멕시코에서도 한국의 코로나19 대응법에 대한 관심이 이어졌다.

할리스코 주 연방 하원의원인 토나티우 브라보 의원은 전날 주멕시코 한국대사관에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능력이 놀랍다"며 할리스코 주 정부에 정보 공유를 요청했다고 대사관 측은 밝혔다.

브라보 의원은 보건정책 전문가 파견과 진단키트 수입 등도 희망했다.


중남미는 중국 우한에서 코로나19 발병이 보고된 지 두 달 만인 지난 2월 말에 첫 환자가 나오면서 6개 대륙 중 가장 늦게 코로나19의 영향권에 들어왔다.

그러나 최근 확진자 수가 3천 명을 넘어서면서 빠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중남미 주요 언론들은 최근 한국의 코로나19 대응법을 조명하며 폭넓은 검사와 빠른 진단, 효율적인 의료체계 등을 주목했다.  [출처 :연합뉴스]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