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금)

  • 맑음동두천 15.0℃
  • 구름많음강릉 19.8℃
  • 맑음서울 14.5℃
  • 맑음대전 18.3℃
  • 맑음대구 19.6℃
  • 맑음울산 16.6℃
  • 맑음광주 16.5℃
  • 맑음부산 15.3℃
  • 맑음고창 13.0℃
  • 맑음제주 14.9℃
  • 맑음강화 11.5℃
  • 맑음보은 16.6℃
  • 맑음금산 16.3℃
  • 맑음강진군 16.6℃
  • 맑음경주시 20.0℃
  • 맑음거제 15.1℃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김천, 대규모 혐오시설이 시민들의 쉼터로

경북 김천시가 도심에 49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조성중인 신음공원에 시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신음공원 예정지는 주변이 개발되기 전 김천시화장장과 약 5천여 기에 달하는 분묘가 밀집 분포하는 등 기피시설들이 모여 있던 곳이다. 이후 주변에 대형 아파트가 들어서고 김천제일병원, 대형마트 등이 건설되면서 김천에서 인구가 가장 많이 거주하는 곳으로 변모했다.

 

 

김천시는 신음공원을 정비 한 후 도시공원을 시민들의 쉼터로 돌려주기 위해 60만4천231㎡의 부지에 약 49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 조성사업을 시작했다. 신음공원은 1976년 도시계획시설이 결정됐으며 올해 7월 1일 적용되는 도시공원 일몰제에 해당되는 공원이다.

 

김천시는 2018년부터 사업 예산을 편성하고 2019년 초 보상협의에 착수, 현재 약 70%의 보상 집행률을 보이고 있다. 기본설계, 교통영향평가, 환경영향평가 등 각종 제반사항들도 진행 중에 있다.

신음공원에는 야구장, 다목적구장, 분수대광장, 어린이놀이터, 공룡테마놀이마당, 순환산책로, 시민정원 등 각종 시설들이 들어설 예정이다.

 

김천시 관계자는 "신음공원 사업의 실시계획인가를 5월 중에 고시할 예정이다"며 "인가·고시 후에는 조속히 공사 업체를 선정해 우선 보상된 토지부터 공사에 착수할 방침"이라고 했다.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코로나19, 이래서 좋은 점도....
우한 폐렴으로 인하여 모두들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이제는 온 세계로 퍼져 나가고 있어 세계의 근심거리가 되고 있습니다. 오늘 내가 등산길에서 만난 한 자매님이 우한 폐렴이 좋은 점들을 이야기해 주었습니다. 물론 정말 좋다는 것이 아니라 어쩔 수 없이 현실을 받아들이면서 그나마 좋은 점도 있다는 자조(自助) 섞인 표현이라 하겠습니다. 첫째는 코로나19로 인하여 인간이 평등함을 깨닫게 되어 좋다 하였습니다. 하루하루 살아가는 서민들만 걸리는 병이 아니요, 돈 없고 신분이 낮은 사람들만 걸리는 병이 아니라 한 나라의 수상도 걸리고 장관도 걸리고 돈 많은 사람도 차별 없이 걸리는 병이어서 코로나19 앞에서는 인간이 평등함을 깨닫게 해 주어서 좋다는 것이었습니다. 둘째는 가정을 소중히 할 수 있게 하여 좋다는 것입니다. 코로나19로 인하여 술집도 문을 닫게 되고 사회적인 교제도 멈추게 되어 직장 일 마치고 곧바로 가정으로 들어와 가족들과 함께 지나며 가정을 지키게 되니 좋다는 것이었습니다. 이번 전염병이 끝난 후에도 가정을 소중히 하는 점은 계속 이어나가게 되었으면 하는 마음 간절합니다. 셋째는 인생살이에 무엇이 가장 소중한지를 깨닫게 해 주어 좋다는 것입니다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