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0 (월)

  • 흐림동두천 25.2℃
  • 구름많음강릉 22.8℃
  • 서울 25.4℃
  • 대전 24.8℃
  • 구름많음대구 25.1℃
  • 흐림울산 27.2℃
  • 구름많음광주 25.1℃
  • 구름많음부산 25.2℃
  • 구름많음고창 26.0℃
  • 흐림제주 28.5℃
  • 흐림강화 25.5℃
  • 구름많음보은 22.6℃
  • 구름많음금산 24.2℃
  • 구름많음강진군 26.2℃
  • 구름많음경주시 27.0℃
  • 구름많음거제 27.6℃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웰다잉법, 집행인으로서의 문화충격

본인이 호흡기를 떼어낸 환자가 죽어가는 모습을 지켜보는 문화충격 현장

시대의 필요에 의해 제정되고 시행중인 연명의료에 관한법 이른바 '웰다잉법', 그 현장에서 지켜보는 의사의 입장을 생각해본 적 있는가?  이 또한 우리 일반인들에게는 신선한 충격이다.

 

                                                             

 

 

웰다잉법이 시행 중이다. 반드시 필요한 제도였다. 적용 범위도 더 확대될 것이고, 훨씬 많은 사람이 존엄한 죽음을 맞이하게 될 것이다. 앞으로 자기 결정권이 점점 더 강조될 게 틀림없으니까.

 

바야흐로 사회가 급변하고 있다. 소극적 안락사를 넘어 적극적 안락사로, 어쩌면 안락사 차원을 넘어 자살권까지 존중받는 세상이 올지도 모르겠다. 내 정체성의 절반이 의사라서 자살권에는 동의하기 어렵지만.

 


우리나라는 오랫동안 이 부분에서 굉장히 보수적인 입장을 취해왔다. 당연히 의사들도 그런 문화적 분위기에 길들여져 왔다. 어느 날 웰다잉법이 시행되었다. 생명에 대해 지극히 보수적인 시각을 강요받았던 의사들에게 이것은 하나의 문화충격이다.

 

“지난주에 중환자실 담당의가 유난히 힘들어했다. 정신적으로 지쳤다고 했다. 그가 맡은 환자 중 3명이 연명의료 중단을 했다. 단 이틀 사이에 3명이나.

 

그는 가망 없는 환자들에게서 기계 호흡기를 손수 걷어내야 했다. 가이샤쿠의 칼날처럼 찰나에 끝났다면 덜 힘들었으련만. 그는 기계 호흡기를 떼어낸 후 환자들이 천천히 숨을 거두는 모습을 모두 지켜봐야 했다.

 

산소포화도가 떨어지고, 모니터에 알람이 울리고, 환자의 생기가 사라지기까지. 십 수분이 넘는 시간 동안 그는 눈을 떼지 못하고. 죽음을 지켜보았다. 본인이 호흡기를 떼어낸 환자가 죽어가는 모습을. 그게 책임이라고 생각했다.”

 
시대가 전공의에게 철학까지 가르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문제는 나도 철학이 없다는 사실이다. 이럴 땐 그저, 같이 담배나 피워주면 좋으련만. (글 : 조용수)

 

                                                                                    [출처 : 제3의길]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코로나19, 50+세대에게는 힘이 있다
인생만사 해석이 중요하다 우리들은 평소 나이를 의식하며 살아가지 않는다. 나이를 생각하고 뒤돌아볼 여유조차 없을 정도로 치열하게 앞만 보고 살아 왔다. 아직도 한참 때이고 무엇이든 마음만 먹으면 할 수 있을 것이라는 자신감으로 무장하고 살아왔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눈이 침침해서 글씨가 보이지 않고 주변의 시선이 의식되고 뒤처지는 느낌을 받기 시작했을 수 있다. 주변 사람들과의 관계 등으로 인해 중년 그리고 장년이라는 우리들의 나이가 ‘벌써 이렇게 되었나’라며 놀랄 수도 있다. 하지만 중장년이 되어 심리적으로 신체적으로 지치고 심한 압박을 경험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우리 자신을 챙기고 돌볼만한 여유는 여전히 없다. 오히려 고용은 점점 불안정해지고 자녀들의 독립 시기는 점점 늦어지고 수명은 점점 늘어서 필요한 노후자금은 더욱 늘어나고 지금 상태에서 버티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힘든데 앞으로 더 나빠질 것이라는 예측들은 계속 쏟아지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가정, 직장, 학교, 지역사회를 포함하여 전 세계적으로 이동과 교류가 제한되어 사회가 온통 불안과 우울, 침체로 가득 차 있는 상태이다. 앞으로 어떻게 될지 예측을 할 수 없는 불확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