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0 (월)

  • 흐림동두천 25.6℃
  • 흐림강릉 26.6℃
  • 서울 26.7℃
  • 대전 25.5℃
  • 대구 26.9℃
  • 울산 24.3℃
  • 흐림광주 25.2℃
  • 부산 24.3℃
  • 흐림고창 26.5℃
  • 흐림제주 31.3℃
  • 흐림강화 27.1℃
  • 흐림보은 24.4℃
  • 흐림금산 24.3℃
  • 흐림강진군 26.5℃
  • 구름많음경주시 26.2℃
  • 흐림거제 24.5℃
기상청 제공

아가야, 하늘나라에서 널 지켜줄 게...

말레이시아 두 살배기, 부모 무덤가에서 "엄마, 엄마"

지난 10월 오토바이 사고로 양친 잃고 삼촌이 키워

 

말레이시아에서 최근 오토바이 사고로 부모를 모두 잃은 두 살배기가 무덤가에 오도카니 앉아있는 사진이 SNS에 퍼져 가슴을 울렸다.


30일 마이메트로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성탄절인 지난 25일 누르 아즈안 샴수딘(32)은 페이스북에 두 살배기 조카 무함마드 아르판 지크리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무함마드는 엄마 아빠의 무덤을 서서 바라보기도 하고, 무덤가에 멍하니 앉아 있기도 하다.

무함마드의 부모는 지난 10월 29일 쿠알라룸푸르에서 함께 오토바이를 타고 가다가 교통사고를 당해 사망했다.

 

당시 무함마드의 엄마는 임신 상태였다. 혼자 남겨진 무함마드는 삼촌 집에 맡겨졌다.

삼촌은 성탄절을 맞아 클라탄주에 있는 무덤에 무함마드를 데려갔다.

 

그는 "무함마드에게 '엄마 아빠가 여기 있다'고 했더니 계속 '엄마, 엄마'라고 했다"며 "울지는 않았지만, 집으로 돌아가자 했더니 무덤가에 앉아서 모래놀이를 하고 떠나려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밤에 무함마드를 재우기 힘들다고 예전에 들었는데, 부모가 세상을 떠난 뒤에는 오히려 징징거리지 않고, 쉽게 잔다"며 안타까움을 표현했다.

 

무함마드의 사진과 사연이 SNS를 통해 퍼지자 현지 네티즌들은 '아이에게 신의 가호가 있길 바란다', '하늘의 부모가 지켜줄 것', '바른 사람으로 자라나기 바란다' 등 격려의 댓글을 쏟아냈다.

[출처 :연합뉴스]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코로나19, 50+세대에게는 힘이 있다
인생만사 해석이 중요하다 우리들은 평소 나이를 의식하며 살아가지 않는다. 나이를 생각하고 뒤돌아볼 여유조차 없을 정도로 치열하게 앞만 보고 살아 왔다. 아직도 한참 때이고 무엇이든 마음만 먹으면 할 수 있을 것이라는 자신감으로 무장하고 살아왔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눈이 침침해서 글씨가 보이지 않고 주변의 시선이 의식되고 뒤처지는 느낌을 받기 시작했을 수 있다. 주변 사람들과의 관계 등으로 인해 중년 그리고 장년이라는 우리들의 나이가 ‘벌써 이렇게 되었나’라며 놀랄 수도 있다. 하지만 중장년이 되어 심리적으로 신체적으로 지치고 심한 압박을 경험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우리 자신을 챙기고 돌볼만한 여유는 여전히 없다. 오히려 고용은 점점 불안정해지고 자녀들의 독립 시기는 점점 늦어지고 수명은 점점 늘어서 필요한 노후자금은 더욱 늘어나고 지금 상태에서 버티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힘든데 앞으로 더 나빠질 것이라는 예측들은 계속 쏟아지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가정, 직장, 학교, 지역사회를 포함하여 전 세계적으로 이동과 교류가 제한되어 사회가 온통 불안과 우울, 침체로 가득 차 있는 상태이다. 앞으로 어떻게 될지 예측을 할 수 없는 불확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