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4 (수)

  • 구름많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6.7℃
  • 맑음서울 5.2℃
  • 구름많음대전 8.3℃
  • 맑음대구 8.7℃
  • 맑음울산 7.3℃
  • 맑음광주 9.5℃
  • 맑음부산 8.7℃
  • 구름조금고창 8.2℃
  • 구름많음제주 11.7℃
  • 맑음강화 3.2℃
  • 구름많음보은 6.7℃
  • 구름많음금산 7.6℃
  • 맑음강진군 9.2℃
  • 맑음경주시 7.9℃
  • 구름조금거제 7.5℃
기상청 제공

향군상조회 매각 공고, 10일까지 인수의향서 접수

오너와 노조의 시각차 좁히지 못해/ 10일까지 인수의향서 접수/ 메트로폴리탄 우선협상자

상조회사의 향방이 불안하여 소비자들을 불안하게 하는 원인이 기업 규모의 대소가 아님이 다시 한번 증명되고 있다.  '아주경제'가 전하는 소식이다. 

 

재향군인회(향군)가 재향군인회상조회(향군상조회) 지분 100%를 공개 매각하는 입찰공고를 냈다. 향군은 법무법인 청담을 매각주간사로 선정하고, 오는 10일까지 인수의향서를 접수받기로 했다.


향군은 지난달 향군상조회 매각을 위해 부동산 사모펀트 메트로폴리단을 우선협상자로 선정했다. 이 과정에서 향군상조회 노조를 중심으로 밀실 매각 논란이 일었고, 지난달말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진행한 복지사업심의위원회에서 공개입찰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향후 매각 절차는 매각주간사 청담에서 주도하게 된다. 청담에 입찰참여 의향을 밝힌 잠재투자자는 예비안내서와 함께 구비서류를 오는 6일까지 배포 받을 수 있다.  기타 입찰과 관련한 구체적 사항과 일정은 잠재투자자를 대상으로 매각주간사가 별도 안내할 예정이다. 

 

 

현재 향군과 향군상조회 노조는 매각에 대해 큰 시각차를 보이며 간극을 좁히지 못하는 상태다.  

향군은 “적자기업을 계속 끌고 갈 수 없다. 정상화를 위한 최선의 선택이다”며 강한 매각의지를 보이고 있다.  반면, 향군상조회 노조는 “대표이사도 모르게 추진하는 것은 밀실매각이다”며 매각 중단을 주장하고 있다.  

 

한편, 향군상조회 서비스 가입자는 꾸준히 늘어나면서 지난해 기준 선수금은 2976억원을 기록했다. 선수금이 부채로 잡히고, 장례행사 발생 시 수익이 발생하는 상조업체 회계 특성상 아직 수 년째 영업적자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