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5 (금)

  • 구름많음동두천 18.1℃
  • 맑음강릉 23.1℃
  • 박무서울 19.3℃
  • 흐림대전 22.1℃
  • 맑음대구 24.5℃
  • 맑음울산 21.5℃
  • 맑음광주 20.9℃
  • 맑음부산 21.4℃
  • 구름많음고창 19.3℃
  • 박무제주 18.0℃
  • 구름많음강화 16.5℃
  • 흐림보은 22.0℃
  • 흐림금산 22.3℃
  • 맑음강진군 19.2℃
  • 맑음경주시 21.6℃
  • 맑음거제 19.1℃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단종 장례 치른 엄흥도 후손에 내린 공문서, 국가기탁

영월엄씨 충의공계 종친회, 자료 4점 국립중앙도서관 전달

세조에게 쫓겨나 강원도 영월로 유배를 온 단종이 1457년 목숨을 잃자 시신을 수습해 장례를 치렀다고 전하는 엄흥도 후손에게 병조가 1733년 내린 고문서가 국가에 기탁됐다.

 

국립중앙도서관은 영월엄씨 충의공계 광순문 종친회로부터 엄흥도 관련 완문(完文·관부에서 발급한 문서), 영월엄씨 족보, 엄흥도 편지 등 3건 4점을 기탁받았다고 26일 밝혔다.

 

기탁은 소유권을 완전히 넘기는 기증과 달리, 물품을 맡기는 행위를 의미한다.

완문은 가로 205㎝·세로 37.4㎝ 크기로, 엄흥도 충의를 기려 후손들에게 군역과 잡역을 면제할 것을 지시하는 내용이 담겼다.

엄흥도는 단종 장례 이후 숨어 살다가 생애를 마쳤으나, 중종 때 조정에서 충절을 논의했다. 이후 1698년 공조좌랑, 1743년 공조참의, 1833년 공조참판에 각각 추증됐고 1876년 충의공이라는 시호를 받았다.

 

1748년 편찬한 영월엄씨 족보는 2책으로 구성됐고, 엄흥도 편지는 작성 시점이 1464년이다.

중앙도서관 관계자는 "문화재를 기탁한 문중에 감사드린다"며 "보존처리와 디지털화 등을 통해 연구자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공동체가 함께한 무연고 장례 -부용구
서울역에서 도로를 건너면 높은 건물들 사이 여인숙과 쪽방들이 다닥다닥 붙어있는 동네가 있습니다. 동자동쪽방촌은 주민들 스스로가 사랑방마을주민협동회를 조직하여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과 반찬 나눔, 의료서비스 등의 지원을 모색하며 이웃들끼리 나눔의 문화를 만들어왔습니다. 나눔과나눔과도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거주민들 중 무연고자가 되어 돌아가시는 분이 있을 때 함께 장례를 치러왔습니다. 그러던 지난 3월 중순 SNS에서 동자동사랑방의 유○○ 이사장의 사망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지난 몇 년간 장례 등을 통해 뵈었던 이사장님의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는 소식을 들은 지 얼마 되지 않은 터라 사망소식은 황망하기만 했습니다. 연고자로 형제들이 있었지만 시신인수를 거부하는 상황이라 장례가 언제 확정될지 알 수 없어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사랑방 활동가들은 형제분들에게 여러 차례 전화를 걸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시간이 흘러 지난 4월 초 유 이사장의 장례일정이 확정되었고, 화장일에 앞서 동자동에서 추모제가 열렸습니다. 100여 명이 넘는 사람들이 추모식에 조문을 왔고, 각자의 추억들을 가지고 유 이사장을 애도했습니다. 유 이사장은 생전에 아픈 주민들을 병원으로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