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30 (토)

  • 구름조금동두천 -3.9℃
  • 맑음강릉 2.8℃
  • 맑음서울 -1.4℃
  • 구름조금대전 -2.3℃
  • 구름조금대구 0.7℃
  • 구름많음울산 6.1℃
  • 맑음광주 0.4℃
  • 구름조금부산 6.7℃
  • 맑음고창 -2.8℃
  • 맑음제주 7.6℃
  • 구름많음강화 -3.2℃
  • 구름조금보은 -5.0℃
  • 맑음금산 -5.7℃
  • 맑음강진군 -2.2℃
  • 맑음경주시 3.5℃
  • 맑음거제 3.5℃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단종 장례 치른 엄흥도 후손에 내린 공문서, 국가기탁

영월엄씨 충의공계 종친회, 자료 4점 국립중앙도서관 전달

세조에게 쫓겨나 강원도 영월로 유배를 온 단종이 1457년 목숨을 잃자 시신을 수습해 장례를 치렀다고 전하는 엄흥도 후손에게 병조가 1733년 내린 고문서가 국가에 기탁됐다.

 

국립중앙도서관은 영월엄씨 충의공계 광순문 종친회로부터 엄흥도 관련 완문(完文·관부에서 발급한 문서), 영월엄씨 족보, 엄흥도 편지 등 3건 4점을 기탁받았다고 26일 밝혔다.

 

기탁은 소유권을 완전히 넘기는 기증과 달리, 물품을 맡기는 행위를 의미한다.

완문은 가로 205㎝·세로 37.4㎝ 크기로, 엄흥도 충의를 기려 후손들에게 군역과 잡역을 면제할 것을 지시하는 내용이 담겼다.

엄흥도는 단종 장례 이후 숨어 살다가 생애를 마쳤으나, 중종 때 조정에서 충절을 논의했다. 이후 1698년 공조좌랑, 1743년 공조참의, 1833년 공조참판에 각각 추증됐고 1876년 충의공이라는 시호를 받았다.

 

1748년 편찬한 영월엄씨 족보는 2책으로 구성됐고, 엄흥도 편지는 작성 시점이 1464년이다.

중앙도서관 관계자는 "문화재를 기탁한 문중에 감사드린다"며 "보존처리와 디지털화 등을 통해 연구자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