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7 (일)

  • 흐림동두천 6.5℃
  • 흐림강릉 13.5℃
  • 서울 8.3℃
  • 대전 10.2℃
  • 흐림대구 11.1℃
  • 흐림울산 17.4℃
  • 흐림광주 18.8℃
  • 흐림부산 17.8℃
  • 흐림고창 18.9℃
  • 구름많음제주 21.8℃
  • 흐림강화 7.5℃
  • 흐림보은 8.8℃
  • 흐림금산 9.5℃
  • 구름많음강진군 19.8℃
  • 흐림경주시 13.8℃
  • 흐림거제 18.1℃
기상청 제공

아름다운벤치

말을 아끼는 지혜

'웅변은 은(銀)이요 침묵은 금(金)이다.'라는 격언은 침묵을 강조할 때 자주 쓰입니다.

시리아의 북쪽에 위치한 타우라스 산 정상은 조류의 제왕인 독수리들이 터를 잡는 서식지로 유명합니다.

 

타우라스 산은 척박하여 독수리들은 사냥할 먹이가 많지 않았지만, 그중에 1년에 두 차례씩  이곳을 넘어서 이동하는 두루미들을 공격해 허기진 배를 채우곤 했습니다.

 

그런데 그중에서도 독수리의 먹이가 되는 것은 그냥 날아가지 않고 끊임없이 울어대며 날아가는 두루미입니다. 덕분에 독수리들은 그 소리를 듣고 쉽게 두루미를 찾아 항상 사냥을  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나이가 많은 노련한 두루미들은 산을 넘는 동안 거의 희생하지 않고 무사히 살아남았습니다. 그 이유는 나이 든 두루미들은 산을 넘기 전에 돌멩이를 입에 물고 하늘을 날아올랐습니다. 
입에 문 돌의 무게만큼 무거운 침묵이 두루미를 안전하게 지켜준 것입니다.


때론 침묵이 말보다 값진 것이 되기도 합니다. 
함부로 내뱉은 말은 상대방을 공격하게 되고 다시 나를 공격하게 만드는 원인이 되어 돌아오기도 합니다.

 

이런 사실을 젊은 시절에는 쉽게 잊어버리지만, 세월이 지나 한 살 한 살 나이를 먹어가며 조금씩 변화하는 자신의 모습을 봅니다. 나이가 들면 어느 순간, 젊은 날이 그리워지고 시간을 되돌리고 싶다고 생각하게 됩니다.


그러나 조금만 생각을 바꾸면, 나이를 먹는 동안 소중한 경험을 통해서  연륜과 지혜가 생기는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연륜이 쌓여 갈 때 비로소 그 사람의  진정한 아름다움을 알 수 있다. – 아누크 에메 –

 

[출처 : 따뜻한 하루]


배너

포토


노인을 위한 디지털 포용은 있는가?
노인을 위한 디지털은 없다 노인을 위한 디지털기술은 없다. 100만 구독자를 돌파한 시니어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는 최근 ‘막례는 가고 싶어도 못 가는 식당’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 해 다시 한 번 화제가 되었다. 무인 키오스크로 삽시간에 바뀐 햄버거 음식점을 찾아, 바뀐 디지털기술 때문에 노인들은 주문자체가 어려워진 현실에 분통을 터뜨린 것이다. 반면, 노인을 위한 디지털기술은 있다고 주장하는 할머니가 있다. 일본의 ‘코딩 할머니’로 유명한 와카미야 마사코 씨는 올해로 82세가 된 비공인 세계 최고령 프로그래머다. 그녀는 은퇴 후 컴퓨터 켜기부터 배우고 익힌 결과 급기야는 노인을 위한 스마트폰용 모바일 게임을 직접 만들기에 이르렀다. 6개월간 독학으로 아이폰용 프로그래밍 언어를 공부한 그녀는 이렇게 노년학을 설파하기에 이른다. “노년이란 즐거운 거예요. 60세가 지나면 점점 재미있어집니다. 일에서도 벗어나고 자녀교육도 끝나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삶을 살게 되죠.” 디지털, 배제에서 포용으로의 시대적 변화 박막례 할머니와 마사코 할머니의 차이는 무엇일까? 바로 디지털기술이, 디지털기술자가 노인들을 대하는 태도이다.무인 키오스크는 개발목표가 운영인력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