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30 (화)

  • 흐림동두천 18.4℃
  • 흐림강릉 19.3℃
  • 서울 19.2℃
  • 대전 21.0℃
  • 흐림대구 21.7℃
  • 흐림울산 23.0℃
  • 광주 20.7℃
  • 흐림부산 21.7℃
  • 흐림고창 21.2℃
  • 구름많음제주 21.8℃
  • 흐림강화 19.2℃
  • 흐림보은 21.8℃
  • 흐림금산 20.0℃
  • 흐림강진군 21.2℃
  • 흐림경주시 21.3℃
  • 흐림거제 20.9℃
기상청 제공

이집트 유적에서 3000년전 목관 30개 발견

어린이 미라도 발견, 천의 채색 선명, 도굴 방지로 숨긴 듯

최근 이집트 나일강에서 발견된 목관들은 3000년 전에 제작됐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집트 유물부는 19일(현지시간) 16일 룩소르 남부 나일강 서쪽에 있는 소도시 아사시프 네트로폴리스에서 발견된 목관 20개와 추가로 발견된 목관 10개를 언론에 공개했다.

 

 

모스타파 와지리 이집트 문화재위원회의 사무총장은 이날 공개회에서"발견된 목관 중 18개가 12개 위에 매장되어 있었다"라며 "기원전 945-715년 고대 제22왕조 당시 한 제사장이 자기 가문의 남성들, 여성들, 아이들의 목관이 도굴 당할까 봐 걱정돼 목관들을 모아서 이곳에 숨겼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칼레드 엘 아나니 유물부 장관은 "목관들에는 성인 남성 23명, 성인 여성 5명, 어린이 2명의 미라가 있었다"라며 "이 관들의 채색은 특히 잘 보존되어 있어 최근 발굴 중 가장 중요한 발굴"이라고 덧붙였다.

 

 

발견된 목관 중 남녀 목관 1개씩이 공개됐다. 관 속 남녀 미라들의 얼굴부터 몸을 싸고 있는 천의 보존 상태는 매우 양호했다. 와지리 사무총장은 "미라의 성별은 손 모양으로 구분할 수 있다"라며 "남자 손은 접혀있지만, 여자 손은 벌려 있다”고 설명했다.

 

이집트 유물부가 19일(현지시간) 룩소르에서 최근 발견된 목관 30개를 언론에 공개하고 있다. 모스타파 와지리 이집트 문화재위원회 사무총장은 이날 공개 회에서 "발견된 목관 중 18개가 12개 위에 매장되어 있었다"라며 "기원전 945-715년 고대 제22왕조 당시 한 제사장이 자기 가문의 남성들, 여성들, 아이들의 목관이 도굴 당할까 봐 걱정돼 목관들을 모아서 이곳에 숨겼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

유물부는 중왕국, 신왕국, 말기왕조에 조성된 이 지역 고분군의 발굴을 계속 진행하고 발견된 목관들은 11월 대이집트박물관으로 옮길 예정이다. 카이로에 현재 건설 중인 대이집트박물관은 내년 개관한다.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혈연의 종언(終焉), 관계의 탄생  -박진옥
혈연과 제도를 넘어 동행의 관계로 가기 위한 ‘가족 대신 장례’ 그 첫걸음이 시작되었다. 그동안은 혈연관계와 법적 관계가 서류로 제시되지 않으면 삶의 동반자였던 사람이 장례를 치를 방법이 없었다. 평생을 함께 살아온 사실혼 관계의 배우자도, 심지어는 유언장으로 살아생전 공증을 받아 두었던 친구마저도 예외는 아니었다. 현실이 이렇다 보니 서울시 무연고 공영장례에 참여한 사실혼 관계의 남편은 “내 아내는 무연고사망자가 아닙니다.”라며 울분을 토하고, 또 다른 분은 “처벌을 받아도 좋으니 내가 할 수 있게 해 달라” 며 간청하기도 했다. 2015년 이후 서울시 무연고 장례를 지원해 온 사단법인 나눔과나눔은 이러한 장례 제도의 문제점과 실태, 그리고 제대로 애도할 수 없었던 당사자의 목소리와 사례를 다양한 언론 매체를 통해 알려왔다. 특히 지난해 9월에는 화우공익재단과 함께 가족 대신 장례의 법적·제도적 개선을 위해 ‘사후자기결정권 국제심포지엄’ 을 개최하기도 했다. 이러한 결과들이 모여 11월에는 보건복지부가 무연고사망자의 장례를 동거인과 친구 등이 치를 수 있도록 장례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발표했다. 그 후속 조치의 하나로 보건복지부는 ‘2020년 장사 업무 안내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