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일)

  • 구름조금동두천 11.2℃
  • 맑음강릉 13.3℃
  • 맑음서울 14.4℃
  • 맑음대전 12.8℃
  • 맑음대구 13.5℃
  • 맑음울산 14.1℃
  • 구름많음광주 14.7℃
  • 맑음부산 16.4℃
  • 구름많음고창 12.0℃
  • 맑음제주 17.4℃
  • 맑음강화 11.8℃
  • 구름많음보은 9.1℃
  • 구름조금금산 8.6℃
  • 구름많음강진군 13.0℃
  • 맑음경주시 12.5℃
  • 맑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국어실력이 중요 경쟁력”, 향상 노력중

잡코리아가 한글날을 앞두고 성인남녀 204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맞춤법’ 관련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성인남녀 4명 중 3명꼴인 76.4%는 ‘국어실력이 중요한 경쟁력이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 응답자의 62.5%는 ‘평소 국어실력 향상을 위해 노력한다’고 답하기도 했다.

 

국어실력이 중요한 경쟁력이라고 실감하는 순간으로는 ‘적당한 말/어휘가 생각나지 않아 곤란스러울 때(49.6%·복수응답)’가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이어 ‘회의/조 모임 등에서 나의 의견을 말해야 할 때(29.5%)’, ‘글을 잘 쓰거나 말을 잘하는 사람을 볼 때(25.8%)’, ‘보고서/과제 등 문서를 작성할 때(22.8%)’, ‘다른 사람과의 커뮤니케이션이 어려울 때(22.6%)’도 국어실력이 경쟁력임을 실감한다고 응답됐다.

 

이밖에 ‘번뜩이는 아이디어, 기획력이 필요한 순간(15.4%)’이나 ‘중요하고 공식적인 이메일을 주고 받을 때(9.0%)’, ‘맞춤법이나 어휘를 틀려 곤란할 때(6.8%)’ 등의 응답이 잇따랐다.

설문결과 성인남녀 62.5%는 평소 ‘국어실력 향상을 위해 노력 중’이라고 답했다.

 

 

국어실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기울이는 노력으로는 절반을 넘는 53.7%(복수응답)가 ‘꾸준한 독서’라고 답했다. ‘신문/뉴스를 시청(49.2%)’한다는 응답도 높게 나타났고, ‘사전 검색, 국어사전을 찾아보는 등 어휘에 관심을 둔다(33.5%)’, ‘신조어/인터넷 용어 대신 바른 말 사용(18.2%)’, ‘일기/블로그 등에 생각을 글로 남기기(8.5%)’ 등의 응답도 이어졌다.

 

‘국어능력시험을 보는 등 공부를 한다(3.7%)’는 응답도 있었다.

설문 응답자들이 자주 헷갈리는 맞춤법 1위는 띄어쓰기로 응답률 39.8%(복수응답)를 기록했고, 뒤이어 ▷되vs돼(38.5%), ▷이vs히(17.8%), ▷왠지vs웬지(15.6%), ▷던지vs든지(15.3%) 등도 자주 헷갈리는 맞춤법으로 꼽혔다.

 

한편, 응잡자의 79.4%는 ‘신조어로 인해 세대차이를 느낀 적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연령대별로는 40대 이상 그룹의 경우 88.6%가 ‘신조어로 인해 세대차이를 느낀 적 있다’고 답해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반면 30대 그룹은 85.7%, 20대 그룹은 71.7%가 ‘세대차이를 느꼈다’고 답해 연령대별 차이를 보였다.

신조어를 사용하는 사람에 대한 인식으로는 ‘젊은 감각을 지닌 사람(32.3%)’이라는 답변이 전 연령층에서 모두 1위에 올랐다.


배너

포토


공정을 향한 노력이 사회를 지탱하는 것
사람들이 왜 대학 입시에 공정함이 필요하냐고 말하는데, 인간이 자기 잠재력을 계발하여 소질을 최대한 성장시켜 사회의 좋은 자원에 접근할 경로마저 공정할 필요를 못 느낀다면 딱히 다른 데서도 공정함이라는 게 필요한가 싶다. 그렇게 따지면 공정성 같은 게 왜 필요한데? 기업 인사나 취직은 공정해야 하나? 어차피 조직 유지만 되고 회사가 돈 벌어주게만 하면 되지. 힘센 사람이라 나에게 원하는 자리 줄 수 있는 그런 사람이 나와 가까이에 있는 것도 능력 아니야? 재판이나 수사도 꼭 공정해야 되나? 나쁜 놈 잘 잡으면 되지. 어차피 나쁜 놈인데 변호사 좀 없으면 안되고 고문하고 주리 틀면 안되냐? 전쟁에서 이기면 진 쪽을 모조리 대대손손 노예로 삼고, 돈을 받고 벼슬을 팔고 모든 지위와 칭호를 능력 상관 없이 일가친척에게만 분배하여 이너서클에 들지 못한 부모의 자식으로 태어나면 아예 다른 삶을 살 수 있는 도전할 기회조차 부여하지 않은 신분제를 철폐한 게 100년이나 지났을까. 대대로 솔거노비 외거노비로 살다가 주인님에게 심심할 때마다 뺨따귀 맞고 강간 당해도 변호사를 선임받을 권리는커녕 하소연 좀 했다고 나으리들에게 곤장 맞는 시대로 돌아가야 정신차릴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