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 구름조금동두천 1.6℃
  • 맑음강릉 4.4℃
  • 비 또는 눈서울 2.5℃
  • 맑음대전 -0.8℃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0.2℃
  • 맑음광주 2.1℃
  • 맑음부산 6.2℃
  • 맑음고창 -0.2℃
  • 맑음제주 7.8℃
  • 흐림강화 3.1℃
  • 맑음보은 -4.6℃
  • 맑음금산 -3.6℃
  • 맑음강진군 -0.8℃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공정위, 상조업계 두 단체 모두 인가 검토 ?

소비자 권익보호 목적 분명하면 거부할 이유 없어/
사업자단체 설립 목적 등의 수정 보완을 요청

공정위원회가 두 상조 단체를 모두 인가해 줄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다.  지난 7월 동시에 출범한 상조업계 두 단체가 사단법인 인가 신청서를 공정위에 제출했다. 이에 대해 공정위는 단체 통합을 추진하지 않는 한 사단법인 인가는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상조업계에 공식 협단체가 아직 없다는 점, 상조 가입자 500만 시대에 소비자 권익을 보호할 수 있는 단체가 필요하다는 점, 한정된 공정위 인력으로 상조업체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소통 창구가 요구된다는 점, 부실상조업체 선별 등 상조업계 자정노력을 위한 단체가 필요하다는 점 등의 이유로  두 단체 모두 사단법인 인가를 내주는 방안도 적극적으로 검토할 방침이라는 것이다. 

 

 

한편, 사단법인 인가 신청 이후 80여 일이 지난 상황에서 각 단체는 미인가 단체 지위로 개별 활동을 계속하고 있다.  미인가 단체의 개별 활동이 불법은 아니지만, 현재 상태에서는 한계점을 가질 수밖에 없다.  공정위 관계자 입장에서는 이러한 비공식 활동에  공신력을 부가시키고  사업자 이익만이 아닌 소비자 권익보호 정책에 부합할 수 있다면 무작정 인가를 내주지않는 것도 불합리하다는 입장으로 보인다.  

 

앞으로 500만 회원들을 양분할 두 단체가 선의의 경쟁을 벌이는 양상이 전개될 전망이다.


배너

포토


노인을 위한 디지털 포용은 있는가?
노인을 위한 디지털은 없다 노인을 위한 디지털기술은 없다. 100만 구독자를 돌파한 시니어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는 최근 ‘막례는 가고 싶어도 못 가는 식당’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 해 다시 한 번 화제가 되었다. 무인 키오스크로 삽시간에 바뀐 햄버거 음식점을 찾아, 바뀐 디지털기술 때문에 노인들은 주문자체가 어려워진 현실에 분통을 터뜨린 것이다. 반면, 노인을 위한 디지털기술은 있다고 주장하는 할머니가 있다. 일본의 ‘코딩 할머니’로 유명한 와카미야 마사코 씨는 올해로 82세가 된 비공인 세계 최고령 프로그래머다. 그녀는 은퇴 후 컴퓨터 켜기부터 배우고 익힌 결과 급기야는 노인을 위한 스마트폰용 모바일 게임을 직접 만들기에 이르렀다. 6개월간 독학으로 아이폰용 프로그래밍 언어를 공부한 그녀는 이렇게 노년학을 설파하기에 이른다. “노년이란 즐거운 거예요. 60세가 지나면 점점 재미있어집니다. 일에서도 벗어나고 자녀교육도 끝나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삶을 살게 되죠.” 디지털, 배제에서 포용으로의 시대적 변화 박막례 할머니와 마사코 할머니의 차이는 무엇일까? 바로 디지털기술이, 디지털기술자가 노인들을 대하는 태도이다.무인 키오스크는 개발목표가 운영인력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