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9 (월)

  • 흐림동두천 24.5℃
  • 흐림강릉 23.8℃
  • 흐림서울 26.2℃
  • 대전 23.7℃
  • 대구 24.2℃
  • 울산 22.9℃
  • 광주 20.8℃
  • 부산 20.5℃
  • 흐림고창 21.2℃
  • 제주 27.1℃
  • 흐림강화 23.7℃
  • 흐림보은 23.8℃
  • 흐림금산 21.4℃
  • 흐림강진군 21.7℃
  • 흐림경주시 24.8℃
  • 흐림거제 20.4℃
기상청 제공

자살예방 전문상담사 양성과정 수강생 모집

각당복지재단과 사단법인 두드림자살예방중앙협회가 공동주최로 제7회 자살예방 전문상담사 양성과정을 개최합니다. 9월 27일~10월 25일, 매주 금요일 오후1시~5시, 각당복지재단 강당에서 열립니다. 많은 참여 바랍니다. *문의 및 신청 : 02-736-0192 배윤숙 실장, 9월 20일까지 선착순30명 

.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혈연의 종언(終焉), 관계의 탄생  -박진옥
혈연과 제도를 넘어 동행의 관계로 가기 위한 ‘가족 대신 장례’ 그 첫걸음이 시작되었다. 그동안은 혈연관계와 법적 관계가 서류로 제시되지 않으면 삶의 동반자였던 사람이 장례를 치를 방법이 없었다. 평생을 함께 살아온 사실혼 관계의 배우자도, 심지어는 유언장으로 살아생전 공증을 받아 두었던 친구마저도 예외는 아니었다. 현실이 이렇다 보니 서울시 무연고 공영장례에 참여한 사실혼 관계의 남편은 “내 아내는 무연고사망자가 아닙니다.”라며 울분을 토하고, 또 다른 분은 “처벌을 받아도 좋으니 내가 할 수 있게 해 달라” 며 간청하기도 했다. 2015년 이후 서울시 무연고 장례를 지원해 온 사단법인 나눔과나눔은 이러한 장례 제도의 문제점과 실태, 그리고 제대로 애도할 수 없었던 당사자의 목소리와 사례를 다양한 언론 매체를 통해 알려왔다. 특히 지난해 9월에는 화우공익재단과 함께 가족 대신 장례의 법적·제도적 개선을 위해 ‘사후자기결정권 국제심포지엄’ 을 개최하기도 했다. 이러한 결과들이 모여 11월에는 보건복지부가 무연고사망자의 장례를 동거인과 친구 등이 치를 수 있도록 장례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발표했다. 그 후속 조치의 하나로 보건복지부는 ‘2020년 장사 업무 안내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