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2 (월)

  • 흐림동두천 26.0℃
  • 흐림강릉 33.0℃
  • 서울 27.3℃
  • 구름많음대전 32.4℃
  • 구름많음대구 33.7℃
  • 구름조금울산 32.2℃
  • 광주 28.1℃
  • 구름조금부산 31.4℃
  • 흐림고창 28.5℃
  • 소나기제주 31.5℃
  • 흐림강화 28.4℃
  • 흐림보은 30.4℃
  • 구름많음금산 28.7℃
  • 흐림강진군 29.2℃
  • 구름조금경주시 34.0℃
  • 구름조금거제 32.3℃
기상청 제공

중국장례협회 정기 업무교류회 인상적

중국전역 조직 대표자들과 전문가들이 섹션별 진지한 토론으로
미래 중국 장례산업의 발전을 기약

  8월 7일, 중국장례협회 공원묘원 업무교류회가 성공적으로 끝났다. 
'비전, 산업생태학', '트렌드, 생태계 묘지',  '혁신 토지절약 생태학 기술' 등 3개 주제별 섹션 개최, 각기 다른 관점, 다른 분야, 다른 직업인들의 아이디어를 교환. 

 

최근 묘지산업의 개발 상황, 성과의 분석, 해석을 통해 산업의 개혁, 혁신, 지속적 개발을 위한 새로운 비전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중국 장례 협회 전문가위원회의 Yi Hua는 장례서비스, 공공복지에 대한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사람들에게 혜택을 주는 동시에  토지의 절약, 환경의 보호가 점차 산업의 발전의 주제가 되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홍콩 PNP(주) 윌슨통 대표(위 오른쪽)는 자연장의 현황에 대해 브리핑했는데 본지가 국내 자료를 제공해 주었다.


"주된 목표, 새로운 기술, 새로운 문화 및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은 산업의 변화에 점차 영향을 미치므로 산업 종사자의 수준은 계속 향상되고 제품 서비스의 품질은 지속적으로 향상됩니다." 라고 전제하고 이러한 변화에 따라 전통적인 형태의 장례산업은 더 이상 국민의 요구를 충족시킬 수 없으며, 혁신을 통해 토지와 장소의 제약을 극복하고 효과적인 공공 서비스를 개선하며 장례서비스의 존엄성과 질을 재구축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

또 중국 시민주보 편집장 바오잉은 '전문미디어의 관점에서 바라본 묘지산업의 개발동향'이란 독특한 관점을 제시, 장례와 묘지를 사람들의 기본적인 생활기반으로 제시하고 사람중심의 개발사상을 주장, 시진핑의 정책을 이해하고자 했다. 주요항목은 기본적인 장례와 사람들의 생활 보호 및 개선에 기하여 3개의 기본적인 의무를 부과하여 생태문명의 구축을 준수하고 엄격한 생태환경 시스템 구축과 계승,  새로운 시대 새로운 기능에 속한 고도의 장례문화를 전진시키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6월 우리가 연수차 방문했던 복건성 장례협회 린준 대표가 폐회사를 선언하는 모습 

 

'트렌드, 생태묘지' 섹션에서는  묘지를 공원으로, 공원을 가정으로, 가정을 국가로 변화시키는 관점에서 생태학적인 묘지문화를 창조하자는 의미를 내세우고 국내외 묘지산업의 실천사례를 분석했다. 

.

.

중국 전역에서 각 지방을 대표하는 협회 조직들이 진지하게 모여 전문가들로부터 주제 강의를 듣고 토론을 통해 새로운 아이디어에 대한 연구와 실천에 임하는 모습 인상적이었다. 

.

 


배너

포토


우리가 추구해야 할 것은 행복이 아닌 '의미'
행복만큼 우리에게 착각과 환상을 불러 오는 말이 없다. 당신의 직업에서 행복을 목표로 하면 사실은 그 반대를 느끼는 일이 더 많게 될 것이라는 지혜로운 글이 있어서 소개한다. 이유는 행복이란 것이, 우리가 기대할 수 있는 영구적인 상태가 아니라 기분의 상태이기 때문이다. 늘 감정은 기복을 탄다. 나는 나의 일자리에서 행복한 상태를 기대하는데 고객은 소리를 지르고, 감정 고문을 하고, 동료는 게으름을 피우며 일을 나에게 밀어버리고, 관리자는 구체적인 제약을 모른 채로 채근만 하면 당신은 당신의 일에서 실망하고 낙담하고 급격하게 우울하게 되고, 당신이 실패한 삶을 살고 있다고 생각할 위험이 있다. 일을 하고서 받는 월급은 바로 이런 스트레스의 댓가이다. 만약 일하는 것이 행복한 상태만 유지된다면 그것은 엔터테인먼트(오락)이다. 당신은 노래방에, 찜질방에, 야구장에, 극장과 콘서트에 갈 때 돈을 낸다. 왜? 스트레스 없이 즐겁기만 한 경험을 위해 돈을 내는 것이다. 일자리는 그렇지 않다. 스트레스가 있고 행복하지 않을 감정의 고통을 견뎌내야 하기 때문에 직장은 당신에게 돈을 준다. 회사가 아주 힘들게 벌어온 돈을 당신에게 주는 이유다. 일(직장)에서 그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