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1 (목)

  • 구름조금동두천 18.7℃
  • 맑음강릉 20.3℃
  • 서울 20.0℃
  • 대전 19.8℃
  • 대구 20.5℃
  • 울산 21.9℃
  • 구름많음광주 22.2℃
  • 부산 22.3℃
  • 구름많음고창 19.9℃
  • 흐림제주 21.3℃
  • 구름조금강화 20.4℃
  • 구름많음보은 19.5℃
  • 구름조금금산 18.8℃
  • 구름많음강진군 20.4℃
  • 흐림경주시 21.7℃
  • 흐림거제 22.1℃
기상청 제공

언론사 장례상품 출시, 업계에 파장 예상

헬스조선, '3일의 약속' 묘지 리베이트도 고객에게로

기존선불식 상조상품은 물론 요즘 성행하는 후불식 상조상품과 내용면에서 별로 차이가 없는 '후결제 상례서비스'란 상품이 상조업계에 여러모로 긴장감을 주고 있다. 특히 고객이 장례후 묘지구입시 상조회사 등이 차지하는 리베이트를 투명하게 고객에게 돌려 준다는 내용은 일반 상조업계에 적지 않은 충격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그도  그럴것이 지금까지 상조회사의 주요 수익구조로 역할을 해온 묘지구입 리베이트 내용이 고객들에게 지속적으로 공개되면 수익면은 물론 상조회사 신뢰도에도 큰 영향을 끼칠 것이기 때문이다. 이하 헬스조선의 보도를 소개한다. 


조선미디어그룹 헬스조선이 지난달 25일 선보인 후결제 상례서비스 ‘3일의 약속’이 소비자의 좋은 반응을 얻으며 순조롭게 출범했다. 상례 상담이 줄을 잇고 있으며, 무엇보다 헬스조선 플러스회원 가입자가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

수십년 납입금을 낸 회원에게 상례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존 상조와 달리 3일의 약속은 회원 가입할 필요 없이 누구나 필요할 때 전화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다이렉트 상품’이라는 것이 특징. 그럼에도 불구하고 ‘3일의 약속’이 출범한다는 기사가 나가자 헬스조선 플러스회원 가입이 폭주한 것. 단 1회 납부하는 평생회비 10만원인 헬스조선 플러스회원 가입자는 상품 출시 10여일만인 6일 밤 1000명을 돌파했다. 헬스조선 상례서비스본부 송현섭 본부장은 “우리는 국민 모두가 회원이므로 언제든 필요할 때 전화해 서비스를 받으라고 광고했는데 예상치 않게 플러스회원 가입 문의가 폭주했다”며 “거품을 걷어낸 가격으로 정직하게 서비스 하겠다는 헬스조선의 진심이 전달된 것 같다”고 말했다. 모바일로 플러스회원에 가입한 정헌씨는 “일반 상조 가입 필요성은 못 느꼈지만 가만히 있자니 어딘가 불안했는데 믿을만한 곳에서 서비스를 시작한다니 10만원으로 잠재된 불안을 해결한다는 차원에서 가입했다”고 말했다.

상례 서비스를 받아 본 소비자들은 무엇보다 가격에 만족한다는 반응이다. 3일의 약속 상례 서비스 자체가 일반 상조 상품보다 약 50만원 낮게 책정된 데다 빈소 제단, 봉안당 등의 중개 수수료를 100% 소비자에게 돌려주고 있기 때문이다. 이달 초 삼성서울병원에서 장인상을 치른 서보현씨(62)는 80만원짜리 빈소 제단을 24만원 할인된 56만원에, 분당 소재 유명 봉안당의 600만원짜리 부부용 봉안시설을 120만원 할인된 480만원에 마련했다. 상조회사 몫으로 돌아갈 중개 수수료를 전액 고객에게 돌려줬기 때문이다. 서씨는 “헬스조선 플러스회원 혜택과 기타 장례용품 할인까지 더해 200만원 정도 할인 받았는데, 장례 전 알아본 것과 비교하면 300만원 이상 절감한 것 같다”고 말했다.

송현섭 본부장은 “상품 출시에 앞서 한국갤럽에 의뢰해 조사해 본 결과 상조회사에 대한 소비자의 첫번째 요구사항이 가격의 적정성 및 투명성이었다”며 “3일의 약속의 캐치프레이즈인 ‘준비된 3일’ ‘정직한 3일’ ‘존엄한 3일’의 약속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


AI 공포마케팅과 '기본소득제'의 허구 -이병태
미국에서 주목 받는 민주당 대통령 후보 중 한 명인 벤처 사업가 출신의 앤드류 양(중국계)이 “앞으로 인공지능이 일자리를 파괴할 것이기 때문에, 그리고 노동 활동 인구가 줄어들 것이기 때문에 한 달에 1인 당 1천 달러씩 기본소득을 주겠다”는 공약을 내걸고 있다. 우리나라는 이러한 논쟁도 없이 지자체장들이 사실상 일부 국민에게 ‘xx수당’의 이름으로 기본소득제를 시행하고 있는 실정이다. 인공지능이 일자리를 파괴해서 실업이 증가할 것이라는 것은 기술이 자동화의 위력을 보여줄 때마다 제기되었던, 그러나 근본적으로 틀린 이야기다. 이번에는 다르다는, 이른바 특이점(Singularity)을 주장하는 공상과학자들이 넘쳐나지만 4차산업혁명 책 장사, 강사료 높이는 자들의 공포 마케팅일 이다. 지금 미국은 반세기만의 최저실업률이고, 이렇게 높은 고용은 여성의 꾸준한 경제참여 확대를 통해서도 이루어지고 있는 것이다. 자동화가 일자리를 줄인다는 주장은 인간이 생산하는 상품과 서비스가 안정되어 있다는 가정에서 우선 출발한다. 생산물(Output)이 한정된 상태에서는, 자동화가 이루어지는 것과 함께 일자리가 줄어든다. . 그런데 인간의 욕망은 끝이 없고, 끊임없는 새로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