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2 (화)

  • 구름많음동두천 11.0℃
  • 구름많음강릉 13.8℃
  • 구름조금서울 14.6℃
  • 구름조금대전 12.9℃
  • 구름조금대구 12.0℃
  • 구름조금울산 16.1℃
  • 구름조금광주 14.2℃
  • 구름많음부산 16.4℃
  • 구름조금고창 10.9℃
  • 구름많음제주 20.2℃
  • 구름많음강화 13.6℃
  • 구름많음보은 8.9℃
  • 구름많음금산 8.5℃
  • 맑음강진군 11.0℃
  • 구름조금경주시 11.1℃
  • 구름조금거제 14.9℃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5·18 국립묘지 추모탑, 뒤늦게 표절 논란

5·18민주화운동 희생자를 추모하는 상징 조형물인 '5·18민중항쟁 추모탑'이 표절된 작품이라는 고소장이 제출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0일 광주 북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부산대학교 미술학과 이동일 명예교수는 "5·18 국립묘지에 설치된 5·18민중항쟁 추모탑은 내 작품을 모방한 것"이라며 나상옥 조각가와 부산의 모 건축설계사무소 소장을 고소했다. 이 교수는 "1995년 3월 해당 건축사무소 소장이 5·18기념탑 조성 공모사업을 공동으로 출품해보자고 제안해 기념탑 도면과 투시도를 만들었다"며 "이 작품은 공모전 제출을 위해 건축사무소로 보냈다"고 밝혔다.

그는 "공모전에서 낙선했다는 소식을 듣고서 지금까지 잊고 살았는데 우연히 TV에서 내가 만든 작품과 똑같은 5·18 추모탑을 보게 됐다"며 "건축사무소장이 내 작품을 출품하지 않고 나상욱 조각가나 제 3자에게 제공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서적 감각이 서로 다른 작가에게서 같은 작품이 나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현재 5·18민주묘지에 세워진 추모탑에 작가의 서명을 찾을 수 없는 등 의심스러운 정황이 많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5·18민중항쟁 추모탑 당선자인 나상옥씨는 "같은 시대에 같은 조건에서 작품을 하다 보면 형식상 비슷한 작품이 나올 수 있다"며 "하지만 그 안에 들어있는 본질적인 내용은 전혀 다르다"고 표절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논란이 된 5·18민중항쟁 추모탑은 1995년 '5·18묘역 성역화 사업'의 일환으로 만들어진 5·18묘지 상징물로 사업비 15억원이 투입됐다. 이를 위해 공모전을 진행한 광주시는 두 차례에 걸친 공모 심사를 통해 나씨의 작품을 당선작으로 선정하고 지금의 추모탑을 세웠다. 5·18기념식 등 주요 추모 행사는 모두 이 추모탑 앞에 마련된 제단에서 이뤄지고 있다. 경찰은 최근 이 교수와 나씨 등을 불러 관련 내용을 확인하고 조만간 참고인 조사 등을 통해 저작권을 침해했는지 여부 등을 판단할 예정이다.


배너

포토


공정을 향한 노력이 사회를 지탱하는 것
사람들이 왜 대학 입시에 공정함이 필요하냐고 말하는데, 인간이 자기 잠재력을 계발하여 소질을 최대한 성장시켜 사회의 좋은 자원에 접근할 경로마저 공정할 필요를 못 느낀다면 딱히 다른 데서도 공정함이라는 게 필요한가 싶다. 그렇게 따지면 공정성 같은 게 왜 필요한데? 기업 인사나 취직은 공정해야 하나? 어차피 조직 유지만 되고 회사가 돈 벌어주게만 하면 되지. 힘센 사람이라 나에게 원하는 자리 줄 수 있는 그런 사람이 나와 가까이에 있는 것도 능력 아니야? 재판이나 수사도 꼭 공정해야 되나? 나쁜 놈 잘 잡으면 되지. 어차피 나쁜 놈인데 변호사 좀 없으면 안되고 고문하고 주리 틀면 안되냐? 전쟁에서 이기면 진 쪽을 모조리 대대손손 노예로 삼고, 돈을 받고 벼슬을 팔고 모든 지위와 칭호를 능력 상관 없이 일가친척에게만 분배하여 이너서클에 들지 못한 부모의 자식으로 태어나면 아예 다른 삶을 살 수 있는 도전할 기회조차 부여하지 않은 신분제를 철폐한 게 100년이나 지났을까. 대대로 솔거노비 외거노비로 살다가 주인님에게 심심할 때마다 뺨따귀 맞고 강간 당해도 변호사를 선임받을 권리는커녕 하소연 좀 했다고 나으리들에게 곤장 맞는 시대로 돌아가야 정신차릴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