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8 (월)

  • 흐림동두천 10.1℃
  • 구름많음강릉 10.4℃
  • 서울 10.5℃
  • 대전 12.9℃
  • 흐림대구 14.5℃
  • 울산 18.0℃
  • 광주 19.0℃
  • 흐림부산 18.4℃
  • 흐림고창 17.7℃
  • 제주 22.6℃
  • 흐림강화 13.7℃
  • 흐림보은 11.8℃
  • 흐림금산 18.4℃
  • 흐림강진군 19.2℃
  • 구름많음경주시 17.6℃
  • 흐림거제 19.7℃
기상청 제공

2019중국연수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장례인들의 활약 기대

중국장묘산업연수, 해외와 실질적인 교류 협력의 시작


'2019중국장묘산업연수' 행사는 모든 준비가 완료되었다. 
그 동안 이번 행사를 적극 지원하고 있는 홍콩의 'PNP(주)' 윌슨 대표이사 및 복건성 장례그룹의 Lin Jun 회장을 비롯한 관련자 등 긴밀한 연락과 협력으로 알차고 유익한 프로그램의 보완을 완료했다. 중국장례문화산업을 주로 소개하는 '연수메뉴얼'도 마련했다. 

어려운 여건하에서도 30명의 인원이 동참한 이번 중국연수행사는 여러모로 의미를 부여할 수 있을 것 같다. 국내 실질적인 장례지도사들의 모임인 '사단법인대한장례지도사협회'  남승현 회장과 송덕용 사무총장을 비롯하여 여러 임원들이 동행한다. 또 국내 가장 우수 상조기업  'The-K 예다함상조' 홍승표 대표이사와 최용호 전무이사가 어려운 걸음으로 동행하게 되었다. 또 국내 r각분야 젊은 인재들 다수가 서슴없이 동참해 주어 믿음직하다. 특히 중국의 장례협회한국장례지도사협회가 공식적인 교류를 통해 상호발전을 기약한다는데 매우 큰 의의가 있다고 할 수 있다.

.
현지 복건성의 핵심장례그룹 회장이 우리와 함께 하는것은 물론 샤먼시 장례서비스센터, 푸저우 장례회사, 푸저우 공원묘원, 취안저우의 세계적인 묘비석재 기업 등을 비롯하여 모두 8개 장례기업이 이모저모로 우리 일행을 환영하고 미팅을 가질 예정이다. 이제 해외 견학은 인재들의 구체적인 만남, 실질적인 비즈니스 교류의 모습을 갖추어 가고 있다.

샤먼과 푸저우, 취안저우의 대표적인 시설 등 여러 곳 견학과 동시에 6시간 가까이 푸저우 경성호텔 회의실에서 진행될 심포지움 성격의  비즈니스 모임을 통해 양국 CEO들의 상견례를 비롯하여 장례업무 관련 컨텐츠를 상호 발표하게 되었다. 지금까지 해외에 나가 현지 상황을 보고 듣는데 불과하던 관례를 벗어나 실질적인 컨텐츠 교류를 시도하게 되었다. 복건성의 대표적인 장례그룹 '원만생명' 린 준 회장의 환영사와 우리측 답사 등 의례 순서에 이어 우리측에서 PPT와 구두 브리핑을 통해 한국의 대표적인 장례산업을 소개할 예정이다.

먼저, '사단법인대한장례지도사협회' 남승현 회장이 한국장례종사자들의 국가공인자격제 정착과 한국 장례지도사들의 활동상을 소개하며, 다음으로 'The-K 예다함상조'에서 한국의 현대 장례서비스 발전된 모습을 소개한다. 다음으로 '의전법인상장풍의례원'에서 한국의 묘지업계 현황을 현장을 중심으로 브리핑하고 특히 한국화장품의 우수함을 인지하고있는 해외의 요청으로 한국의 장례코스메틱 제품에 대해 '(주)에프엔에스' 조용균 본부장이 브리핑을 하게 되었다.

이번 우리 연수단을 환영하는 중국현지의 성의도 감사할 만하다. '원만생명' 그룹은 물론 샤먼, 푸저우, 취안저우 등지에서 모두 8개 관련기업이 2회의 환영 만찬과 1회의 중식에 협찬하며 우리와의 우호친선에 참여할 예정이다.  또 와디즈 크라우드 리워드 투자 펀딩에 성공한 '예효경(대표 김익한)'에서 현지 VIP들에게 선물할 기념품을 상당량 제공해 주었다. '2019중국장묘산업연수단' 일행은 25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샤먼공항으로 직행하여 공식 행사를 마친 후 28일저녁에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업계 선후배 전문가 CEO 여러분들의 따뜻한 격려를 기대한다.  
.
.

                                                                      현지 협력사 명단


.

.


배너

포토


노인을 위한 디지털 포용은 있는가?
노인을 위한 디지털은 없다 노인을 위한 디지털기술은 없다. 100만 구독자를 돌파한 시니어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는 최근 ‘막례는 가고 싶어도 못 가는 식당’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 해 다시 한 번 화제가 되었다. 무인 키오스크로 삽시간에 바뀐 햄버거 음식점을 찾아, 바뀐 디지털기술 때문에 노인들은 주문자체가 어려워진 현실에 분통을 터뜨린 것이다. 반면, 노인을 위한 디지털기술은 있다고 주장하는 할머니가 있다. 일본의 ‘코딩 할머니’로 유명한 와카미야 마사코 씨는 올해로 82세가 된 비공인 세계 최고령 프로그래머다. 그녀는 은퇴 후 컴퓨터 켜기부터 배우고 익힌 결과 급기야는 노인을 위한 스마트폰용 모바일 게임을 직접 만들기에 이르렀다. 6개월간 독학으로 아이폰용 프로그래밍 언어를 공부한 그녀는 이렇게 노년학을 설파하기에 이른다. “노년이란 즐거운 거예요. 60세가 지나면 점점 재미있어집니다. 일에서도 벗어나고 자녀교육도 끝나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삶을 살게 되죠.” 디지털, 배제에서 포용으로의 시대적 변화 박막례 할머니와 마사코 할머니의 차이는 무엇일까? 바로 디지털기술이, 디지털기술자가 노인들을 대하는 태도이다.무인 키오스크는 개발목표가 운영인력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