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1 (화)

  • 구름많음동두천 21.6℃
  • 흐림강릉 17.8℃
  • 구름많음서울 23.4℃
  • 구름많음대전 24.1℃
  • 구름많음대구 23.4℃
  • 구름많음울산 19.8℃
  • 흐림광주 20.6℃
  • 흐림부산 19.4℃
  • 흐림고창 20.3℃
  • 구름조금제주 21.7℃
  • 구름조금강화 22.4℃
  • 구름많음보은 23.7℃
  • 구름많음금산 23.5℃
  • 흐림강진군 21.8℃
  • 구름많음경주시 20.2℃
  • 구름많음거제 21.4℃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뇌과학으로 자살 막을 수 있다는 전망

시사주간지 뉴스위크(Newsweek) 재팬에 따르면 자살한 사람들의 뇌에서 공통적인 부분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뇌과학으로 자살을 막을 수 있을 전망이다. 그동안 뇌과학은 발전을 거듭해왔다. 25년 전 콜롬비아대학과 뉴욕 정신의학연구소는 자살한 사람들이 우울증에 시달렸을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 본격적인 연구를 시작했다. 



연구 결과 자살한 사람들은 연구진의 판단과 달리 심각한 우울증 증상을 보이지 않았다. 또 이들이 연구한 자살자 절반가량은 우울증이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연구진은 자살자의 뇌에서 공통되는 신경학적 특징을 발견했다.  이후 이 특징에 대한 전문적인 연구가 이어졌다. 결국 뇌과학자들은 자살한 사람들이 자살 시점에 정신질환이 발병한 점과 스스로 스트레스 정도를 판단하는 뇌의 전두전피질 등에서 이상이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  

또 의사결정에 관련된 부위에서도 이상이 있었고 공격성도 높았다. 자살 위험이 높은 사람들이 의사결정이 필요한 과제를 부여받았을 때 위험도가 높은 선택을 하는 경향을 보인 것. 다시 말해 이런 특징들이 모아져 자살행동으로 이어지는 셈이다. 한 뇌과학 전문가는 "그동안 자살과 뇌과학과 관련된 연구가 지속돼 왔다. 자살하는 사람들의 뇌에서 공통점이 발견된 만큼 이를 통해 자살을 예방하는 방안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


OECD 자살률 상위권 벗어나는 법 ------이병태
라트비아가 OECD 국가가 되기 전까지 우리나라가 줄곧 1위를 했던 것이 자살률이다. 노인 자살률이 압도적으로 높은 것이 그 중요한 원인이다. 이는 가족 구성의 급격한 변화이자, 빈곤의 문제이고, 의료 실패의 현상으로 보아야 한다. 노인들, 특히 할아버지 자살율이 높은데 사회복지 비용이 표를 매수하는 데 쓰이느라 청년수당, 아동수당 등으로 쓰이고 있다. 나는 우리나라에서 복지를 늘려야 하는 영역이 있다면 바로 노인 빈곤 문제라고 생각한다. 아들 하나 길러놓으면 은퇴 후가 보장된다고 생각하며 살았던 농경시대의 가치관으로 살다가 정작 은퇴하고 나니 출구가 없는 노인 빈곤 문제에 복지 자원이 집중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우리나라가 자살율이 높은 이유 중의 하나가 정신질환의 치료 거부나 인식 부족이다. OECD국가 중에서 항우울증 치료나 심리 상담을 하고 있는 사람의 비중이 뒤에서 두 번째로 낮다. 그래서 나는 이 분야를 의료의 실패 영역으로 인식하고 있다. 그러한 의료 실패의 원인 중 하나가 우리나라에는 엉터리 심리상담, 유사 상담사가 너무 많다는 것이다. 너무 쉽게 자격증을 남발하는 사회다. 최근 내가 한의사의 공황장해 상담과 치료에 대해 경각심을 갖고 글을 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