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5 (화)

  • 흐림동두천 5.1℃
  • 구름많음강릉 11.4℃
  • 흐림서울 7.9℃
  • 대전 9.2℃
  • 대구 9.9℃
  • 울산 11.2℃
  • 흐림광주 9.7℃
  • 부산 11.9℃
  • 흐림고창 11.5℃
  • 흐림제주 13.7℃
  • 흐림강화 5.9℃
  • 흐림보은 6.0℃
  • 흐림금산 7.0℃
  • 흐림강진군 10.0℃
  • 흐림경주시 9.4℃
  • 흐림거제 11.4℃
기상청 제공

이슈 & 논단

젊은이들보다 시니어가 정치걱정하는 시대


뭐든지 죽는다는 게 요즘 시대의 키워드다. 대학도 죽고, 지식도 죽고, 책도 죽고, 종이 신문도 죽고. 그럼 TV나 영화는 생생하게 살아남아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가? 그것도 아니다.

젊은 세대는 더 이상 지상파 TV를 보지 않고, 영화관도 잘 가지 않는다. 스마트폰으로 유튜브를 보거나 넷플릭스로 영화를 본다. 나이 든 세대는 정치적 견해가 맞지 않아 TV를 보지 않고 유튜브만 본다. 결국 TV도 영화관도 죽음의 대열에 끼어들었다. 뭔가 사회 전체가 재편성되고 있는 불안한 시대다.

 올 초, SK텔레콤(SKT)과 KBS·MBC·SBS 등 지상파 3사가 공동사업 협약식을 맺었다고 한다. 무기력하게 넷플릭스에 콘텐트 플랫폼 시장을 내줄 수 없다는 위기감으로 공통의 적 넷플릭스에 대항하기 위해서이다.

 아직은 넷플릭스의 주 시청층이 20~30대에 머물러 있지만 SNS와 유튜브에서 보여준 고령층의 놀라운 적응력을 감안할 때 한국에서 넷플릭스가 전 세대를 아우르는 위협이 되는 건 시간문제이기 때문이다.

 젊은층을 넘어 할머니 할아버지까지 넷플릭스에서 보고 싶은 콘텐트를 자유자재로 찾아보게 되는 날, 이미 쇠락의 길에 접어든 지상파는 물론 지난 10년간 고공성장해온 IPTV 역시 몰락할지 모른다는 급박한 위기의식이 공동사업 체결의 이유이다.

 11년 전 아이폰의 공습에 대항해 결성했던 SKT와 삼성전자의 SS동맹으로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글로벌 1위 기업이 될 수 있었던 전례가 있기는 하다.

 아이폰의 공습에 모토로라와 노키아, 블랙베리가 속수무책으로 쓰러지는 와중에 삼성만이 살아남은 것은 통신사와 협업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설득력 있게 다가온다.

 그러나 시니어 세대가 지금처럼 정치를 걱정하지 않고 넷플릭스로 영화나 감상하며 편안한 여생을 보낼 때 토종 플랫폼도 성공하게 되지 않을까? ‘고령층의 놀라운 적응력’이라는 말에서 자연스럽게 든 우파적 생각이다. (글 :박정자) [출처 : 제3의길]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두만강칼럼]한국인의 ‘조선족 재인식’ 기류
일부 한국 언론의 구태의연한 조선족 비하 추태로 쌓인 불감증 때문인지는 몰라도 가끔 SNS에 뜨는 한국인의 연변(조선족) 덕담 동영상을 시큰둥하게 대해왔던 필자였다. 연변의 어느 으슥한 골목가게에서 양꼬치, 순두부, 온면 맛에 완전히 넋을 빼앗긴 한국 ‘미식가’ 백종원씨의 동영상을 봤던 적이 있다. “감동이다, 감동! 어― 좋아라”를 연발하며 연변음식에 몰입하는 백씨의 동영상에 조선족 네티즌들은 의외로 민망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대표적인 멋진 음식점을 놔두고 하필 초라한 골목가게를 고른 프로그람 PD의 저의를 꼬집은 것이다. 물론 프로그람 취지에 대한 해명이 뒤따랐지만 ‘초라한 골목가게’가 일부 한국 언론의 빈축거리로 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 비롯된 불편한 심기는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네티즌들의 민감한 반응에 필자 또한 공감되는 바가 없지 않다. 조선족사회가 이성화돼가고 있다는 생각을 가지게 하는 대목이었다. 그런데 일전에 SNS에서 만난 ‘연변덕담타령’은 필자를 사로잡았다. 덕담내용이 날카로와서였는지 아니면 덕담을 펼치는 한국 젊은이의 느긋한 자세 때문인지는 몰라도 아무튼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다. “순수함이 몸에 배여있는 조선족에 비기면 한국인은 싸가지가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