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4 (일)

  • 맑음동두천 12.7℃
  • 맑음강릉 16.2℃
  • 연무서울 13.0℃
  • 맑음대전 14.1℃
  • 맑음대구 14.3℃
  • 맑음울산 13.3℃
  • 맑음광주 14.6℃
  • 맑음부산 11.9℃
  • 맑음고창 13.7℃
  • 맑음제주 13.2℃
  • 맑음강화 10.3℃
  • 맑음보은 13.9℃
  • 맑음금산 13.6℃
  • 맑음강진군 14.8℃
  • 맑음경주시 15.1℃
  • 맑음거제 13.7℃
기상청 제공

세상의 창

진짜 못지않은 가짜의 인기, 트럼프와 김정은

27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대역 배우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모습으로 분장하고 베트남 하노이 거리에 나타났다가 호텔 방에 갇힌 신세가 됐다. 23일 AP통신에 따르면 중국계 호주 국적의 대역 배우인 하워드 X와 캐나다인 러셀 화이트는 전날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헤어스타일과 복장을 하고 하노이 거리에 나타났다. 이들은 회담장으로 유력한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하노이 호텔을 찾았다. 악수하는 등 포즈를 취하고, 현지 방송사와도 인터뷰를 진행했다.

하워드는 22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이날 베트남 당국으로부터 제재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방송사와 인터뷰를 한 후 베트남 경찰 15명과 이민 당국 관계자들이 자신들을 찾아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베트남 경찰은 지금은 북미회담을 앞두고 매우 민감한 시점으로, 두 정상의 스타일을 따라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베트남 체류 기간 공공장소에서 이런 분장을 하지 말라고 경고했다”며 “트럼프와 김정은이 적(敵)이 많기 때문에, 신변 안전을 위해 두 정상을 따라 하지 않는 게 좋을 것이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워드는 “경찰은 우리가 이민법을 위반해 베트남에서 추방할 수 있다고 협박했다”며 “당국의 결정이 있을 때까지 호텔에서 나오지 말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출처 : 뉴시스] 


배너

포토


의사에게 희생 요구하는 것도 폭력
사실 적성이니 사명이니 무슨 생각으로 그랬겠나. 돈을 벌고 싶어서 의·치대에 관심을 가졌고, 그 중에 서도 돈을 벌 때까지 더 오랜 시간 수련해야 하며 ER 근무까지 있는 의과대학보다, 조기에 수익창출이 시작되며 일의 고됨도 비교적 낮아 보였고 비급여 항목이 많았던 치과대학에 매력을 느꼈을 뿐이다. 한때 치대 입시가 의대 이상이던 시절도 있을 정도였으니, 당시로선 재무관리적 사고를 내재화한 합리적 경제인의 판단이었다. 어쨌든 그때 높은 확률로 고정수익이 예상되는 치과대학보다, 미래 직업과 기대소득이 확정되지 않은 일종의 위험자산이라 할 수 있는 서울의 인문대, 사회대를 택한 것도, 결과론적인 관점이지만 지금 보면 경제적으로도 최악은 아닌 선택이었다. 무엇보다 시골생활 6년을 못 버티고 옮겼을 것이다. 실제 그런 이유로 지방국립의대를 다니다 온 대학 동기도 있었던 때이니. 2. 그런 상상과는 사뭇 다른 광경들을 본다. 강북삼성병원 정신과 의사 피살에 이은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의료센터장 과로사. 환자에게 살해당한 정신과 의사의 유족은 원망하기는 커녕 조의금 1억 원을 기부했으며, 일 주일에 한번 퇴근하는 격무에 시달리다 과로사한 국립중앙의료원 센터장의 유족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