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9 (화)

  • 흐림동두천 -0.4℃
  • 흐림강릉 2.9℃
  • 서울 0.8℃
  • 대전 2.7℃
  • 대구 2.3℃
  • 울산 4.0℃
  • 광주 4.8℃
  • 부산 7.7℃
  • 흐림고창 3.0℃
  • 제주 10.4℃
  • 흐림강화 0.3℃
  • 흐림보은 1.5℃
  • 흐림금산 2.0℃
  • 흐림강진군 6.8℃
  • 흐림경주시 2.9℃
  • 흐림거제 6.1℃
기상청 제공

세상의 창

[사진속 역사] 수병과 간호사 모두 저세상으로...

제국주의 일본의 항복과 2차 대전 종전을 상징하는 사진으로 유명한 '수병과 간호사 키스'의 주인공인 조지 멘돈사가 95세를 일기로 별세했다고 CNN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멘돈사는 로드아일랜드주 뉴포트에서 눈을 감았으며, 고향 미들턴의 한 묘지에 묻힐 예정이라고 그의 딸이 CNN에 전했다. '수병과 간호사 키스' 또는 '더 키스'(The Kiss)로 명명된 이 사진은 1945년 8월 14일 2차 대전 종전을 축하하며 뉴욕 타임스스퀘어에 쏟아져 나온 수만 명의 인파 속에서 검은색 해군 수병 복장의 병사가 흰색 가운을 입은 간호사 복장의 여성을 끌어안고 허리를 젖힌 뒤 키스 세례를 퍼붓는 장면이다. 수병은 여자친구를 만나러 가던 길에 술을 마신 뒤 흥에 취해 길거리에서 만난 여자들을 끌어안고 키스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여성은 전쟁이 끝났다는 소식을 듣고 사실을 확인하러 광장으로 걸어 나오다 기습적인 키스 세례를 당했다.


당시 라이프 매거진 사진기자 앨프릿 에이전스타트가 촬영한 이 사진은 2차 대전 종전을 상징하는 '컷'으로 세계 사진사에 길이 남은 작품이다. 이 장면은 샌디에이고 항구 등지에 조각상으로도 제작돼 관광 명물로 자리 잡았다. 당시 에이전스타트는 '대일전승일(V-J Day)의 타임스스퀘어'라는 제목을 달았다. 비슷한 앵글로 한 해군 중위가 찍은 '키싱 더 워 굿바이'(Kissing the War Goodbye)라는 사진도 뉴욕타임스(NYT)에 게재됐는데 유명하기로는 라이프 매거진 사진이 훨씬 더 많이 알려졌다. 라이프 매거진 사진은 20세기 최고의 사진 중 하나로도 꼽혔다.

 

 

이 사진에 나온 여성은 당시 치과병원 위생조무사로 일하던 이디스 셰인으로 2016년 세상을 떠났다.

해군 전역 후 로드아일랜드에서 어업에 종사한 멘돈사는 한동안 사진의 주인공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사진 속 남자 주인공은 수십 년 동안 미스터리에 싸여 있었다. 1980년대에는 이 사진의 주인공 후보로 모두 11명의 남성이 등장하기도 했다. 그러다 2000년대 중반 미 해군전쟁박물관이 고고인류학 기법을 동원해 사진에 나온 인물의 두발 형태 등을 정밀 분석한 결과 멘돈사를 사진 속 인물로 특정했다. 멘돈사는 처음에는 사진의 주인공이 자신이 아니라고 극구 부인하다 결국 사실을 인정했다. 2009년 이후에는 유명한 자신의 사진을 들고 여러 차례 기념촬영을 하기도 했다. [출처 : 연합뉴스]


배너

포토


참된 지도력 찾아내기
국민들의 단점은 줄여나가고 장점은 높여 나가는 솜씨를 일컬어 지도력이라 한다. 바른 지도력을 지닌 국가나 사회는 발전하고 그렇지 못한 사회는 정체된다.그런 지도력의 핵심에 정치 지도력이 있다. 정치 지도력이 바로 세워져야 국민들의 진취적 기상이 높아지고 개척 정신이 뻗어나가게 된다. 그래서 국가와 사회가 발전하게 된다. 그런데 지금 우리 사회의 지도력은 어떠한가? 우리나라의 정치 지도력은 어느 수준에 있는가? 우리나라 정치 지도력의 수준을 느낀 대로 표현하자면 마치 개싸움을 보는 듯하다. 서로 으르렁거리며 밀고 밀리는 모양새가 그러하다. 이 줄에 섰다가 저 골목으로 갔다가 하는 모양이 꼭 개싸움이다. 개싸움 중에서도 똥개싸움이다. 하지만 어쩌겠는가. 이것이 우리나라의 현 수준인데 어쩌겠는가.이런 수준을 넘어서는 길은 없을까? 한 가지 길이 있다. 새로운 풍토, 새로운 정치 지도력을 만들어내는 길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만들 것인가? 국민들이 똑똑해지면 된다. 진실하고 유능하고 비전 있는 일꾼들을 뽑아 밀어주고 길러주어야 한다. 그런 지도자들이 통일한국시대를 열어 나가게 하여야 한다. 통일한국시대를 열고 이끌어 나갈 그런 정치 지도력을 기르는 일에 모두가 지혜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