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2 (토)

  • 흐림동두천 4.4℃
  • 흐림강릉 8.2℃
  • 연무서울 3.7℃
  • 구름조금대전 7.5℃
  • 맑음대구 7.4℃
  • 맑음울산 9.1℃
  • 맑음광주 7.9℃
  • 맑음부산 7.2℃
  • 맑음고창 7.8℃
  • 맑음제주 10.5℃
  • 흐림강화 5.4℃
  • 구름조금보은 6.6℃
  • 구름조금금산 6.2℃
  • 맑음강진군 8.8℃
  • 맑음경주시 8.7℃
  • 맑음거제 8.4℃
기상청 제공

세상의 창

사랑은 생명, 그 자체야....

11년 전 헌혈, 부부의 놀라운 인연


부부의 연을 맺기 전부터 '헌혈'로 연결되어 있던 부부의 사연이 눈길을 끌고 있다. 뉴스픽에 따르면 지난 1월 16일 차이나 타임스는 타이완 신주에 사는 림과 리앤 부부의 사연을 소개했다.

지난 2008년, 당시 타이베이 시에 살던 림 씨는 교통사고를 당해 목숨을 잃을 뻔했습니다. 혈액 응고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출혈이 멈추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다행히 늦기 전에 혈액 기증자로부터 혈액과 혈소판 팩을 얻어 림 씨는 겨우 죽을 고비를 넘겼습니다. 이후 림 씨는 가업을 이어받기 위해 고향인 신주시로 돌아갔습니다. 거기서 2년 전 찹쌀 경단 판매자 리앤 씨를 만나 사랑에 빠졌고 작년 3월 결혼식을 올렸습니다.

그런데 최근, 림 씨는 남편과 죽을 뻔했던 경험을 얘기하다가 문득 11년 전 자신의 생명을 살려준 은인이 누군지 궁금해졌습니다. 그래서 수술을 받았던 병원에 전화해 혈액 기증자의 신원을 알려달라고 했지만 "기밀이라 알려줄 수 없다"는 대답만 돌아올 뿐이었습니다. 그럼에도 포기하지 않고 끈질기게 직원을 설득한 림 씨는 마침내 기증자의 성이 '리앤'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 사실을 듣자마자 림 씨는 본능적으로 남편의 신분증 번호를 읊조렸고, 놀란 직원은 "어떻게 성만 들었는데 누군지 아느냐"고 되물었습니다. 알고 보니 새 삶을 살게 해준 구원자가 리앤 씨였던 겁니다. 림 씨는 "남편이 기증자라는 사실을 듣고 정말 기절할 뻔했다. 남편이 아니었다면 나는 여기에 없었을 것"이라며 벅찬 심경을 전했습니다. 남편 리앤 씨도 "누군가의 생명을 살릴 수 있다는 생각에 20살 때부터 헌혈을 해왔다"며 "미래의 아내를 만나게 해줄지도 모르니 모두 헌혈에 열심히 동참해 달라"고 너스레를 떨었습니다.


배너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