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3 (토)

  • 맑음동두천 19.3℃
  • 맑음강릉 21.2℃
  • 맑음서울 18.1℃
  • 구름조금대전 18.9℃
  • 구름조금대구 18.7℃
  • 맑음울산 19.5℃
  • 구름조금광주 18.3℃
  • 맑음부산 19.4℃
  • 구름많음고창 19.1℃
  • 구름많음제주 17.4℃
  • 맑음강화 17.3℃
  • 맑음보은 19.5℃
  • 구름조금금산 18.1℃
  • 구름많음강진군 18.2℃
  • 구름조금경주시 20.5℃
  • 구름조금거제 18.7℃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강릉 초당동유적서 신라시대 찰갑 출토

2일 강릉시와 문화재청은 지난 8월 31일부터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강릉 초당1처리분구 하수관로 정비 사업부지 내 유적에서 찰갑이 출토됐다고 밝혔다. 사업부지내 2구간에 있는 토광목곽묘에서 출토됐다.  


묘는 동-서를 중심방향으로 잔존 길이 약 1.6m, 너비 1.4cm, 깊이 20cm 정도의 장방형으로 추정되며, 바닥은 지름 약 5~10cm의 작은 돌을 사용하여 시신을 올려놓는 바닥을 마련하였고, 가장자리로 목곽의 흔적이 확인됐다. 찰갑은 목곽묘의 서단 벽 쪽에 토기와 함께 부장되어 있었는데, 몸통을 보호하는 부분 이외에 목의 뒷부분을 보호하는 목가리개(頸甲), 어깨를 보호하는 어깨 가리개(肩甲)가 함께 발견됐다. 4세기대 강릉지방에 주둔하고 있던 신라장수의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4~5세기대 강릉지역은 고구려와 신라의 변경지역으로 삼국사기에 따르면 이 지역에서 빈번하게 국경 충돌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난다.  

내물왕 42년(395년) 말갈이 북쪽변방에 침입해 신라가 크게 패했다는 내용과 내지왕 34년(450년) 하슬라(현재 강릉지방) 성주 삼직(三直)이 고구려의 변장을 살해하는 내용이 나온다. 그 동안 강릉지역에서는 많은 수의 신라 고분이 조사된 바 있는데 특히 초당동에서 출토된 출자형 금동관, 은제 새 날개모양 모자장식, 나비모양 금동 관모장식 등의 위세품은 삼국시대 강릉을 중심으로 한 고대사 연구에 귀중한 자료를 제공해 줬다.
이러한 역사적 고고학적 성과로 지난 2007년 초당동 유적이 사적 제490호로 지정됐다.

이번에 출토된 신라 찰갑은 초당동유적에서 출토된 또 하나의 중요한 유물로 중부지역은 물론 영남지방 이외에서 처음으로 완전한 형태로 출토돼 신라시대 찰갑 연구에 귀중한 자료가 확보됐다. 강릉시 관계자는 "그간 초당동 일원에서 출토된 나비모양 금동관모 장식, 은제 새 날개모양 모자장식 등 여러 출토유물 등과 더불어 삼국시대 강릉의 역사적 위치와 지정학적 중요성을 다시 한번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


유치원·병원이 왜 ‘비영리’여야 하나. . - 이병태
.유치원 사태의 본질적 문제는 교육사업이 비영리법인이라는 것이다.영리란 사업의 이윤을 추구하고 그 이익을 구성원에게 분배하여 경제적 이익을 도모하는 것을 말한다. 따라서 비영리 법인은 이윤을 구성원에게 분배하지 않지만, 비영리사업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비영리라는 본질을 훼손하지 않는 선에서 영리 사업을 할 수 있다고 되어 있다. 우리나라는 학교법인과 의료법인을 일괄적으로 비영리로 못 박고 있다. 하지만 생각해보자. 일반 병·의원이 정말 소비자 입장에서 다른 사업들과 다른가? 이런 비영리의 획일적 규제의 배경에는 돈을 버는 행위를 부도덕하게 보는 좌파적 사상이 짙게 배어 있고 기업의 순기능에 대한 무지가 깔려있다. 병원에 영리 행위를 허용하면 환자들에게 높은 비용을 청구하고 병들어 아픈 약자인 환자를 상대로 돈벌이에 혈안이 될 것이라는 가정이 깔려 있다. 학교를 영리화하면 학생들에게 돌아갈 돈이 투자자의 이윤으로 가서 교육이라는 신성한 일이 돈벌이의 대상이 된다는 생각이 깔려 있다. 그런데 병·의원이 정말 돈벌이에 관심이 없으면 지하철에 숱하게 깔려 있는 성형광고와 기타 무수히 많은 병원들 광고는 도대체 무엇인가? 병원 개업은 막대한 투자금이 들어간다. 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