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2 (토)

  • 구름많음동두천 17.9℃
  • 구름조금강릉 16.6℃
  • 박무서울 18.4℃
  • 박무대전 17.9℃
  • 박무대구 17.9℃
  • 맑음울산 17.7℃
  • 박무광주 17.9℃
  • 맑음부산 19.1℃
  • 흐림고창 15.4℃
  • 구름많음제주 22.9℃
  • 맑음강화 15.8℃
  • 흐림보은 16.7℃
  • 흐림금산 16.4℃
  • 맑음강진군 16.6℃
  • 구름많음경주시 17.1℃
  • 맑음거제 17.5℃
기상청 제공

수목장

국가 주도 수목장 정책, 제2의 결실

보령시, 국립수목장림 '기억의 숲' 프로젝트 선정

충남 보령시는 산림청이 주관한 국립수목장림 '기억의 숲' 만들기 프로젝트에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시는 성주면 개화리 일원 100㏊에 60억원을 투입해 2021년까지 자연 친화적 수목장림을 조성하고 지역주민 소득창출을 위한 사업도 병행한다. 시는 이번 국립 기억의 숲 조성으로 자연 친화적 장묘시설뿐 아니라 개화 3리 은골마을 영농조합법인을 중심으로 명절 참배객과 마을 주민이 함께 참여하는 체험 프로그램 개발에 나설 예정이다.
.
주요 프로그램은 ▲ 장뇌삼, 더덕, 오가피 등 산촌소득사업으로 성주산 자생식물 보존 증식 ▲ 매점과 식당에서는 농·임산물 판매, 차례 음식 대행 및 산채비빔밥 등 토속 음식점 운영 ▲ 수목장림 내 풀베기 작업과 환경정비 등이다. 시는 지난해부터 성주면 개화3리 주민과 성주면 이장협의회의 협조를 받아 국립수목장림 유치에 나섰으며, 국회의원과 보령시의원, 부여국유림관리소를 차례로 만나 주민 소득사업과 연계될 이번 공모 선정을 위해 힘을 실어줄 것을 요청했다. 또 지난해 8억5천만원을 들여 성주면 개화리 일원에 4천기를 안장할 수 있는 공설 수목장림 조성에 착수해 올해 1만3천706㎡ 규모의 장묘시설 등을 조성했다.

김동일 시장은 "성주면 주민들의 사업유치에 대한 강한 의지와 시의 미래 가치를 위한 자연 친화적 수목장림 확대 조성의 비전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해 유치할 수 있었다"며 "산림 훼손을 최소화하고 자연 수목을 그대로 활용하는 웰다잉 최적 시설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관련기사 --->  산림청, ‘국민 참여 수목장림 설계 디자인 공모전’ 개최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국민과 함께하는 국립 기억의 숲을 만들기 위해 '2018년도 국민참여 수목장림 설계디자인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젊은 세대들의 다양하고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해 제2의 국립수목장림 조성에 기여하고 수목장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마련됐다.  공모 주제는 '과거와 미래가 공존하는 자연속의 안식처, 국민과 함께하는 기억의 숲 만들기'로 대상지는 충청남도 보령시이다. 

참가 자격은 산림·조경·건축·도시계획·디자인 등 관련 대학(원)생과 일반인이며 개인 또는 5인 이내 팀으로 참여 가능하다.  신청접수는 9월 10일부터 10월 2일까지이며 작품접수는 10월 4일부터 10월 29일까지이다. 산림청은 1차 온라인심사와 2차 발표심사를 거쳐 △최우수(500만원) △우수(300만원) △장려(100만원) 각 1편씩 선정한다.  시상식은 오는 11월 중 열리며 수상작은 제2의 국립수목장림 조성에 활용될 계획이다. 한편 산림청은 지난 5월 15일부터 7월 13일까지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국립 '기억의 숲' 조성 대상지를 공모했으며 충청남도 보령시를 최종 대상지로 선정한 바 있다.



배너

포토


“중환자실에 새로 들어올 자리가 없어요” - 조용수
나는 한국을 떠났다.내가 떠나기 전 중환자실은 지옥이었다. 내가 일하는 곳은 대학병원이다. 급한 불을 끄는 곳이다. 여기서 치료를 끝장보려 하면 안된다. 상태가 어느정도 좋아진 환자는, 작은 병원으로 옮겨가야 한다. 그래야 우리 병원에 빈 자리가 생겨나기 때문이다. 다른 안좋은 환자를 새로 받으려면, 빈 자리가 필요하니까. 환자의 장기 적체가 심해졌다. 급성기를 넘겨, 작은 병원에서도 충분히 치료 가능한 환자들이 있다. 식물인간처럼, 호전 없이 연명치료만 필요한 환자들도 있다. 이렇게 만성화된 환자들은 다른 병원으로 옮겨야 한다. 그런데 그게 잘 안된다. 중환자실을 운영하는 병원이 줄었다. A병원은 최근 중환자실을 폐쇄했다고 한다. B병원은 축소 운영한다고 한다. C병원은 명목상만 운영중인 듯하다. 환자를 받겠다는 병원이 도통 없다. 중환자는 수지타산이 안맞는 게다. 중환자 돌보는 비용이 원체 비싼 탓이다. 시설, 장비, 인력에 들어가는 이 아주 크다. 진료비만으로는 유지가 불가능하고, 그나마 적자를 면하려면 나라에서 지원금을 잘 받아내야 한다. 그런데 돈 타내는 게 쉽지도 않다. 규제의 천국답게, 자고 일어나면 새로운 규정을 들이민다. 못지키면 지원이 끊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