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25.7℃
  • 구름조금강릉 25.0℃
  • 구름많음서울 27.1℃
  • 흐림대전 25.0℃
  • 흐림대구 26.0℃
  • 흐림울산 22.7℃
  • 구름많음광주 24.4℃
  • 흐림부산 22.2℃
  • 구름조금고창 22.7℃
  • 구름많음제주 23.1℃
  • 구름많음강화 24.1℃
  • 흐림보은 23.5℃
  • 흐림금산 22.4℃
  • 흐림강진군 23.4℃
  • 흐림경주시 25.1℃
  • 흐림거제 22.8℃
기상청 제공

수목장

국가 주도 수목장 정책, 제2의 결실

보령시, 국립수목장림 '기억의 숲' 프로젝트 선정

충남 보령시는 산림청이 주관한 국립수목장림 '기억의 숲' 만들기 프로젝트에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시는 성주면 개화리 일원 100㏊에 60억원을 투입해 2021년까지 자연 친화적 수목장림을 조성하고 지역주민 소득창출을 위한 사업도 병행한다. 시는 이번 국립 기억의 숲 조성으로 자연 친화적 장묘시설뿐 아니라 개화 3리 은골마을 영농조합법인을 중심으로 명절 참배객과 마을 주민이 함께 참여하는 체험 프로그램 개발에 나설 예정이다.
.
주요 프로그램은 ▲ 장뇌삼, 더덕, 오가피 등 산촌소득사업으로 성주산 자생식물 보존 증식 ▲ 매점과 식당에서는 농·임산물 판매, 차례 음식 대행 및 산채비빔밥 등 토속 음식점 운영 ▲ 수목장림 내 풀베기 작업과 환경정비 등이다. 시는 지난해부터 성주면 개화3리 주민과 성주면 이장협의회의 협조를 받아 국립수목장림 유치에 나섰으며, 국회의원과 보령시의원, 부여국유림관리소를 차례로 만나 주민 소득사업과 연계될 이번 공모 선정을 위해 힘을 실어줄 것을 요청했다. 또 지난해 8억5천만원을 들여 성주면 개화리 일원에 4천기를 안장할 수 있는 공설 수목장림 조성에 착수해 올해 1만3천706㎡ 규모의 장묘시설 등을 조성했다.

김동일 시장은 "성주면 주민들의 사업유치에 대한 강한 의지와 시의 미래 가치를 위한 자연 친화적 수목장림 확대 조성의 비전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해 유치할 수 있었다"며 "산림 훼손을 최소화하고 자연 수목을 그대로 활용하는 웰다잉 최적 시설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관련기사 --->  산림청, ‘국민 참여 수목장림 설계 디자인 공모전’ 개최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국민과 함께하는 국립 기억의 숲을 만들기 위해 '2018년도 국민참여 수목장림 설계디자인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젊은 세대들의 다양하고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해 제2의 국립수목장림 조성에 기여하고 수목장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마련됐다.  공모 주제는 '과거와 미래가 공존하는 자연속의 안식처, 국민과 함께하는 기억의 숲 만들기'로 대상지는 충청남도 보령시이다. 

참가 자격은 산림·조경·건축·도시계획·디자인 등 관련 대학(원)생과 일반인이며 개인 또는 5인 이내 팀으로 참여 가능하다.  신청접수는 9월 10일부터 10월 2일까지이며 작품접수는 10월 4일부터 10월 29일까지이다. 산림청은 1차 온라인심사와 2차 발표심사를 거쳐 △최우수(500만원) △우수(300만원) △장려(100만원) 각 1편씩 선정한다.  시상식은 오는 11월 중 열리며 수상작은 제2의 국립수목장림 조성에 활용될 계획이다. 한편 산림청은 지난 5월 15일부터 7월 13일까지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국립 '기억의 숲' 조성 대상지를 공모했으며 충청남도 보령시를 최종 대상지로 선정한 바 있다.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코로나 이후의 세계 -김진홍
지금 내가 읽고 있는 신간 서적이 있습니다. 『코로나 이후의 세계』란 책입니다. 세계 1위의 미래학자로 인정받고 있는 제이슨 솅커가 쓰고 박성현 번역으로 미디어숲에서 출간한 책입니다. 코로나19, 중국폐렴으로 온 세계가 몸살에 몸살을 앓고 있는 때에 코로나 이후의 세계가 어떻게 변할 것이며 그 변화에 어떻게 적응하여야 할 것인가를 깊이 있게 분석하고 있는 책입니다. 우리나라처럼 별반 자원이 없는 처지에 코로나 같은 강풍에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에 대한 대답은 겨레의 사활을 좌우하는 문제입니다. 그러기에 관민상하가 연대하여 지혜롭게 대처하여 나가야 합니다. 우리는 이런 위기를 오히려 기회로 삼을 수 있는 슬기로움을 발휘하여야 합니다. 코로나 사태가 가져오는 부정적인 폐해에 대하여는 새삼스레 논할 필요가 없을 것입니다. 나는 이번 사태가 가져오는 긍정적인 면을 생각하고 싶습니다. 첫 번째는 이번 사태로 인류가 많이 겸손하여지고 있습니다. 큰 나라도 작은 나라도 힘센 나라도 힘없는 나라도 자신들의 한계를 느끼고 많이 겸손해졌습니다. 두 번째는 모두가 가정적이 되고 가족의 소중함을 피부로 느끼게 된 점입니다. 코로나19로 인하여 술자리도 줄어들고 모임들도 취소되면서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