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6 (수)

  • 구름많음동두천 17.7℃
  • 구름조금강릉 20.0℃
  • 구름많음서울 21.2℃
  • 흐림대전 21.4℃
  • 박무대구 19.0℃
  • 박무울산 17.5℃
  • 흐림광주 21.7℃
  • 구름많음부산 19.9℃
  • 흐림고창 19.7℃
  • 제주 19.9℃
  • 구름많음강화 17.9℃
  • 구름많음보은 18.2℃
  • 흐림금산 17.6℃
  • 흐림강진군 22.1℃
  • 구름많음경주시 16.2℃
  • 흐림거제 20.8℃
기상청 제공

발행인 칼럼

배너

포토


AI 공포마케팅과 '기본소득제'의 허구 -이병태
미국에서 주목 받는 민주당 대통령 후보 중 한 명인 벤처 사업가 출신의 앤드류 양(중국계)이 “앞으로 인공지능이 일자리를 파괴할 것이기 때문에, 그리고 노동 활동 인구가 줄어들 것이기 때문에 한 달에 1인 당 1천 달러씩 기본소득을 주겠다”는 공약을 내걸고 있다. 우리나라는 이러한 논쟁도 없이 지자체장들이 사실상 일부 국민에게 ‘xx수당’의 이름으로 기본소득제를 시행하고 있는 실정이다. 인공지능이 일자리를 파괴해서 실업이 증가할 것이라는 것은 기술이 자동화의 위력을 보여줄 때마다 제기되었던, 그러나 근본적으로 틀린 이야기다. 이번에는 다르다는, 이른바 특이점(Singularity)을 주장하는 공상과학자들이 넘쳐나지만 4차산업혁명 책 장사, 강사료 높이는 자들의 공포 마케팅일 이다. 지금 미국은 반세기만의 최저실업률이고, 이렇게 높은 고용은 여성의 꾸준한 경제참여 확대를 통해서도 이루어지고 있는 것이다. 자동화가 일자리를 줄인다는 주장은 인간이 생산하는 상품과 서비스가 안정되어 있다는 가정에서 우선 출발한다. 생산물(Output)이 한정된 상태에서는, 자동화가 이루어지는 것과 함께 일자리가 줄어든다. . 그런데 인간의 욕망은 끝이 없고, 끊임없는 새로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