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 구름조금동두천 1.6℃
  • 맑음강릉 4.4℃
  • 비 또는 눈서울 2.5℃
  • 맑음대전 -0.8℃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0.2℃
  • 맑음광주 2.1℃
  • 맑음부산 6.2℃
  • 맑음고창 -0.2℃
  • 맑음제주 7.8℃
  • 흐림강화 3.1℃
  • 맑음보은 -4.6℃
  • 맑음금산 -3.6℃
  • 맑음강진군 -0.8℃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농수산식품 온라인주문, 네이버'푸드윈도' 고속성장


설 명절 네이버 '푸드윈도'를 통한 농수산 식품 거래액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선한 먹거리를 인터넷으로 손쉽게 주문해 받아볼 수 있게 되면서 명절 차례상에 올라가는 음식이나 선물용 식품에 대한 온라인 수요가 늘고, 단골 고객이 많아진 결과로 보인다. 9일 네이버에 따르면 올 1월 기준으로 푸드윈도의 거래액은 작년 대비 190%, 전월 대비 40% 이상 증가했다. 단일 또는 소수 품목으로 월 1천만원 이상의 매출을 올린 생산자도 지난해 8월 기준 20여명에서 70명으로 대폭 늘었다. 푸드윈도는 전국 팔도의 산지에서 생산한 신선한 먹거리를 소비자들에게 제공하는 서비스로 2014년 2월 선보였다. 현재 황토에서 키운 당진 논 우렁이, 청주 친환경 신선초, 거제도 활 가리비, 음성 천연 아카시아꿀 등 860여종의 식품이 판매되고 있다. 1월 한 달간 큰 폭으로 거래량이 증가한 품목은 사과, 곶감, 유과 등 주로 설 차례상에 올라가는 식품들이었다. 이 밖에 굴비, 홍삼, 한우와 같은 명절 선물용 식품에 대한 수요도 높았다.

실제 푸드윈도에서 한라봉, 천혜향 등을 판매해온 '제주토박이' 농장은 이 기간 월 거래액이 4배 가까이 늘었고, 홍삼액을 직접 만드는 강화도의 '나래식품농장'은 월 거래액이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푸드윈도는 검증된 품질과 중간 단계 없이 생산자의 진솔한 목소리를 전할 수 있는 유통 경로를 강점으로 내세운다. 네이버 담당자는 직접 농가를 방문하거나 미리 상품을 배송받아 맛과 크기, 중량에 대해 꼼꼼히 확인하며 구매자 만족도가 85% 이하로 내려가면 자동으로 판매 리스트에서 제외한다. 또 생산자가 직접 재배철학이나 상품의 차별점, 먹는 방법을 소개하는 등 소비자에 신뢰를 줄 수 있는 홍보용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네이버 관계자는 "기존 쇼핑 플랫폼과 달리 소규모 산지에 특화한 서비스에 집중한 결과 이용자 신뢰가 쌓여 안정적인 매출을 내는 생산자들이 늘고 있다"며 "전국 각지의 생산자들과 함께 성장하도록 플랫폼을 가꾸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


노인을 위한 디지털 포용은 있는가?
노인을 위한 디지털은 없다 노인을 위한 디지털기술은 없다. 100만 구독자를 돌파한 시니어 유튜버, 박막례 할머니는 최근 ‘막례는 가고 싶어도 못 가는 식당’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 해 다시 한 번 화제가 되었다. 무인 키오스크로 삽시간에 바뀐 햄버거 음식점을 찾아, 바뀐 디지털기술 때문에 노인들은 주문자체가 어려워진 현실에 분통을 터뜨린 것이다. 반면, 노인을 위한 디지털기술은 있다고 주장하는 할머니가 있다. 일본의 ‘코딩 할머니’로 유명한 와카미야 마사코 씨는 올해로 82세가 된 비공인 세계 최고령 프로그래머다. 그녀는 은퇴 후 컴퓨터 켜기부터 배우고 익힌 결과 급기야는 노인을 위한 스마트폰용 모바일 게임을 직접 만들기에 이르렀다. 6개월간 독학으로 아이폰용 프로그래밍 언어를 공부한 그녀는 이렇게 노년학을 설파하기에 이른다. “노년이란 즐거운 거예요. 60세가 지나면 점점 재미있어집니다. 일에서도 벗어나고 자녀교육도 끝나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삶을 살게 되죠.” 디지털, 배제에서 포용으로의 시대적 변화 박막례 할머니와 마사코 할머니의 차이는 무엇일까? 바로 디지털기술이, 디지털기술자가 노인들을 대하는 태도이다.무인 키오스크는 개발목표가 운영인력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