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9 (월)

  • 구름많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12.1℃
  • 박무서울 9.8℃
  • 박무대전 7.0℃
  • 맑음대구 7.4℃
  • 맑음울산 11.2℃
  • 구름많음광주 10.6℃
  • 맑음부산 12.6℃
  • 흐림고창 6.4℃
  • 구름많음제주 14.6℃
  • 구름많음강화 8.8℃
  • 구름조금보은 2.9℃
  • 맑음금산 3.6℃
  • 흐림강진군 10.2℃
  • 맑음경주시 6.2℃
  • 맑음거제 11.3℃
기상청 제공

행사 이벤트

‘대한민국축제콘텐츠대상 우수축제 백서’ 발간

URL복사

(사)한국축제콘텐츠협회(회장 차 정현)는 24일 우리나라 지역축제의 발전을 기리는 ‘2015 대한민국축제콘텐츠대상 백서’(이하 축제백서)를 발간했다. 발간된 축제백서는 2013년부터 2015년까지 부문별로 선정한 우수 축제를 하나로 모아 국내 최초로 만든 우수축제 백서다. 축제백서는 부문별 우수 축제를 중심으로 축제 소개 및 축제에 관한 제안서, 실행계획서, 평가 결과 보고 등 상세한 정보 외에도 축제 전문가들의 생생한 인터뷰와 노하우를 함께 전하고 있다. 특히 이번 축제백서는 직접 축제 현장에서 함께 일하는 축제 관계자들의 자부심과 성과, 성공적인 축제 개최를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담겨 있어 축제백서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열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총 896페이지(전체 칼라) 분량을 자랑하는 이번 축제백서는 제작을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축제 관계자들이 관련 중요 자료를 제공하는 등 협력을 아끼지 않아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알찬 내용으로 가득 차 있다. 이에 축제 담당 공무원과 축제 관련 전문가들에게 꼭 필요한 지침서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축제백서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선정한 문화관광축제인 글로벌육성축제 및 대표, 최우수, 우수, 유망 축제들이 다수 수록돼 눈길을 끌고 있다. 수록된 축제로는 ‘보령머드축제’, ‘진주남강유등축제’, ‘김제지평선축제’, ‘이천쌀문화축제’ ‘동래읍성역사축제’, ‘목포항구축제’, ‘부안마실축제’, ‘안성맞춤 남사당 바우덕이축제’ ‘서울동화축제’, ‘연천전곡리구석기축제’, ‘예천세계활축제’, ‘완주와일드푸드축제’, ‘강진청자축제’, ‘정남진장흥물축제’, ‘철원 화강 다슬기축제’, ‘해운대모래축제’, ‘강남패션페스티벌’, ‘보성다향대축제’, ‘서귀포국제감귤박람회’, ‘태안모항항수산물(해삼)축제’, ‘대구국제바디페인팅페스티벌’ 등이 있다. 한편 백서를 발간한 (사)한국축제콘텐츠협회(회장 차 정현)는 각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산·학·연 분야별 축제 전문가들로 구성된 민간단체이다. (사)한국축제콘텐츠협회는 지난 2013년 ‘대한민국축제콘텐츠대상’을 개최해 매년 경쟁력과 성장 가능성을 지닌 축제에 상을 수여하고 있다. (구매문의 02-949-6979 / http://awards.or.kr)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코로나19가 인류에 던지는 메시지 -최승호박사
인공지능, IT, BT, 생명공학, 초연결사회, 융합이라는 용어들이 인류의 장밋빛 미래를 예언할 것처럼 올해 초까지 회자되고 있었다. 소위 ‘4차 산업혁명’이라는 화두가 언론, 산업 그리고 대학의 담론을 온통 지배하고 있었다. 그리고 21세기 위생의 개선, 의생명기술의 발전은 인간 수명을 두 번 더 살게 만들었다. 이런 과학기술문명의 성과에 안주하던 인류는 코로나19가 몰고 온 변화 앞에 멈추어 섰다. 그리하여 인류는 역사상 처음으로 지역과 세대, 인종과 계층, 사상과 정치체제를 넘어서 공통의 문제를 함께 해결해야하는 과제를 안게 되었다. 과거에도 인류에 재앙을 준 바이러스 침입이 있었지만 코로나19처럼 국지적이 아닌 전세계적이며 빠른 전파속도를 가진 전염병 재앙은 없었다. 의사소통기술이 발전되지 않았고 글로벌한 경제시스템이 존재하지 않았던 과거 14세기와 19세기의 흑사병 때는 물론이고 양차 세계대전 때도 무풍지대는 존재했으며 역사의 소용돌이 밖에서 일상을 영위하던 사람들이 많았다. 그러나 이번 코로나19는 성별, 국적, 사회적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전방위적 전염 위험이 도사리고 있어서 그 추이를 지켜보며 극복방안을 찾고 있다. 21세기 문명이 극복했다고 생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